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月萬堂(청월만당) - 언젠가부터 언제나 곁에서 항상 나를 일깨우는 이 말은 '청월만땅'이라고 발음하기도 하며 '언제나 블루문이 가득 차있는 집'이라는 뜻이 있다. 엊저녁에 냉장고를 열어보니 블루문 한 병 남았더라. 오늘 집에 가면서 사가야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체됨  (0) 2012.09.24
창작의 요정을 기다리며  (0) 2011.09.13
靑月萬堂  (2) 2011.08.22
샌프란에서 3번째 이사  (1) 2010.12.21
추억 하는 일  (3) 2010.12.02
근황 그리고..  (4) 2010.10.21
  1. 49 2011.08.25 02:42 신고

    형! 나도 청월 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