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3/30]

사건의 발단은 이틀전으로 거슬러간다...
야근을 하는날이면 간단하게 저녁을 먹는 곳으로 지하 중국집을 선호하는데..
거기엔 매우 독특하신 여자분이 한명 계신다.

이틀전 밥을 먹구 거기에 회사 출입카드를 놓구 왔었나보다.
난 카드를 잃어버린줄 알구 재발급 받아야겠다 생각중에..
어제 저녁을 먹으로 중국집을 가니 그 여자분이 출입카드를 두고 갔다며 전해주는것이 아닌가.. ㅡㅜ
으.. 머.. 하루이틀 그런것두 아니구.. 건망증 탓을 하며 그러려니..

오늘 저녁 야근을 위해 또 중국집으로 향했다..
근데.. 중국집을 들어가는데 사장 아저씨가 날 보며 웃는 이유는?
살짝 기분이 나빴다.

밥을 먹구 올라왔다.
잠시 후에 개발파트 사람들이 나한테 와서 "전화했는데 왜 안받냐"며 장난을 걸었다.
그러고 보니 전화기가 없는것이...!
순간 장난치는구나 싶어서 달라구 했는데..
문제는.. 전화기를 까먹고 온 장소가 하필이면 또 중국집.. ㅜㅠ

난 정말 나의 건망증에 치를 떨었다.
근데.. 그 친구들 하는 얘기를 대충 들어보니..
그 중국집에서는 내가 그 여자분한테 작업을 걸려구 밥먹으루 와서 물건을 하나씩 일부러 흘리구 간다고 생각하고 있는것 같더라는것!!

으아!

정말.. 억울하고 기막힐 노릇이지..
지독한 건망증 덕에.. 중국집 서빙걸님께 작업거는 놈이 되어버렸다...

으.. 정말이지..
나의 건망증을 탓해야지..
조낸 쪽팔림의 연속이었다.. ㅡㅜ

앞으루 중국집은 안 갈 생각이다..--;

min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WoW - 밀려있는 퀘스트의 보상  (7) 2006.04.02
밥도둑 갈치조림..  (4) 2006.04.02
건망증때문에 작업남으루 오해받다.. ㅡㅜ  (0) 2006.03.30
리뉴얼? 리뉴얼..  (0) 2006.03.29
첫 출사..  (0) 2006.02.03
PENTAX *ist DL  (0) 2006.01.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