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nlog.in ::


오스트리아의 한 캠핑장에서 나와 일행은 4일을 머물렀다. 내 바로 옆에는 어떤 노부부가 자리를 잡고 있었다. 그 부부는 매일 저녁 사랑을 속삭이고, 키스를 하고, 행복한 웃음소리를 들려주었다. 자글한 주름과 낮은 목소리까지 모두 아름다운 선과 멜로디 같았다. 난 그 노부부가 너무 사랑스러웠고 그들이 부러웠다.

이 사진은 캠핑장의 파이어 플레이스에서 뭔가를 속삭이던 다른 노부부의 모습이다. 이번 여행 중에 찍었던 사진 중에서 가장 애착이 많이 가는 사진이다. 난 내가 결혼을 한다면 저들의 나이에 딱 저들과 같은 행복을 공유할 누군가와 함께이고 싶어서 하는 것일 거라고 생각했다. 근데 세상 사람들의 시선이 내 생각과 같지만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마 바람을 피우는 노인들’일 거라거나 ‘데이트 중인 나이가 든 연인’일 거라고 보는 시선들. 오랜 세월을 함께 산 부부에게는 현실적이지 않기 때문이라는 게 그 이유다.

그래, 그들의 말처럼 그게 진짜 현실일 수도 있다. 하지만, ‘오래 산 부부가 저렇게 둘이서 행복할 수 있다는 건 영화에서나 가능하지. 그렇지 않다는 게 현실이야. 부부 생활이라는 건 절대 저들처럼 될 수 없어’ 라는 건 나에겐 받아들이기 참 가혹한 이야기다. 정말 만에 하나 그게 세상에 존재하는 오직 하나의 현실이라고 해도 ‘너도 저들처럼 행복할 수 있을 거야’, ‘우리도 이렇게 행복하게 늙어 갈 거야’ 라고, 그렇게 희망적인 이야기를 듣고 싶고 하고 싶다. 항상 희망을 얘기하는 건 실제로 그것에 다가가는 한 걸음이기 때문이라고 믿기 때문이기도 하다. 나이도 먹을 만큼 먹어놓고 아직도 순진하고 세상을 잘 모르는 거라고 얘기할 수도 있겠지만.. 뭐래도 상관없다. 난 냉소적으로 ‘현실은 그렇지 않아’라고 얘기하는 것보다 내 나이가 40, 50이 넘어도 ‘너는, 우리는 항상 행복할 거야’ 라고 말하는 것이 언제나 좋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애틀 근교 캠핑트립 - Denny Creek Campground  (1) 2017.07.20
라스베거스 - 시애틀 로드트립 / 길 위의 낯선 도시들  (0) 2016.11.17
그래도 행복을 얘기하는 것  (0) 2015.08.05
비가 내린다.   (0) 2015.03.16
방랑벽  (0) 2015.02.26
책 줄갈피  (0) 2015.02.25

Comment 0

비가 내린다.

일상2015.03.16 00:47



아침에 눈을 떠보니 시애틀에 오랜만에 비 같은 비가 내리고 있다. 원래 시애틀의 겨울은 이런 거라고 알고 있었는데 워낙 좋은 겨울 날씨만 보다가 문득 비가 내리는 걸 보니 마냥 행복하고 즐거운 꿈을 꾸다 문득 잠에서 깨어 진짜 현실과 마주한 느낌이 들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스베거스 - 시애틀 로드트립 / 길 위의 낯선 도시들  (0) 2016.11.17
그래도 행복을 얘기하는 것  (0) 2015.08.05
비가 내린다.   (0) 2015.03.16
방랑벽  (0) 2015.02.26
책 줄갈피  (0) 2015.02.25
블로그  (0) 2015.02.25

Comment 0






용의자 X의 헌신이라는 책 제목을 들어 본 적은 있었으나,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아서 히가시노 게이고라는 작가에 대해서는 이번에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다. 원래는 추리 소설을 많이 써왔다고 하는데, 내가 처음 접한 하가시나 게이고의 작품은 너무도 따듯하고 정감있는 책이 되어버렸다. 역시 추리 작가답게 모든 이야기는 치밀한 시나리오 하에 다 엮어져 있으며, 어떤 일들도 이유가 없이 일어나지 않는 구조로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이런 치밀한 디테일을 참 좋아하는 편이라 즐겁게 이야기를 따라갈 수 있었다.


책을 읽고 나서 나에게 남은 것들: 사실 진짜 자신의 고민을 깊이 있게 생각하다 보면 결국 답은 자신이 다 가지고 있다는 것. 누군가에게 질문하고 물어보는 행위는 사실 내가 가지고 있는 답이 옳다는 확신을 받고 싶기 때문인 것.(실제 그럴 때가 많았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전하는 나의 진심이, 그 누군가에게는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는 힘이 될 수도 있다는 것. 그런 작은 연결들이 세상을 더 살만한 곳으로 바꾸어가는 기적을 만들 수 있다는 것. 


책을 읽으면서 또 한가지 되새기게 된 것은, 언제나 맥락이 중요하다는 것. 고민 상담도, 어떤 사람의 이야기도 단편적인 부분으로 판단하면 큰 실수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전체적인 맥락을 이해하려고 되물으며 노력하는 부분이 좀 더 진지한 대화의 시작이 아닌가 싶다. (뻘(?). 사용자 경험을 디자인할 때에도 맥락은 정말 중요하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0) 2015.03.04
우주를 동경하며  (0) 2014.11.08
월간 윤종신  (6) 2010.05.11
음악은 색깔을 몰라  (6) 2010.01.21
이것 참 탐나는도다!!  (4) 2009.09.08
24 시즌 7.. 끝나긴 했는데..  (2) 2009.05.2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