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러버리다..
뭘?
루찌차를.. ㅡㅜ

결심의 발단은 그들과의 내기 게임 때문이었다.
그들이라함은..
알사람만 알것! ㅡㅜ

여하튼..

그동안 고이고이 모아왔던 루찌..
드뎌 10만을 넘겼다.


근데..
오늘 내기 게임이 끝나고 든 생각..

루찌 모아서 뭐할려구?

그래서 과감히 결심을...


바로..
바로 저거다..
스쿠너!
기능 : 물폭탄, 물파리에 맞았을 경우 재빨리 탈출

잠시 다시 고민중...


구입까지 눌렀다..
구입 후 루찌가 딱 반..
5만 루찌가 남게된다..

마지막 고민..

휴..
사실.. 모아서 어따 쓰겠어... 그치?


결국 스쿠너를 타고 있는 미누미누짱짱의 모습을 확인하게 된다.

아이템전에서 더 강해졌다구!!
각오하라구!

min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D & Books  (4) 2006.04.24
내 친구 쌤  (5) 2006.04.23
그동안 모아온 루찌를 탕진하다.. ㅡㅜ  (14) 2006.04.19
놀부 보쌈  (2) 2006.04.15
으네 쑈!  (0) 2006.04.15
911 테러당시 flight 93편에서 녹음된 내용  (2) 2006.04.13
  1. 옆자리아줌마 2006.04.19 21:32 신고

    차도 사셨으니...
    담번엔 저랑 한팀으로...ㅎㅎㅎ

  2. 병기 2006.04.20 01:50 신고

    훗. 오늘부로 접었습니다.

  3. 종종 2006.04.21 00:51 신고

    후훗 나도 이제 카트 접었습니다.

    • el. 2006.04.21 01:27 신고

      그럴리가.
      이제 안하나 싶으면 또하구..
      그러다가 또 하구..
      항상 그렇지 뭐.
      잘만든거야. ㅎ

  4. 종종 2006.04.21 00:51 신고

    남은 5만루찌는 뭐하려고?
    나도 스쿠너 갖고싶다

    • el. 2006.04.21 01:28 신고

      4만5천루찌 남았어.
      5천루찌짜리 다오를 샀거든.
      ㅋㅋ
      근데. 저거 생각만큼 그리 빨리 빠져나오는 느낌은 아니야.
      물폭탄 맞았을때. 키보드 막 눌러서 빠져나오는거랑 큰 차이가 느껴지지가 않더군..

  5. 뱀병장 2006.04.21 01:40 신고

    저도.. 사고싶어요...ㅠㅜ

  6. 고니 2006.04.24 01:43 신고

    여러번의 권유해도 굴하지 않고 사지 않으시다만..
    내기에 무너지셨군요..ㅋㅋ

  7. 池泥池泥™ 2006.12.31 08:22 신고

    이거 지금 봤는데...
    빨리 빠져나오는거지 그정도면.. 글고, 키보드 막 눌러서 빠져나오는건 없어.
    걍 느낌일뿐이야. 가만있는거나 발악을 하나 똑같은 시간만큼 걸려.. 해봤어 -__-;

    • _Mk 2006.12.31 18:17 신고

      역시~ 시간까지 재본거야?
      글쿠나. 느낌은 좀 빠른듯 싶더니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