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국 시간으로 새벽 2시30분쯤 되면 샌프란시스코 본사 사람들이 출근하기 시작한다. 금요일 저녁약속을 마치고 사무실로 들어와서 기획 문서를 마무리하고 새벽 2시30분에 메일을 보냈다. 새벽도 깊어지는 시간에 집에 들어왔는데 유난히 큰 빗소리를 들으며 이런저런 생각에 잠기기 시작했다.

#2
Karen이라는 친구가 있다. Facebook에서 만난 친군데 Facebook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 얼마 안되서 알게 된 친구라 나름 '오래된' 친구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정작 최근에 들어서야 이 친구와는 Karen의 표현에 의하면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을 시작했다. 요즘은 Facebook Message를 통해 많은 얘기들을 나누고 있다. 나이는 무척 어린 친구지만 최근에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을 통해 정말 생각이 많고 어른스러운 친구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생각을 나누는 것도 좋지만 가끔은 미국에서 20대 아이들이 실제로 쓰는 영어 표현들을 공부할 수 있어서 무척 고맙게 생각하기도 한다.

#3
토요일 해가 뜨기 전, 새벽에 메일을 보내놓고 집에 들어와서 그동안 회사를 떠나서는 나름 오프라인 생활에 충실했다만, 잠도 안 오고 해서 여기저기 기사들과 개인 메일들을 체킹했다. 그리고 새벽 3시 반쯤 되었을까. 자기 전에 Karen에게 문득 생각난 화제를 메시지로 보내고 브라우저를 끌려고 하는 찰나 Facebook에 새로운 메시지를 알리는 숫자가 떴다. 우린 '이기심'과 '관계'에 대해서 메시지를 주고 받기 시작했다.

#4
맙소사, 그녀는 정말 나한테 큰누나가 있다면 해줄 법한 주옥같은 얘기들을 내뱉었다. 그리고 어찌 보면 문화적 차이에서 올 수 있는 새로운 시각에 따른 생각들이 나름 신선하면서도 어떤 대목에선 뒤통수를 치기도 했다. 이날 대화의 마지막 즈음에 나름 정리해서 내린 결론은 이거다. "나 자신을 챙기지 못하고 만족시키지도 못하면서 남을 챙기고 배려하는 행동에 더 집중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다." 맞는 말이지.. 그러나 그 적당한 경계는 어느 정도에 있을까? 일단 부분 수용해 보도록 한다. 그리고 내 생각과 의지를 조합해 보도록 한다.

#5
비는 거세게 내렸지만 그럼에도 영화를 보고 싶기도 했고, 영화제 주최측에서 일하는 동생의 프리미엄을 안고 온라인 매진된 표를 구해줬는데, 그 걸 생각해서라도 망설임을 접고 부천으로 가야 했다. '오직 사랑으로'의 히로키 류이치 감독은 무대 인사에서 전세계에서 제일 처음 개봉하는 자리라고 소개를 했다. 어찌 보면 참 웃기지만 영화를 보는 내내 어제 새벽에 나눴던 얘기들이 머릿속에서 계속 맴돌았다. '오직 사랑으로'의 주인공 유리는 Karen의 표현을 빌리자면 "just plain stupid" 라고 표현해도 좋겠다는 생각을 혼자 하면서 실실거렸다. 단지 영화 속 이야기들로는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 유리의 '희생'이 '사랑'을 떠나서 마치 '몹쓸 배려'병에 걸려 있던 어느 순간의 내 모습과 비슷한 것 같다는 생각에 살짝 씁쓸하기도 했다.

#6
개인적으로 '오직 사랑으로' 이 영화 추천하지는 않는다. 판타스틱 영화제를 위한 영화이겠지만 그다지 모든 게 공감되지 않아서 개인적으로는 좀 별로였다. 덕분에 이런저런 생각들은 좀 많아졌지만.

#7
요즘 따라 영화, 책, 대화를 통해 뭔가 발견하고 받아들이고 토론하기도 하고 생각에 빠져 있는 시간이 좋아지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이전보다)오프라인을 지향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탐닉하려 하는 모습들이 '발전'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이전보다 더 '이기적'인 모습으로 나를 가두게 하는 건 아닐지 궁금증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el.
  1. 밥순이 2008.07.20 19:26 신고

    생각이 많으시군요!
    저는 생각이 없어지고 있어요~ 단순단순...
    먹고 자고 싸고 먹고 자고 싸고~♪
    고민거리가 갑자기 생기면 순간 당황해하죠
    그리곤 고민을 다시 없애기 위해서 고민해요 ㅎㅎ
    으음~ 제가 무슨 얘기를 하는걸까요?

