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는 정말 호불호가 확실하게 나눠지는 양상이다. 사실 다수의 의견들을 보면 돈이 아깝다거나 보는 내내 불편했다거나 등등의 의견들이 많은 반면에 또 재미있게 본 사람은 참 재미있게 봤다고들 이야기한다. 그만큼 확실하게 양쪽으로 의견이 나눠지고 있다. 나도 먼저 본 사람들의 리뷰를 접하고 나름 걱정을 안고 영화를 보러간 것이 사실이다. 아무리 박찬욱 감독을 좋아한다고 해도 이정도로 안좋은 평가들이 많다는 사실이 적지 않게 이 영화를 보는 것에 부담을 주었고, 그 와중에도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해 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론적으로.. 난 이 영화를 정말 재미있게 즐겼다. 2시간 20분여분의 러닝타임도 그리 길게 느껴지지 않았고. 박찬욱 감독식의 유머 코드들도 마음에 들었고, 전반적인 극의 흐름도 괜찮았고, 화면이야 많은 사람들이 인정한 그대로고, 배우들 연기도 좋았고.. 마지막 장면도 무척 깔끔하다고 느낄 정도로 만족스러웠다.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의 2가지의 부류 중에서 난 대략 지금까진 소수라고 느껴지는 부류에 속하는 사람 중 하나이다. 그럼에도 영화가 불편했다는 사람들의 의견에 대해서도 '그럴만도 하겠다'라는 생각이 들긴 하다만, 개인적으로 '박쥐' 이 영화는 오랜만에 색다른 만족감을 안겨줄 수 있었던 괜찮은 영화였다.

el.
  1. 제이디 2009.05.02 01:21 신고

    박찬욱스러운 영화엿다고 생각하구요..
    박찬욱 정도되니까 그정도 배우들을 그정도로 부려먹었구나 싶기도 했구요.
    근데 스토리가 별다른게 없어서 끝날때 제가 졸라서 같이 본 친구들에게
    미안할 정도로 어정쩡한 영화였어요.
    중간 중간 소소한 웃음은 있었지만 기괴한 장면들 외에
    뭐가 있었나 싶었던 영화라고 할까..

    • _Mk 2009.05.02 07:22 신고

      확실히 개인차에 따라 받아들이는 관점이 많이 다를 수 있는 영화였지요.

  2. 49 2009.05.02 08:40 신고

    결론은 어떤 영화든 내가 보고 판단을 해야한다는거군
    기회되면 함 봐야겠군~

  3. 라온 2009.05.03 18:51 신고

    앞부분은 그닥그랬고 그나마 뒷부분이 좀 나은데 전체적으론 별루였어
    박찬욱다운 웃음코드, 갠적으로 피를 싫어해서리
    글구, 송강호와 신하균의 연기를 보면서 저사람들은 정말 연기를 잘하는 사람이던가 아니면.. 평범한 연기가 오히려 배우의 디테일한 연기력이 받쳐줘서 그런거 아닐까 싶기도하고
    송강호의 성기노출이 과연 필요했던가.. 그 신자들?을 위해서는 그 장면이 어쩌면 꼭 필요했을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구
    글구, 이해숙을 보는 순간 하하 엄마가 생각났다는 ㅋ
    암튼 보고 나오면서 얘기했지 난 마더를 기대하겠어.. 김혜자의 눈빛 연기 장난아냐하고

    • _Mk 2009.05.05 06:29 신고

      ㅋㅋ 그러게. 난 처음에 리뷰들 제목보다가 하하 어무니가 출연한다고 해서 진짜? 했더니. 이 분을 말하는 거였어. 정말 똑같았어. ㅋ

  4. 2009.05.06 18:39 신고

    전 정말 추천하고 싶은 영화입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박찬욱 감독은 정말 천재구나...라는 생각을 했어요.
    화면 곳곳에 숨어있는 은유적 표현과 디테일은 정말 쵝오~!!

    종교적인 지식이 있으면 더 잼나는 영화라고 생각해요...ㅎㅎㅎ

    • _Mk 2009.05.06 22:59 신고

      오~ 솬님도 즐겁게 보셨군요. :)
      확실히 개인차가 큰 영화에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