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전에 여기저기 글을 보던 중 다음과 같은 요지의 주장이 들어 있는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기사내용을 요약해서 자기 생각 조금 더 달아서 올려놓는 포스트,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조금 각색하여 올린 포스트들, 별 의미없이 스크랩한 포스트들은 별 가치가 없는 포스트들이다.

정확한 표현은 기억나지 않지만 그 땐 그냥 '내 생각과는 좀 다르군' 하며 또 다른 글들을 읽었는데.
오늘 갑자기 그 주장에 대해서 나의 의견을 남겨보고자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때 읽었던 그 포스트에 트랙백을 통해서 토론을 좀 해볼까 하는 생각이었는데.
도대체 어디서 읽은 글인지 검색을 이리저리 해보고 찾아봤는데.. 찾기가 힘드네요..;;
(저 내용이 정확히 어떤 표현으로 쓰여져있었는지는 기억이 잘 안나지만, 의견 피력의 시발점으로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하튼.. 그 글 뿐 아니라 저런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나름 많이 있는 것 같긴 합니다.
결국 일방적인 '스크랩,인용,요약'역시 '저렇게 무성의한 포스트를 올리고 싶을까'에 해당되는 것일 수 있다는건데, 전 이부분에 대해서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 사용하는 '스크랩'이라는 용어는 특정 포털 블로그의 기능을 지칭하는것이 아님을 먼저 명시합니다.


'스크랩'은 '정보의 공유과 재생산'의 측면에서 봐야합니다.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는 대상은 개인의 사소한 취미 생활에서부터 관심사들, 또 여러가지 주장들과 전문적인 리뷰등등 아주 다양합니다. 글을 쓰는 사람은 분명히 글을 쓰는것에 대한 의도가 존재합니다. '나는 이런것을 이렇게 생각한다', '이런 것들이 있는데 당신는 아는가?', '난 이런 하루를 보냈다', '이건 잊지 말아야지', '아이디어 괜찮다' 등등. 그 중 표현하고자 하는 이야기들을 표현하고 공유하는 방식의 차이가 있으며, 그것들이 옳다, 그르다식으로 판단할 필요는 없는 것입니다. 물론 그 중에는 '스크랩'을 통한 공유 또는 표현 역시 포함이 됩니다. '스크랩'을 통해 게시하는 글들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 이유는 자신의 노력 없이 남의 저작물로 자신의 블로그를 풍요롭게 만드는 행위에 대한 거부 반응, 검색 결과에 대한 정확성 저하, 또는 '본 얘기 여기에서 또 보네', '뒷북이네' 식의 시니컬한 반응도 있을 수 있겠죠. 하지만, 저는 이러한 행위들을 '정보(또는 지식)의 공유와 재생산'이라는 측면으로 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기사의 인용과 다른 블로거의 주장 또는 의견에 대하여 자신의 의견들을 참조하여 포스팅하는것은, 질 낮은 포스트를 양산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블로그를 운영하는 주체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나, 공유하고자 하는 이야기들을 저장 또는 재생산하는 행위로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자기가 이곳 저곳에서 수없이 봤던 내용이라고 한들, 다른 어떤 사람은 스크랩된 포스트를 통해서 새로운 사실을 공유받고, 원문의 링크를 통해 새로운 정보의 루트를 제공받을 수도 있는 것입니다. 결국 공유받지 못한 내용을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이죠. 이러한 행위들의 결과는 매우 긍정적인 것이라고 보아야 합니다.


각각의 부정적인 관점들에 메타 커뮤니티 사이트의 영향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스크랩' 포스트의 부정적인 시선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것은 포털 블로그들의 '스크랩' 기능들이 시발점이겠지만, 메타 커뮤니티의 역할이 증대됨에 따라 이런 시선들이 더욱 영향을 받고 있다고 봅니다. 솔직히 제 생각은 편견없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다소 이상적일수도 있는 이야기입니다. 가뜩이나 좁다고 볼 수 있는 블로고스피어에서 언뜻 보면 'IT 하는 사람'과 'IT 하지 않는 사람'들로 나누어지는 듯 보이지만, 사실 수 없이 많는 관점들과 주장들이 존재하는 공간이며, 각각 생각하는 것들은 다 다릅니다. 메타 커뮤니티의 '인기글'등의 기능들로 인해 메인스트림이 나눠지는 느낌은 들지만, 정보란 수 없이 많은 허브페이지들을 통해서 접근이 가능하며, '스크랩'등을 통한 정보의 재생산은 무척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봅니다. 검색의 정확도등의 이유들로 어찌보면 결론적으로 개인의 블로그 활용 범위를 축소시켜야 한다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물론 원문 링크등, 저작권이 허용하는 범위 내라는 조건이 선행되어야 하겠죠.


