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예병일의 경제노트의 인용문구이다.

(예병일의 경제노트, 2006.12.1)

"왜 나는 샤워 도중에 최고의 아이디어가 떠오를까?"
아인슈타인이 짜증을 내면서 했다는 말이다. 오늘날의 연구 결과 샤워가 창조적인 뇌의 활동을 촉진시킨다는 것을 밝혀냈다.

샤워나 수영, 걸레질, 면도, 자동차 운전 등은 모두 규칙적이고 반복적인 행동이다. 이런 행동들은 논리적인 뇌를 좀더 창조적인 뇌로 바꿔준다.
창조성이 필요한 까다로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설거지하다가 불쑥 솟아날 수도 있고, 고속도로에서 운전하다가 갑자기 떠오를 수도 있다.
어떤 것이 당신에게 가장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고 그 방법을 애용한다.


줄리아 카메론의 '아티스트 웨이' 중에서 (경당, 51p)

이 글을 보면서 많은 공감을..
역시 대부분의 사람들이 경험하는 부분인가보다.
나 역시 샤워를 하면서. 특히 큰 일을 보면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가 참 많다.
문제는 항상 기록인데.
가끔은 내가 건망증이 심하다는걸 알면서도 '이정도쯤이야'라며 순간의 귀차니즘을 극복하지 못해 기록하거나 녹음하지 않아놓고, 나중에 후회를 하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평범하던 아니던 아이디어는 항상 기록이 필요하다.
그리고 기록은 습관이다..

한번은 퇴근길에 집에 들어오면서 마음에 드는 악상이 떠올랐다.
그 당시에는 기록할만한 도구를 특별히 들고있지 않았던지라 집에 들어와서 컴퓨터에 바로 하드레코딩을 하기 위해서 들어오는 동안 계속 미친놈 처럼 멜로디를 흥얼거렸고, 부팅하는 동안 샤워를 했는데... 그 사이에 멜로디를 잊어버렸던 일화가 떠오르기도 한다.

관련 포스팅 >

역시 난 샤워보다는 큰일을 볼때가 아이디어가 제일 넘쳐나는것 같다.


el.

  1. 49 2006.12.05 00:20 신고

    아이디어라... 난 딴짓하고 놀때 생각 나던가?
    아이디어라고 거창하게 말할거가 있던가..?-┏

  2. 옆자리아줌마 2006.12.05 00:22 신고

    저도 화장실에서 주로...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