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안..
한 사람이 철로에 떨어졌고,
열차가 곧 들어올 상황에 다른 한 사람이 뛰어들어 그를 구한다.

자신의 목숨을 잃을지도 모르는 급박한 상황속에서,
사람을 구한 다른 한 사람은 스포트 라이트를 받지만..
그 사람은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냥 죽게 두지 못해서 안타깝습니다. 순간 날 원망하는 그사람의 눈에서, 그사람의 선택이 그거라고 말하고 있었는데. 그 사람의 인생에 내가 관여해버리고 말았네요.."


el.



  1. 종종 2006.10.23 18:15 신고

    정말?

    • el. 2006.10.23 18:34 신고

      픽션이야..픽션.. 카테고리두 좀 봐줘.. outsider

  2. aaron 2006.10.23 18:26 신고

    헉...
    기분이 참... 찹찹허네..

    • el. 2006.10.23 18:35 신고

      흠.. 아침부터 너무 물의를 일으켰나..?
      아침에 뉴스 하나 보고.. 걍.. 다른 상상을 해본건데..흐흐;;

  3. ANGEL 2006.10.26 00:39 신고

    이제 그 구하러 들어간 놈...
    골목길이 밤길이 무섭겠군...
    열차에 뛰어들만큼 용감한(?) 사람의 복수가...^^

[2005/06/07]

난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줄 알았다.
그냥 지나칠만한 문제라고 생각했다.
근데.. 선택이라는 것에 대해서 무척이나 고민스러운 상태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과..
앞으로 해야할 일..
그 사이에 교차될 수 없는 중요한 문제..

아.. 생각하는게 싫다.

가뜩이나 이런때.. 지금 있는 곳에서 여러가지 문제점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하면..
더욱 고민스러워진다.

뭘 선택하던 후회없는 선택이란 힘들테지만...

일단 있어야 하나..
아니면.. 가야 하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 회사 사내메신저.  (0) 2005.07.17
어딜가도 정치라는건..  (0) 2005.06.11
선택이라는 문제..  (0) 2005.06.06
또 다른 스트레스의 시작..  (0) 2005.05.23
길드워라...  (0) 2005.05.14
으.. 덥다.. 덥다구!  (0) 2005.04.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