가장 기본적인 부분들만 지켜지면 되는거 아닐까요?

요즘은 Creative Commons에 의한 포스트 저작권에 대한 명시가 점점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저작권에 대해서 기본적인 사항들을 지킨다면 '스크랩'글에 대해서 비난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보통 Creative Commons를 통해 설정되는 저작권의 형태들은 다음의 항목이 대부분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작권자 표시. 귀하는 원저작자를 표시하여야 합니다.
비영리. 귀하는 이 저작물을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변경금지. 귀하는 이 저작물을 개작, 변형 또는 가공할 수 없습니다.

  • 귀하는, 이 저작물의 재이용이나 배포의 경우, 이 저작물에 적용된 이용허락조건을 명확하게 나타내어야 합니다.
  • 저작권자로부터 별도의 허가를 받으면 이러한 조건들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 물론 블로그에 따라 설정이 조금씩 다를 수는 있지만, 저작권에 대한 표시가 되어 있지 않거나 보편적인 상황에서는 위의 항목들이 '스크랩'에 대해서 기본적으로 지켜져야 하는 항목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원작자의 입장에서는 자신이 힘들게 쓴 글을 스크랩하는것이 기분나쁠 수도 있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간단하게 저작권에 대한 추가적인 명시를 해놓는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을거라고 봅니다. 또한, 가장 이상적인 것은 원작자의 글에 리플 또는 트랙백을 통해서 글을 인용 또는 스크랩했다는 히스토리를 남기는 것입니다. 물론 마치 자신의 글인양, 또는 자신의 저작물인양 출처 명시 없이 무단으로 스크랩하여 정보들을 채워넣는것은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하지만, 무조건적인 '스크랩에 대한 비난' 역시 불공평하다는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필요할 경우 다른 사람의 포스트 본문을 전부 스크랩하여 저작권자 표시와 링크를 하는 것 보다는, 그냥 북마크식으로 해당글의 링크만 걸어 놓는것을 선호하긴 합니다. 하지만 저작권상 문제 없는 스크랩글에 대해서 정보의 공유와 재생산의 관점으로 포용하는것이 맞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비난의 대상은 '스크랩'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스크랩'을 한 사람의 목적과 방법에 대해서 위와 같이 저작권상으로 문제가 있거나, 자기글인양 '사기'를 치는 행위는 비난해야할 대상이 될 수 있지만, '스크랩'글을 많이 올려놓았다고 하여 해당 블로그가 '저질'이라는 등의 비아냥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들은 블로그를 단지 아이디어를 모아놓을 수 있는 북마크 사이트로만 운영할 수도 있는것이고, 그것이 퍼블리싱 되었다고 하여 비난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또한, 누군가는 찾아다니는 정보이고, 누군가는 처음 볼 수 있는 정보들을 '난 저 이야기를 지겹게 봤어'라는 식으로 자신만의 입장에 빗대어 비난할 필요는 없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결국 비난의 대상은 '사기치는' 부정 이용자에 대한 것이지, 자신의 기준으로 '수준이 낮다'에 대한 것은 아닌 것이죠. 위에도 얘기했지만, 블로그를 이용하는 사용자의 용도에 따른 목적을 '블로그는 이런 툴이다'라는 식으로 못밖아 명시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사실 글을 쓰면서, '스크랩' 포스트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서 생각을 안해본 것은 아니지만, 깊게 분석해보지는 않았으니, 절대 안된다는 입장도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다만 저의 의견은 이렇습니다. '스크랩,인용,요약'으로 이루어진 블로그와 그러한 브로깅 행위 자체를 비난하거나 평가 절하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것. 기타 다양한 의견들은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el.

