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12.25]

박화요비 크리스마스 콘서트와 함께한 하루.
3시간 동안 그녀의 라이브와 못봤던 여러가지 모습들을 볼 수 있었음.
가서 고등학교 후배 성일이 녀석 건반치는 모습도 보구..
그녀석이 박화요비 4집 프로듀싱한것두 알았구..
멋진녀석...

간만의 콘서트..
간만의 자극..

좋은 하루.^_^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walk the line  (0) 2006.03.11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0) 2006.01.03
박화요비 크리스마스 콘서트..  (0) 2005.12.24
Elizabethtown  (2) 2005.12.03
은하계를 여행할때엔..  (0) 2005.11.13
오로라 공주  (0) 2005.11.05
얼마전에 사당 가구거리에서 CD 장을 하나 맞춰서 들여다놨다.

제자리에 있지 않던 CD들을 딱 맞는 집에 넣어줄때.. 그 기쁨이란...:)흐뭇..

(근데.. CD장 무지 비싸게 준거였다... 홍대앞에 정말 이뿌구 싼것들이 많이 있었는데...oT^To)

하여간.. CD정리하구.. 금요일부터 황금연휴를 즐기면서..

간만에 오래된 CD들을 찾아서 들었는데..

박화요비 2집 앨범을 들으면서....

"이런이런.. 내가 왜 이런 앨범을 듣지도 않고 이렇게 꽃아놨지"라는 자책감을....T.t

정말.. 정말... 훌륭하고 멋진 앨범이다..

지금두 듣구있는데... 박화요비 노래들이 이렇게 좋은줄 미처 몰랐다...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지...

노래들이 이렇게 귀에 쏙 들어오구 경쾌한 기분이 드는지...

흙속에서 진주를 찾아낸 기분마저 드는군..

좋아좋아.. 박화요비..... 아주 좋아...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파이게임  (0) 2002.04.22
바그다드카페 - Calling you  (2) 2002.03.31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