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4/05]

식목일.
차라리 없애는게 좋을듯 싶다.
내년부터 식목일을 공휴일에서 제외한다는 기사를 언뜻 본 것 같은데.
식목일은 차라리 없어지는게 현명할듯 싶다.
의도적인 방화였든.. 누군가의 실수로 시작된 불이었든..
'식목일'이라는 '인위적'인 '특별한'날이 매년 되풀이 되는 산불의 시발점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연중 산불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게 4월 초순이고. 그중에서 4월5일에 더 많은 산불이 발생한다고 한다.
이건 무슨 의미인가..

나무를 심어 국토를 더욱더 풍성하게 만들자는 '식목일'에 전국 산림의 3분의 1이 타들어가고 있단다..
수많은 문화재가 타들어가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삶의 터전을 잃어버리고 있다..
차라리.. 식목일엔 산으로 향하지 말아야 한다.
사람의 손이 닿지 않았을때 자연은 더욱더 건강한 것 같다..

ps. 식목일은 없애구.. 한글날을 다시 공휴일루 지정하라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드워라...  (0) 2005.05.14
으.. 덥다.. 덥다구!  (0) 2005.04.29
식목일이란거..  (0) 2005.04.04
만우절 스페셜..  (0) 2005.03.31
SUN Online  (0) 2005.03.28
내가 모르는 세계에 대한..  (0) 2005.02.26

[2003/10/02]

베르베르의 '나무'를 어제 다 읽었다..
간만에 책을 읽었는데..
그동안 책을 너무 안읽었지 싶다..

베르베르는 '개미', '뇌'를 통해서 우리나라에 널리 알려지게 된.. 이젠 '스타' 작가이다..
솔직히 오랜만에 책을 읽으리라 마음 먹으면서 널리 알려진 작가의 글보다는 약간 아웃사이더인.. 그리 잘 알지 못하는 좋은 책들을 교보문고에서 골라서 보구 싶은 마음이 있었다..
하지만.. 베르베르의 상상력에 대한 얘기는 나의 호기심을 자극했구.. 결국 이 책을 오랜만에 읽는 나의 첫 희생양으로 선택하게 되었다.

훌륭한 선택이었다고 생각된다.
베르베르의 상상력은 소문대로였다.
풍부한 전문지식과 상식들이 그만의 상상력과 조합되어 많은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있었다.

여러가지 에피소드중에서 '말없는 친구'라는 에피소드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
맨 뒤에서 두번째 에피소드라 책을 다 읽고 난 시점에서 기억에 남을수도 있긴 하겠지만..
말없는 나무의 진심어린 우정과 애정을 결실로 나타내는 이야기와 중간중간 이어지는 나무의 독백이 인상적이었다.

'나무'에서는 인간이 인지하지 못하는.. 다른 차원의 존재에 대해 많이 얘기하고 있다.
지구와 우주를 지배하고 창조하는 다른 존재에 대한 이야기..
지극히 성경적이지 않지만(교회를 다니는 나에게는 말이다..) 그의 상상력에 한번쯤은 동참할수밖에 없었던.. 거기에서 더욱더 진화된.. 그런 이야기들이었다.

이제 책을 많이 읽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책을 많이 읽음으로서 '진화'되는 나의 모습이 좋아보인다.

책.책.책! 책을읽읍시다! -.,-;;
(사실.. 책을 다시 읽게된 배경에 MBC의 '느낌표!'의 영향이 있었음을 부인할 수는 없을것 같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wboy Bebop - 天國の扉  (0) 2003.10.24
Drumline  (0) 2003.10.19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나무'  (0) 2003.10.03
t.A.T.u  (0) 2003.03.27
The Play  (0) 2003.01.10
광복절 특사  (0) 2002.12.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