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2004년 1월 24일. 오후 2,3시경..
남원집에서 평화로운 오후를 보내구 있을때였다.
엄니께서 강아지가 넘 정신없이 돌아댕겨서 신경쓰인다구
묶어놨더니.. 녀석 낑낑거린다.
날씨두 좋구.
햇빛두 따듯하구..
녀석, 밖에다 잠깐 묶어놓구 잠시 낮잠을 즐겼다.
1시간쯤 흘렀을까..
일어나서 마당으루 나가보니..
댄디는 없어지구 목줄만 달랑....
아니.. 이런... ㅜㅠ  

동네 한바퀴를 돌았다...
어디에두 없다.
집 앞마당에서 댄디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봤다.
아무런 기척이 없다...
또다시 동네 한바퀴를 돌았다...
혹시나해서 반대쪽으로 다시 한바퀴를 돌았다.
큼지막한 진돗개 비슷한 똥개 한마리가 휙 지나간다.
목줄이 있는것을 보아하니, 이녀석두 집을 나왔다보다..
하지만.. 댄디일리는 없잖아..!

이번엔 안가본 길을 들어가봤다가 다시 한번 동네를 한바퀴 돌았다.
동네를 4바퀴를 돌아볼 동안
댄디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녀석.. 누군가 집어간게야.. ㅜㅠ '

엄니께서는 동네 방송을 할 수 있다며, 이따 전체 방송을 때려서
강아지의 인상착의등을 전달하면 찾을수 있을꺼라며
그렇게 하자고 하신다...
'이녀석... 겁두 많은놈이 도대체 어디루 모험을 떠난게야.. ㅜㅠ '

6개월동안 정이 많이 쌓여있었는데.. 흑.. ㅜㅠ

결국 일단 포기를 하고 집으로 들어왔다.
마지막으루 댄디의 이름을 두,세번..
그런데.. 그때 옆에서 부스럭 거리는 소리가 몇번 나더니..
댄디녀석 혀를 내밀며 내 옆으루 다가온다.

이녀석!!!!!!

정황을 보아하니 이렇다...
줄이 풀려진 댄디녀석.. 나름대루 집에서만 자라서인지 바람이 춥기도 하고..
혼자 남겨져 있는 생각에 무섭기도 하고..
그래서 마당 구석에 쌓여있는 장판더미 뒤루 숨어있었던게다..
근데 왜 처음 부를때 안나왔을까..
이건.. 댄디한테 여러차례 물어봤지만.. 댄디는 끝내 묵묵부답이다... ㅠㅜ
우선 댄디의 안정을 위해.. 열씨미 쓰다듬어 줄 뿐..
사실.. 안정을 취해야했던건 나였을꺼야...
'다음부턴 그러지마러.. 걱정했자너.. ㅜㅠ '

강아지를 별루 안좋아하시는 엄니께서는..
내가 사는 집에서 강아지 털날리는꼴을 보기가 언짢으셨던 모양이다.
나중에 엄니 한말씀 하신다..
'그놈의 개새끼 그냥 잃어버렸으면 했더니 거기 있네..'

무정하신 엄니 ㅜㅠ  

여하튼.. 댄디 실종사전은 동네 4바퀴를 돈 후에
등잔밑에서 발견하는 해프닝으루 막을 내렸다...

'앞으론 널 마당에 묶어놓는 짓 따위는 하지않을께... ㅜㅠ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하던 화장실청소를 하면 엄지발가락이 고생한다.  (0) 2004.02.09
자연스럽다는거..  (0) 2004.01.30
댄디 실종사건  (0) 2004.01.26
설 보내기  (0) 2004.01.26
내가 선택한 다이어리  (0) 2004.01.14
나의 하루를 소중히 여기자..  (0) 2004.01.09

얼굴잡을려구..
무척이나.. 노력했다.
어찌나.. 빨빨거리면서 돌아다니던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4일 포르투갈전!  (0) 2002.06.17
비가 내린 그곳..  (0) 2002.06.13
그 강아지..  (0) 2002.06.07
불꽃놀이..  (0) 2002.06.07
화이팅코리아 포스터!  (0) 2002.05.30
내방..  (0) 2002.05.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