    • _Mk 2008.07.21 04:02 신고

      밥순이 다운 얘기!
      나두 생각좀 줄여야겠어. 늙어 요즘. ㅋㅋ

  2. 49 2008.07.20 23:23 신고

    난 생각이 많으면 많을 수록 점점 괴로워지네요~
    어째 점점 의욕이 상실되는 느낌이 들어서 뭔가가 필요할듯~ㅜ.ㅜ

    • _Mk 2008.07.21 04:03 신고

      항상 자극을 많이 주면서 살구 있는거 같더만.
      적당히 단순한게 좋은 것 같아.

  3. sound4u 2008.07.21 10:35 신고

    예전에 나도 고민이 많고 생각이 많다보니; 심하면 소화도 안되고 괜히 혈압도 오르고 별로 안 좋았어요. 고민 많이 했어서 그런지 흰머리도 많이 생기고.

    근데 그거 별로 안 좋더라구요.
    그냥 당장 앞에 처한 일 열심히 하고, 코앞 닥친 것만 잠깐 생각하고
    나머지는 그냥 ..편하게 놓고 살면 그게 제일 좋은거 같드라구.

    생각을 많이 하고 하면 잘 될거 같은데 오히려 생각이 너무 많으면 잘 될 일도 꼬여버린다는거.
    고민 많은 것도 고민이라..

    • _Mk 2008.07.21 16:46 신고

      요즘 좀 뭐가 머리속에 많네요. 흐흐
      글게요. 요즘 흰머리가 더더욱 많아지고. 머리도 많이 빠지는 것 같은데. 언능 단순해져야겠어요.


'막내 동생'이 몇 년째 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주최측에서 일을 하고 있어서 매 년 '가야지, 가야지' 하다가 시기를 놓치곤 했는데, 이번엔 놓치지 말고 갈 생각이다.보고 싶은 작품들이 몇 편 있는데, 다 평일 시간대로 편성되어 있는 관계로 주말에 내가 갈 수 있는 범위 안에서 괜찮겠다 싶은 2편을 일단 골랐다.

히로키 류이치 (Ryuichi HIIROKI)감독의 "오직 사랑으로 (Just for your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의 마음을 읽어내는 능력을 가진 남자와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여자(단, 능력을 사용하면 상대의 기억은 사라지고 시력을 잃는다는 설정). 이러한 설정 속에서 어떤 서정적인 드라마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사뭇 궁금함과 오랜만에 일본 스타일을 느껴보고 싶은 욕구도 어느 정도.


곽재용 감독의 "싸이보그, 그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영화제의 폐막작인 곽재용 감독의 이 영화는 다소 유치할 것도 어느 정도는 예상하고 있다만, 여친이 사이보그라는 설정이 흥미롭기도 하고, SF적 요소가 가미되었다는 스토리 라인이 끌리기도 하고, 폐막작으로 선정되어 있는 것도 구미를 당기고.

이밖에 나카무라 요시히로 (Yoshihiro NAKAMURA)의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 (The Glorious Team Batista)" / 미라지 맨 (Mirageman) / 선생님은 외계인 (The Substitute) /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Devil! Take the train to hell) 등이 땡기는 중. 특히 "악인이여..."는 곧 개봉할 예정인 류승완 감독의 "다찌마와 리,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를 기대하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지금은 타계하신 박노식 감독님의 동명의 1976년도 작품을 보고 싶은 욕구가 살포시 고개를 들었기 때문이랄까.

류승완 감독 버전의 최근 공식 예고편은 더더욱 구미를 당기게 만든다.
임원희, 류승범, 공효진, 박시연 등이 출연하고 8월에 개봉 예정이다.

그래서.. 결론은..
1. 이번엔 꼭 부천 판타스틱 영화제를 즐기고 올 것임
2. 다찌마와 리,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살짝 기대 중

el.
  1. 49 2008.07.16 18:40 신고

    다찌마와리 이거 류승완이 만든거였어???
    왠지 총알탄사나이 이런 컨셉이네, 원래 이런거였나?

    • _Mk 2008.07.16 21:19 신고

      다찌마와리 단편 봤었나? 재밌을꺼 같아. 옛날 스탈루 더빙까지 하구.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