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Requirement의 생활화

모든 업무의 진행은 UI(Wireframe) + Requirement 가 필수.
그러고보면 한국은 모든 것들이 익숙해져 있어서인지 기획자와 개발자 사이에는 '스토리보드'라는 일종의 'Core Language'가 존재 했던 것이지만 (물론 한국에서도 당연히 스토리보드가 다는 아니지만), 이곳에서는 '스토리보드' 보다는 'Requirement'가 더욱더 필수적이다. 장단점이 있어 보인다. 어떻게 보면 역으로 좀 더 Creative한 (좋게 말해서) 결과물 산출이 가능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기획 의도의 전달은 사실상 많이 힘들다. UI와 Usability는 괜히 필요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거기에다가 모든 Requirement 작업은 완벽한 영문으로 작성되어야 하기 때문에, 기획 기간에 Translation과 Review의 과정들은 아직까진 나름 심난한 작업이다. 따라서 '기획'이라는 과정이 완료 되기까지는 많은 사람들의 일정이 고려되어야 한다. 답은 하나 있다. 내가 빨리 완벽한 영어를 구사하는것.. 그러나.. (장난해? ㅡㅜ)

2. Labeling은 멀고도 험난하다.

사실 한국에서는 웹사이트에서의 영문이 '부수'적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디자인적인 요소를 더욱 풍요롭게 하기 위해서 영문 타이틀이 꼭 하나씩 들어가기 마련이다. 물론 기능 및 목적에 의한 영문 사용도 있겠지만 그 보다는 '꾸며주는'요소로서의 영문 사용이 대부분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이곳은 절대 '콩글리쉬'가 허용되지 않는 곳.. 모든 메뉴의 Labeling과 Content는 정확하고도 어색하지 않은 영문이 사용되어야 하기 때문에 Korean American이 로컬라이징을 했다고 해도 Review의 과정은 필수적이다. 프로젝트의 마감 시한이 급박한 상황에서는 모든 일정을 소화하기 정신 없을 정도다. 게다가 시간이 없다 보니 Labeling의 수정은 Requirement 작성 때 많이 발견된다. 그러다 보니 이미 넘어간 디자인들을 다시 수정하는 커뮤니케이션만 해도 '일'들이다. 사소하게는 Notice가 아니라 Notices로 해야하고, Event가 아니라 Events라고 해야하는 것들이다. 물론 학습 효과를 통해 반복되는 부분들은 극복되겠지만 Native가 아닌 이상 아직 벽이 높다.

3. ...

이 모든 작업들에 대한 진행들을 일단 거의 다 혼자 해야 하니 무척이나 힘들게 느껴지는 것.
하지만 모든것들이 다 새로운 지식과 경험으로 쌓이고 있는 이 과정들은 솔직히 흥미롭다.
점점 조직도 모습을 갖춰가고 있기때문에 조만간 잘 세팅 되리라 기대하고 있고..
그리고.. 오늘은 여기까지.. 귀찮다. To Be Continued 로 하자..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ash 홍역  (8) 2007.10.01
그래도 IE를 신경써줘야지..  (8) 2007.10.01
미국 회사 적응하기  (14) 2007.08.24
MS Office Short Keys  (4) 2007.08.14
Power Point Animation  (8) 2007.08.09
Daum Oepn ID  (4) 2007.08.09
  1. ciyne 2007.08.24 11:45 신고

    -_-;너무 어려운 글들...ㅎ 아직 경험이 없어서 다 이해는 못하겠네요.음;;

  2. 엘렌 2007.08.26 18:36 신고

    그렇다면 UI디자인은 스토리 보드없이 디자이너 권한 하에 진행되는 것인가요?
    사실 스토리 보드를 보고 있자면, 거기 맞춰진 화면 설계에 그대로 따르기가 쉽거든요. 크리에이티브를 살려줄 수 있는 부분에선 괜찮은 듯 보이네요. 그렇다면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사용성은 어떤 과정에서 체크(?)가 들어가는지 궁금하네요~

