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 11, 2011 - 집에서


중세 그리스와 로마에서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전달해 주는 신비한 존재가 있다고 믿었다. 각각 'Daemons"와 "Genius"라는 이름의 이 신비한 존재들이 하는 일은 창작의 고뇌와 두려움에 고통당하는 예술가들에게 그들의 고뇌를 덜어줄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알려주는 일이라고 한다. 그들의 존재는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그들의 창작물에 대한 무한 책임에서 벗어날 수 있는 면죄부와 같은 역할을 한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 예술가 스스로 좋은 작품을 창작하기 위한 집착과 고뇌로 말미암은 정신병? 혹은 우울증으로부터 보호하는 효과적인 방법이기도 했다. 물론 고대의 이야기이지만 Eat, Pray, Love이라는 책으로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Elizabeth Gilbert는 현대에서도 이러한 법칙들이 적용될 수 있다고 역설한다. 그러한 시도들은 예술가들이 이른바 자신의 창작물에 집착하지 않으며 스스로 자유로워질 방법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예술가 또는 무언가를 창작하는 사람이라는 타이틀이 붙기 위해서는 그만큼 많은 노력과 고난의 시간이 뒤따르며, 그에 따른 선천적 재능 역시 필요하다고 믿는다. 하지만 분야를 막론하고 창착하는 사람들이 매번 좋은 결과를 내어 놓을 수는 없다. 어쩌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져다주는 신비한 존재에게 때로는 조금씩 의지할 수 있는 게 창작하는 사람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도움이 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난 화장실에서 나를 도와주는 신비의 존재를 자주 만난다. 가끔은 아무것도 기록할 수도 없고, 중간에 나가기도 모호한 샤워하는 시간에 잠시 들렸다가 바로 떠나는 일도 있긴 하지만. 마치 Tom Waits가 운전 중 기가 막힌 멜로디를 그냥 날려 버린 것처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사람들  (0) 2012.10.11
정체됨  (0) 2012.09.24
창작의 요정을 기다리며  (0) 2011.09.13
靑月萬堂  (2) 2011.08.22
샌프란에서 3번째 이사  (1) 2010.12.21
추억 하는 일  (3) 2010.12.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