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나.
매우 복잡하게 느껴지고 난해하게 느껴지지만..
사실 이 영화는 매우 단순하다.
하나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 너무 많은 에피소드들이 펼쳐져 있다고 느낀건..

영화에선 총 4개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1
CIA 요원인 밥(조지 클루니). 은퇴를 압두고 무기 밀매상 처치라는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다가
미사일 하나를 잃어버리고, 나시르 왕자의 암살 명령으로 인해 CIA의 배신을 당한다.

#2
에너지 분석가인 브라이언(맷 데이먼). 아내와 두 아들과 나시르 왕자가 개최한 파티에서
큰 아들이 사고를 당해 죽게되고,
나시르 왕자는 브라이언에게 사업을 제의하여 아들의 죽음을 만회하려 한다.

#3
대형 석유회사의 합병 문제를 담당한 베넷(제프리 라이트) 변호사.
그는 두 석유회사의 합병 문제를 조사하다 결국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합병을 정당화 시킨다.

#4
미국 석유회사의 중동 공장에서 일하는 와심(마자 무니르)은 석유 채굴권이 중국으로 넘어가게되자
하루아침에 실직자로 전락하고 방황하던중 이슬람교 학교에서 자신을 존중해주는 사람들과 만나게 된다.


영화는 이 4가지의 이야기가 얽혀있다.

중동의 한 왕자인 나시르는 매우 개혁적인 인물로 자국의 석유를 이용하여
자국 국민들에게 이익을 얻게 하고, 국가 발전을 위한 계획을 세우지만..
중동의 석유를 확보하려는 미국 입장에선 눈엣가시같은 존재이다.
그래서 미국은 왕에게 첫째인 나시르 왕자가 아닌 둘째에게 왕위를 계승하라는 압력을 넣고,
왕은 미국의 압력에 의해 둘째에게 왕위를 계승한다.
결국 자국의 부와 개혁을 위해 일하고자 하는 나시르 왕자는 미국에 의해 배척당하고,
미국은 결국 그를 암살한다.

마지막 나시르 왕자가 죽기 전 이를 저지하기 위해 달려가서,
그들의 행로를 멈추게 했던 CIA 요원 밥(조지 클루니)..
이 둘이 마지막 눈을 마주치고, 나시르 왕자의 부인, 아이들의 불안한 모습이 잠시 비춰지더니
이내 차는 흔적도 없이 폭발해 버린다.
나시르 왕자의 가족과 CIA 요원 밥을 한순간에 날려버리는 행위는..
미국의 한 비밀스런 공간에서 조이스틱같은 조종기 하나로 간단하게 이루어진다.
그리고.. 그곳의 CIA 조직원들은 모두 '끝냈다' 라는 조용한 안도의 한숨들을 내쉰다.
마치 어떤 게임의 미션 하나를 clear한 것처럼 간단하게..
그 순간의 모든 화면들은..
정말 미국이라는 나라가 세계 제일의 테러리스트 국가가 아닌가라는 증오감에 휩싸이게 만든다.

물론 영화는 '음모'를 다루고 있다.
하지만. 너무나도 공공연한 음모가 아닌가...

여기서 참 아이러니 한 부분은..
언젠가부터 '미국'은 를 짓고, '헐리우드'는 고해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마치.. 그들의 죄가 너무나도 무거워
이제는 어떻게든 고해를 해야하지 않을까라는 의무감에 억눌린 모습처럼..

영화에서 나시르 왕자는 이렇게 말한다.
"지구 인구의 5%를 차지하는 나라가 예산의 50%를 국방비로 쓰는 나라라면
그런 나라의 압도적인 힘은 곧 쇠퇴할 것입니다."

어쩌면 이 대사는 중동이 아니라 미국 스스로가 자신들의 이야기로 느껴지고 있는게 아닐런지..

나시르 왕자는 '자신의 국가를 배불리기 위해 석유를 사용하겠다는 자신의 개혁의지 때문에
미국이 자신을 테러리스트로 몰았다'라는 말을 한다.
이것은 언제든지 그들의 이기심으로 인해
정말 무고한 수많은 사람들이 희생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마음만 먹으면 선한 탈을 쓰고 모든 늑대짓은 다 할 수 있다는 말이다.
지금껏 그래왔듯이..

하지만.. 여기에서 우리의 아이러니는..

이러한 영화를 보는동안은 내내 이런 분노감에 차오르지만...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을때 항상 그렇듯이 미국의 패스트푸드를 먹고,
미국 드라마를 보며 즐거워 할 것임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이다.
어찌보면 이것이 미국이 항상 '정의'로울 수 있는 큰 힘이 아닐까..
모든 이들로 하여금 그렇게 믿게 하는..

ps. 사실 개인적으로 이걸 아이러니라고 표현할 정도로 잘못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들이 이렇기 때문에 그들의 것은 무조건 배척해야한다는 발상은 위험하지 않을까..?

mins.
  1. 미프죠죠 2006.04.17 23:27 신고

    관심가는 영화네요.

  2. 고니 2006.04.24 01:49 신고

    헐리우드영화이면서도 강도 높은 비판을 표출하는 미국영화..
    감독의 전작 트래픽에서도 유명 배우들이 다수 출연했지만
    미국안 어두운 마약문제를 소재로한 멋진 감독입니다..

    무거운 소재이지만 어눌하지 않고
    디테일이 뭍어나는 괜찮은 영화입니다~
    강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