:: enlog.in ::


프로젝트의 방향설정에 있어서 "왜"라는 질문을 하지 않고, 충족시킬 수도 없다면?
"왜"가 없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팀이 와해될 수도 있다면?

이는 비약이 아니라 충분히 가능한 경우이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다 보면 전략 및 방향의 전환에 있어서 반드시 "왜"라는 질문과 그 질문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피드백이 필요하다. 타겟을 수정하거나 카테고리를 바꾸거나 레이블링을 수정하거나 "왜"가 없다면 "그냥 맘에 안들어서","시켜서"라는 거 외에 무슨 이유가 되겠는가.

너무나도 기본적인 것 아닌가. 고민하는 내가 이상할 만큼!!

아주 가끔 이 바닥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능숙한 "선수"들이 그들의 감을 믿고 일을 추진하는 경우는 있다. 그리고 인정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다. 하지만 그런 것이 명백히 아니고 자신감 또한 없다면 분명 "왜"가 필요하다. 그리고 "왜"에 대해 요구하는 피드백들은 납득 가능하거나, 동기가 되어주어야 한다.

확장성과 UX가 떨어지지만 이렇게 해야겠어. 왜?
1. 조사를 해보니 북미에선 이러이러해서 이러이러한 사용자 경험이 우세해.
2. 미국아이가 UI를 만들었어 그냥 그대로 하면돼.

제공되는 Asset으로는 운용이 힘들지만 그래도 1366x768 짜리 월페이퍼가 옵션으로 필요해. 왜?
1. 최근 북미 사용자 분석을 보니 1366x768 해상도 이용률이 10% 이상이야. (just for example)
2. 내가 보기엔 요즘 주위에 와이드 모니터를 많이써. 그리고 OOO가 제안한거야. 그대로 해.

지금 어떻게 일을 하고 있는가? 어떤 대답이 훨씬 많은가?

정확한 통계나 분석자료가 없다. 그리고 시간도 없다. 그럼 그 다음으로 필요한건 "동기"이다. "솔직히 왜 그래야할지 바탕이 될 통계나 분석자료는 충분하지 않아. 하지만 우리가 추구하는건 이런거잖아? 한 번 이렇게 시도해보자" 라는게 적어도 필요하지 않을까?

"왜"를 만족시키기 힘든가? 그럼 어떻게든 만들어 보기를 권한다. 어린 아이들도 무엇을 시키거나 물어보면 "왜"라고 되묻는다. 순수하게 그 행동을 하기 위한 이유가 궁금하거나 시킨것이나 질문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왜"에 대해서 설명할 수 없다면 공감을 이끌어낼 수 없다. 도저히 안되겠다면 합리적인 분석이 없더라도 '동기 유발'을 시켜서 명분을 찾아주길 바란다. 결과야 어떻게 되든 그것이 팀이 결집하여 돌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다.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cebook은 알고 있다.. "People you may know"  (1) 2008.03.31
Favicon Lists  (0) 2008.03.25
Why is there no more *WHY*?  (5) 2008.03.21
facebook, IM 도입 및 Privacy 기능 강화  (0) 2008.03.19
Social Networking의 다음 단계  (0) 2008.03.17
북미시장의 Standard Banner Size  (6) 2008.03.10

Comment +5

  • aaron 2008.03.21 14:59 신고

    사무실 덥다..
    출사 가자! 고고고고!

  •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과 일을 한다는게 쉽지가 않더군요. 특히 걔네들을 이해한다는게 @@~ 진짜 어려워요. 아니 답답하게 왜 맨날 이렇게 한대? 저렇게 하면 좋을껄! 답답시럽네. 바보 아냐? --; 이런 애들 널렸는데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지???

    ...라고 시작해서 따지고 들어가면 이해되는게 하나도 없는 참 이상한 형상인데..
    '시간이 약'이라고 좀 지나고 자꾸 들여다보고 이해(?)해볼려고 노력을 하니 또 이해(포기)되는 부분들도 생기고 약간의 '타협점' 같은게 생기더라구요.

    웹쪽은 확실히 한국쪽이 더 빠르고, 많이 발전되어 있는거 같긴 해요. 그래도 보통 최신기술이나 앞서가는 애들도 또 얘네들이라는게 참 신기해요. >.<

    "이래나 저래나 사람사는 곳이구나". .. 3년 조금 넘어가면서 드는 생각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