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nlog.in ::


얼마전에 facebook에 재미있는 기능이 새로 생긴 것 같다.
일명 "People you may know"
내가 입력한 정보들을 토대로 내가 알만한 사람들을 알려주는 기능인데,
단순히 입력된 네트워크, 지역 정보만으로 결과를 뿌려주는 것 같지는 않다.
그럴꺼면 지역 네트워크에 속한 수백명의 사람들이 결과로 다 뿌려질테니..
뭔가 나름 근사치를 위한 검색 쿼리들이 존재할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sed on your information, it seems that you might know them."
이런 메시지를 뿌려주는 것 자체가 참 흥미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 두 사람을 내가 알고 있을 것이라는데..
Gary라는 사람을 들어가보니(이 사람은 자기 정보를 공개하고 있어서 확인이 쉬웠다.), 이 사람은 얼마전에 SF 본사로 새로 합류한 우리 회사 직원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utual Friends 리스트의 본사 소속 친구들을 보고 바로 확인이 가능했다.
근데 이 사람의 경우 신기했던 부분은 아직 페이스북 내에 있는 우리 회사 그룹에 가입을 하지 않은 상태였음에도 내가 알고 있을꺼라고 '자신있게' 추천을 한 것이다. 추측하기론 Mutual Friends가 많기 때문이지 않았나 싶다.

두번째 Ferria로 시작하는 이 사람은 도무지 어떤 루트로 내가 알꺼라고 얘기하는지 아직 감이 안잡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 네트워크면 나랑 지역 네트워크도 틀리고, 회사 사람도 아닌 듯 싶고..
개인 정보를 공개해놓지 않아서 일단 친구 신청을 해놨다.

Cnet의 블로깅에 의하면 facebook에서 "People you may know"로 추천한 사람들이 결국 다 관계가 있었던 사람들이었다니, 친구 등록되면 어떻게 알만한 사람인지 실체가 들어날듯.

Facebook에 등장한 또 하나의 재미 요소...

el.
신고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마존 SMS 쇼핑 서비스  (0) 2008.04.03
Google의 사투리 번역 서비스  (4) 2008.04.01
Facebook은 알고 있다.. "People you may know"  (1) 2008.03.31
Favicon Lists  (0) 2008.03.25
Why is there no more *WHY*?  (5) 2008.03.21
facebook, IM 도입 및 Privacy 기능 강화  (0) 2008.03.19

Comment 1

  • 2012.03.21 03:09 신고

    정확히 피플메이유눠가 어떤 방식으로 생기는지는 알 수 없나. 아무튼 개인적인 생각으론 내 페이스북에 들어오게되면 피플메이유노에 뜨는 줄 알았는데, 아닌가 보군..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