    1. 49 2007.02.05 16:27 신고

      나 같은 경우는 참.. 내 블로그엔 정말 볼게 없구나.. 하며 컨텐츠의 부재, 글 쓰는 능력의 부족을
      느끼면서도 다른 사람의 컨텐츠는 왠지 퍼오기 싫던데.(뭐 가끔 긁어 오긴 하지만)
      왠지 미안하기도 하고, 내 블로그엔 내 얘기, 나만의 공간이라는 생각이 강해서일까나..
      다른사람에게 보여줄수 있는 개인 공간 정도?
      뭐 이런 생각 덕분인가 무분별한 스크랩.. 보면 좀 아니다..이런 생각이 들긴 하지만
      비난 받아야 한다고는 생각 해본적 없는데, 사람마다 생각이 틀리니 비난 하고픈 생각이
      드는 사람도 있겠지만~

      • _Mk 2007.02.06 00:17 신고

        물론 기본적으로 오픈 플랫폼이니 뭔가 좋은 컨텐츠를 보여주고 싶은 욕구야 있겠지만, 궂이 스크랩한 정보들을 피할 필요가 있을까 싶어. 말그대로 모든것들이 개인의 관심사 영역에서 존재하는 것들일테니 그 정보를 어떻게 공유하고 어떻게 저장하고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대해서 너무 감정적으로만 접근하지 않는게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 물론 전제조건은 항상 지켜져야겠지..

    2. 미디어몹 2007.02.05 16:55 신고

      el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에 링크가 되었습니다.

    3. 쫑수 2007.02.05 19:37 신고

      공감!!
      상업을 목적으로 한 신문 기사를 그대로 스크랩 해서 재 가공을 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보긴 하는데,
      비영리를 목적으로 한 대부분의 블로그의 스크랩, 재 가공 (여기서 재 가공은
      이견을 달거나 더 추가할 내용이 있다거나 겠죠?)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긴꼬리 경제학에서 "블로거의 목적은 돈이 아닌 '명성'이다"라고 단정했는데,
      스크랩, 원 저작자 표시 등이 '명성'을 높여주는 장치가 아닐까 생각해봤어요
      대부분의 블로거들에게 '자신의 글이 누군가에 의해 스크랩되었다'는 자신의 글이 누군가에게
      공감을 얻었구나 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단. 저작권 표시가 되었을때, 보호를 받고있을때 의미가 있을테죠
      이상 개인적인 생각이었슴돠~

      • _Mk 2007.02.06 00:20 신고

        그런식으로도 접근할 수 있군. '블로거의 목적은 돈이 아닌 명성이다'라는 단정에는 완전 동의하지는 않지만. 일리 있는 얘기네요. 좋은 의견 감사. :)

    4. ciyne 2007.02.05 21:38 신고

      el님 말씀 처럼 기본적인 '저작권표시'를 한 상태에서 再加工(재가공)을해 자기의 생각을 펼쳐놓는다면,큰문제는 않될거 같아요.

      • _Mk 2007.02.06 00:22 신고

        네. '저작권표시'는 물론 항상 기본이라고 생각해요. 이건 글쓰는이의 습관이라고 볼 수도 있죠. 제가 보아온 범위에 한해서는 대부분 '저작권 표시'에 대해서 매우 충실하게 지켜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고보면 그렇지 못한 케이스들도 거의 '수면' 밑에 있는 케이스들이긴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5. 옆자리아줌마 2007.02.07 00:28 신고

