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1/07]

그냥 하루가 지났다..
새해이기 때문에 뭔가 새로워져야하고, 달라져야하고,
뭔가를 계획해야하고, 작심삼일이라고 자신을 질책해야하고...
그런것들을 해야하는 강박관념은 더이상 없었다...

그냥.. 하루가 지났을 뿐이었다....
단지 하루만..

요즘은 그냥.. 잘 보이지 않는 길을 달리고 있는 느낌이 든다...
주위는 뿌옇지만..달려야하고..
달려야하지만 주위는 뿌옇고...

그래두... 달려야겠지... 쉴수는 없으니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잡하다....  (0) 2003.01.16
나의 닉을 찾다...  (0) 2003.01.12
새해는 새해가 아니다...  (0) 2003.01.07
세계4강 = 아시아4강???  (0) 2002.10.10
지퍼...?  (0) 2002.09.15
머리와 맘을 비우는 여행...  (0) 2002.07.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