    • _Mk 2007.08.27 16:34 신고

      아. 스토리보드는 있어요. 근데. 말그대로 UI만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데, 저희 같은 경우는 디자이너가 UI에 좀 더 변화를 주는 경우가 있어요. 사실 현재 단계에선 인터페이스의 사용성등 Usability를 검증하기 위한 프로세스는 크케 고려되지는 않아요. 아마도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아요. 현재는 게임이라는 프로덕트를 위한 웹사이트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완전한 웹베이스 서비스가 아니다보니 UI가 사실은 매우 '뻔'하죠. 그러기에 현 단계에서는 중요성이 많이 떨어지긴 하지만 향후 기획하고 있는 커뮤니티 베이스 서비스를 위해서 고려는 하고 있어요. 지금 들어가는 서비스가 싸이월드와 같이 완전한 웹베이스 커뮤니티라면 절대 사정이 다를꺼에요 ^^

  3. 종종 2007.08.26 22:14 신고

    엄마되기 적응하기는 몇배 더 힘들다구~
    냐하하하 \(´ ∇`)ノ\(´ ∇`)ノ
    아니 머 그렇다구
    나도 아직도 적응중..

    • _Mk 2007.08.27 16:35 신고

      하하. 종은. 그래 엄마되기는 무척 힘들꺼 같아. 그냥 보기에도.
      잘 하고 있는거지? :)

  4. ANGEL 2007.08.27 02:43 신고

    음... 일단 영어로 뭔가 일을 해야한다는 사실 자체가 나에게는 뷁스런 일이지만,
    장하고나... 그걸 영작을 해내다니... 음냐...
    영작 잘하는 비법이라두 이 누님에게 알려주지 않으련?

    요즘 짧디 짧은 영어로 업무계획 쓰는것에만도 하루가 다 가는고나...
    괴롭도다... 영어...

    • _Mk 2007.08.27 16:37 신고

      아.. 나두 잘 못해. ㅜㅠ
      비법이 뭐 있나. 계속 열심히 해야지.
      여기서 성공할려면 여기 아이들보다 3배는 더 열심히 해야한다는데.. 맞는거 같아.
      (그럼서 안해. ㅋ)

  5. 49 2007.08.27 08:03 신고

    우선은 영어, 한국어 다 잘하는 사람을 꼬셔놓는것~~
    뭐 하루 아침에 영어 잘할수 없잖아?
    원하는 어휘를 배우고, 써먹고, 그러다 보면 늘겠지
    힘내봐요~~

  6. 엘렌 2007.08.31 01:09 신고

    ㅋㅋ 윗코멘 읽다보니..
    중국말쓰는 곳에서 맨날 중국어 공부해야지 해야지 하면서도
    귀동냥으로 듣는게 다다 보니 늘지도 않고
    (그러다 추남, 추녀, 배고파 이런거나 배우게 되고 ㅠ.ㅠ)

    영어는 늘 발목을 잡고.
    그래도 el님은 영어 하나만 하면 되니
    왠지 부럽다(?)는..ㅠ.ㅠ

    • _Mk 2007.08.31 10:33 신고

      하하하 '배고파' b
      재밌는게.
      그들도 그렇고 우리도 그렇고.
      서로에게 처음 가르쳐주거나 궁금해 하는 것들은 다 욕이라는.. 저도 초반에 많이 들었던게 그런 slang들이었고, 그들도 한국말로 비속어들이 어떤건지 물어보더군요.
      이게 전반적인 인간의 심리인가봐요. 그런것들이 서로 궁금한게 ㅋ

      전요.. 영어 하나로도 무척 벅차요. ㅡㅜ
      엘렌님은 정말 대단하세요.
      영어에 대만어에.. >_< b

  7. 삼천포 2007.09.03 20:37 신고

    흠흠... 사진속에 여인네가 궁금허이..ㅋㅋ

    • _Mk 2007.09.04 01:05 신고

      오랜만이네 그려~
      어떤 사진? 페이지 위에 있는 포스팅 댓글을 여기에 달았구나. ㅋ
      회사 디자이너셔.사진이 흔들려서 절케 됐다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