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덕에 왠만함 돈 안쓸려고 점심도 집에가서 먹고오곤 하는데, 그나마 집이 가까워서 다행이지.. 여하튼 밥을 먹고 사무실로 돌아오는 길에 사무실 뒷골목으로 길을 틀어서 들어와서 조금 걷고 있던 중 갑자기 앞에서 검은 복면을 한 덩치큰 흑인이 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쳐들고 날 응시하면서 걸어오는게 아닌가!

난 순간 움찔하면서 지금 이 상황이 어떤 상황인가 급하게 판단하느라 머리가 복잡했다.
저게 진짜 총인가?
날 겨누고 있는건가?
날 아는 사람이 장난치는건가?
혹시 회사사람인가?
아 근데 검은 복면은 왜 쓰고 있지?
나 도망가야 하는건가?
미리 유서같은거 써놨어야 했나?
만약 저게 총이고 저 아이가 날 쏠꺼라면 어딜 맞아야 고통없이 한방에 갈까? (사실 이 생각은 이런 상황이 아니더라도 항상 하는 생각이었다.. 아무래도 총맞아 죽는게 가능한 나라이다 보니...)
별별 생각이 다 스쳐가는데 이 흑인 아저씨 성큼 성큼 걸어오다가 들고있던 총 비스무리한 물건을 내리더니 (가까이서 보니 총두 아닌 이상한 막대기였음) 갑자기 웃으면서 이렇게 말한다.

"smile dude! it's halloween!"


..... 뭐야 이시키, 왜 실실 쪼개.... 언제봤다고 친한척이야.. 난 완전 쫄았구만...
경찰한테 잡혀나 가라!

사실 난 할로윈이 싫다..

아 근데 진짜 순간 유서같은건 미리미리 써놔야겠다는 생각은 진지하게 했음..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웨덴에서 온 싱어송라이터를 만나다  (13) 2008.11.24
Foosball 삼매경  (8) 2008.11.12
유서를 써놔야겠다...  (12) 2008.10.31
우리별엔 언제 가지?  (8) 2008.10.29
기본 배송 1주일 이상...  (2) 2008.10.22
할로윈 데코레이션 경연대회  (10) 2008.10.15
  1. 쌀밥 2008.11.01 19:46 신고

    좀심했네요.... ㅡ.ㅡ

  2. aaron 2008.11.03 14:17 신고

    글읽으면서 심장이 빨리뛰는 나는 모지?
    아무리 할로윈이라지만 뭔생각인거여 저시키!!!!!!!
    걍 빨랑와라~ 보고잡당

    • _Mk 2008.11.04 00:50 신고

      그래두 나 보고싶어 하는건 손옹밖에 없구려.. 헐헐
      어여 갈께

  3. sound 2008.11.03 20:52 신고

    동네 꼬맹이들 오면 줄려고 사탕 사놨는데; 아파트라 그런지 올해도 아무도 안 오더라구요; 흠.. 샌프란시스코라 무시무시한 이벤트를 하는건지. --; 심하긴 심했네. 순간 머리가 쭈삣했을듯..

    • _Mk 2008.11.04 00:50 신고

      저 아이가 좀 이상한 아이 같아요. 다른곳에선 저런 아이는 못봤어요 ;;

  4. mstellar 2008.11.04 01:57 신고

    안녕. 엘군
    나도 글읽다 두근거렸어. 장난이 좀심한거 같아. ㅎㅎ사람을 너무 절박하게 만들잖아...
    잘지내지??

    • _Mk 2008.11.04 15:52 신고

      앗 오두몽님! 간만이십니다! :)
      잘 지내시지요?

  5. 49 2008.11.04 19:34 신고

    중간 이미지 '어머나 xx' 만 봤는데 저런일이~
    나도 할로윈은 별로;;;

  6. 라온 2008.11.25 22:10 신고

    어머.. 식겁했겠는걸.. 근데 저 이미지 넘 좋다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