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파피용을 읽기 시작했다.
"아버지들은 정작 아들들에게 권유한 것과 정반대로 행동한다"라는 대목이 새삼스럽다.
비단 아버지들 뿐이 아님을 떠올려본다.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한도전 Shall We Dance?  (10) 2007.11.27
순간 모든것들이..  (2) 2007.11.25
말하는건 쉽지..  (2) 2007.11.25
7여년만에 머리스탈 바꾸다  (8) 2007.11.23
San Francisco 도착  (6) 2007.11.23
Soju Party in Seoul  (10) 2007.11.13
  1. ANGEL 2007.11.27 20:07 신고

    웅... 맞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