      아이고~ 정리도 잘 하셔라..ㅋㅋ

    6. seti 2007.04.20 01:23 신고

      자신의 생각을 이미 다른사람이 정리한경우도 있을것이고 또 자기의 생각과 같은 생각을피력한 포스트 혹 자기의 관심거리 를 대부분 스크랩할텐데
      그 블로그에 스크랩이 많다고 비난할건 아니라고보고요..
      또 이건 국소적인 예깁니다만 네이버같은곳에서 스크랩하면 자동으로 원작자 블로그가 링크되면서 스크랩이됩니다 그리고 포스트 원작자도 누가스크랩해갔는지 볼수있구요 또 스크랩기능을 끄거나 켜둘수도있죠(물론 '스크랩'기능을 이용하지않고 비정상적으로 퍼갈수도있지만)(지금까지 한얘기 다 아시겠지만...) 근데 여기서 블로거들중에(네이버중심으로) 이러시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퍼갈때 댓글 다세요'또 댓글않달고 퍼가시면 뭐하겠다느니 스크랩을 막겠다느니 매너가없다느니... 매너,예의상 댓글달고 스크랩해갈수도 있고 댓글 안달고 스크랩해갈수도 있는건데(스크랩자가 누군지도 알려주고 스크랩포스트는 원작자 블로그링크도 해주니) 꼭 이게 법이나 원칙이나 되는듯이 '댓글 않달고 스크랩해가면~어쩌구저쩌구' 이런 말이 너무나 많이보입니다.
      사람들이 매너의 개념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고마운마음에 댓글달고 스크랩할수도있고 그냥 스크랩해갈수도 있다고 봅니다. 뭐 스크랩해간다고 그분에게 폐끼치는 일도아니고 이미 스크랩된포스팅에는 원작자 블로그이름과 링크가 걸리고 원작자는 누가스크랩해갔는지 앐있는상황, 스크랩허용을 체크해놨으서 댓글않달고 스크랩해가는 사람을 무지막지하게 긁는듯한느낌.. 그러면 스크랩허용을 꺼놓던지..


    조사주체 : MS 온라인 서비스 사업부
    대상국 : 한국, 홍콩, 싱가포르, 인도, 타이완, 태국, 말레이시아
    표본수 : 2만5,200여명

    글 출처 : 디지털콘텐츠 12월호 (박현수 기자)


    Q. 블로그가 무엇인지 알고 있다.
      한국 - 83% (7개국 평균 66%)

    Q. 블로그를 운영중이다.
      한국 - 65% (7개국 평균 46%)

    Q. 블로그 컨텐츠를 신뢰한다.
      한국 - 85%

    Q. 좋은 블로그의 기준은?
      한국 -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블로그
      인도,홍콩, 싱가포르 - 정기적으로 업데이트가 되는 블로그

    Q. 블로그 방문 이유?
      한국 - 관심 분야의 다양한 주제들을 접할 수 있기 때문
      기타 - 엔터테인먼트를 위해

    Q. 가장 선호하는 블로그 컨텐츠.
      테크놀러지 > 여행 > 음악


    detail report 를 보고싶은데..


    el.


    [2003/11/24]

    크리스마스이브가 한달앞으로 다가온 이 시점에..
    민우는 요즘 블로그와 서민정 MODE다..
    서민정은 요즘 한창 자신이 음치임을 무기로 내세워 인기몰이중이다.
    그치만.. 난 그전 SBS시트콤에서부터 좋아했던터라..
    새로운 모습에 약간 당황은 하였으나.. 이내 적응됐다.

    그리구 블로그..
    사실 블로그는 벤치마킹을 하기위해서 이리저리 둘러보는 중이기도 하다.
    근데.. 네이버 블로그의 아기자기함에 감동하며,
    나 자신도 커뮤니티의 주체로서 이런저런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중이다.
    역시나.. 싸이월드를 만든 사람들의 솜씨라 그런지..
    그전부터 익숙하게 느껴지는 아기자기함이 네이버 블로그에서 느껴진다.
    우리나라엔 늦게 도입된 개념이기도 하지만..
    요즘 대한민국 포털과 커뮤니티는 블로그 붐인것은 부인할 수 없는 트렌드다..

    훔.. 얘기하다보니.. 분석적인 시견으루 넘 깊게 들어가려는 본능적인 행동이 감지된다..
    여기까지!

    그냥.. 가볍게 하구 싶었던 얘기는..
    여기저기 살펴보니.. 역시 네이버 블로그가 짱이라는거..
    그리구 이 블로그란거.. 기존의 커뮤니티보다 굉장히 쉽고 커뮤니티성이 굉장히 강하다는거..
    그냥 그 얘기를 주절거리구 싶었다는거..

    이상..!

    참.. 어제 '프리다'를 보구 왔다...
    그 얘기는 담 일기에서...
    아니.. 스토리에 올려야겠군..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으로 모여들다..  (0) 2003.11.29
    보졸레 누보  (0) 2003.11.27
    Blog  (0) 2003.11.24
    뜻밖의 메가박스 초대권  (0) 2003.11.21
    참을수 없는 의지의 가벼움...  (0) 2003.11.04
    남원 여행  (0) 2003.10.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