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처음 알게 된 me2day (me2day.net)
'OO님의 me2day'라는 식으로 북마크된 URL들을 보고 '저게 뭘까?' 싶어 들어가봄.
더블트랙에서 만든 '초간단' 소셜 네트워킹 툴이라고나..

잘 몰랐는데 그간 더블트랙식 '초간단' 어법이 소수의 블로거들 사이에서 나름 유행하고 있었나보다.
처음 me2day 서비스에 대해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자료를 찾아봤을때에도 나름 '초간단' 어법으로 쓰여진 글들 덕(?)에 정체를 알기위해 나름 애를 먹었다..;;
예를 들면 이런식이다. '바쁜 관계로 리뷰는 다음에'

여기서는 이 어법을 떠나서 아주 약간 detail하게 me2day를 소개해보고자...

'바쁜 블로거들를 위해 태어났다' 라는 캐치플레이즈를 내걸고 있는 me2day는 문자 그대로 매우 간단한 한,두줄의 코멘트들을 수시로 올리고, 공유하고 공감하고 태깅하며 수없이 많은 커뮤니케이션 링크들을 생산해낸다.
게다가 openID 를 채택하고 있다. +_+
지금은 철저하게 초대에 의해서만 사용해 볼 수 있는지라..
어쩌다 클릭하게 된 fribirdz님의 me2day를 마루타 삼아 스샷을 좀 찍어서 서비스 구조를 유추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메인 페이지이다.
openID로 로그인하고, 지금은 초대받아야 하는데..
초대 역시 게릴라스탈;; 더블트랙에서 모범사례로 뽑고 있는... 이런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 날짜별로 간략하게 텍스트 블로깅을 남기고 공감하는 사람들은 'metoo'를 통해 자신의 공감 흔적을 남긴다.
텍스트 블로깅엔 관련 페이지로의 링크가 삽입되는 형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식으로 프로필 및 latest comments 및 tag 정보들이 노출되니.. 일반적인 블로깅과 다를바 없어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감받은' 와 '공감하는' 이란 링크를 통해 리스트를 확인한다.
물론 두 메뉴가 어떤 내용인지는 다 아시리라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들 리스트가 '가나다 순' , '최근 업데이트 순'으로 리스트업 된다.

뭐. 직접 해보질 못하긴 하지만.. 둘러본 결과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인지는 감이 팍 온다.
새로운 '초간단' 텍스트 링크 버전의 블로깅이라.
매우 흥미로운 아이디어라고나..

멋지삼!!

me2day에 대한 글들... -> http://search.allblog.net/?k=me2day

ps. 혹시 초대권 있으신분.. 저도 좀... 어케 안되나요? 응?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2day 입성!  (12) 2007.03.08
Firefox2  (12) 2007.03.07
me2day ? me2day !  (10) 2007.03.06
이효리 - 캘빈클라인 화보  (15) 2007.02.26
개폐식 발코니 BloomFrame  (4) 2007.02.26
신선한 올블로그의 서버이전 파킹 블로그  (4) 2007.02.25
  1. 와니 2007.03.06 22:53 신고

    오 이거 흥미가 가네요.
    한번 써보고 싶군요 *_*

  2. ciyne 2007.03.07 01:42 신고

    전에 같은 채널의 Ra님 덕분에 알게 되었는데 ㅋ 재미있더군요..개인적으로 테터 툴즈 플러그인으로 스킨의 한부분에 저런식으로 적을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일까요;;ㅋ

    • _Mk 2007.03.07 15:56 신고

      태터 플러그인으로 커스트마이즈하는것도 괜찮은 아이디어네요. 물론 쉬워보이진 않지만 ^^;

  3. 2007.03.08 04:41

    비밀댓글입니다

  4. 만박 2007.03.08 05:05 신고

    초대권 보내드릴게요.
    이름
    오픈아이디
    이메일 주소 보내주세요
    sumanpark at doubletrack.net

    • _Mk 2007.03.08 20:19 신고

      메일 보내드렸습니다.
      초대 정말 감사드립니다. (__)

  5. Draco 2007.03.11 10:41 신고

    어휴...이거 작년봄에 생각했던 아이디어와 많이 비슷한거군요. 계획서에는 "Simple Syntax Social Sharing : S4"이라고 억지 제목 붙였었지요.... 그때 웹서비스 기획 좀 하신 분에게 말했다가 실용성없고, 개념 복잡하고, 수익성 없다면서 완전히 구박만 먹었었는데...;;; 역시 아이디어만 가지고 충분한 시도를 안하면 아무 소용없다는걸 교훈으로 얻게 됩니다. T_T

    • _Mk 2007.03.11 18:40 신고

      그렇죠.. 누구나 다 생각하고 있는 아이디어라도 누가 먼저 실행하느냐가 관건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