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nlog.in ::

얼마전에 사당 가구거리에서 CD 장을 하나 맞춰서 들여다놨다.

제자리에 있지 않던 CD들을 딱 맞는 집에 넣어줄때.. 그 기쁨이란...:)흐뭇..

(근데.. CD장 무지 비싸게 준거였다... 홍대앞에 정말 이뿌구 싼것들이 많이 있었는데...oT^To)

하여간.. CD정리하구.. 금요일부터 황금연휴를 즐기면서..

간만에 오래된 CD들을 찾아서 들었는데..

박화요비 2집 앨범을 들으면서....

"이런이런.. 내가 왜 이런 앨범을 듣지도 않고 이렇게 꽃아놨지"라는 자책감을....T.t

정말.. 정말... 훌륭하고 멋진 앨범이다..

지금두 듣구있는데... 박화요비 노래들이 이렇게 좋은줄 미처 몰랐다...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지...

노래들이 이렇게 귀에 쏙 들어오구 경쾌한 기분이 드는지...

흙속에서 진주를 찾아낸 기분마저 드는군..

좋아좋아.. 박화요비..... 아주 좋아...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파이게임  (0) 2002.04.23
바그다드카페 - Calling you  (2) 2002.04.01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3
공공의 적  (0) 2002.01.30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5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