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nlog.in ::

방랑벽

일상2015.02.26 09:33

올해 이미 몇 개의 여행 일정이 있음에도 항상 월초가 되면 expedia에 들어가서 여러 도시의 티켓을 검색하는 버릇이 언젠가부터 생겼다. 대게는 그냥 그렇게 검색하는 것 자체가 설레서가 큰 이유지만 가끔 계획 없이 덜컥 예약해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하지만 그렇게 즉흥적으로 덜컥 예약해 버리게 돼도 이내 설렘으로 여행을 준비하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도 행복을 얘기하는 것  (0) 2015.08.05
비가 내린다.   (0) 2015.03.16
방랑벽  (0) 2015.02.26
책 줄갈피  (0) 2015.02.25
블로그  (0) 2015.02.25
몇 번을 더 가야 할까  (0) 2014.11.0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