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1/16]

요며칠.. 회사에서.. 참 바쁘게 지내왔다..
어제 중요한 서비스 오픈을 앞두고 챙겨야할것들도 넘 많았구...
업체간의 조율도 만만치 않았구...
내부와의 조율도 어느정도 필요하구...

오늘..
넘 힘이 없는 하루를 보냈다..
몸살기운도 있구.. 기침두하구... 코도 막히구..
전형적인 감기몸살증세인데..
여기에.. 정식적 우울증까지 겹쳐버렸다...

제일 힘든게 사람이라는거 못느낀거 아니다..
근데.. 오늘 새삼 또 느끼게 됐다..
제일 힘든게 사람이라는거...
회사에서 몸두 안좋은데.. 이러한 생각과 여러가지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동기들로..
내내 맘이 편치 않았다...

또 한가지...

내가 선택한 일에대한 목표와 동기가 멀어지는듯한 이 느낌..
너무 싫다..
적어도.. 적극적인 사고방식이 일반화된 나의 보통 모습에서..
점점 탈피하고 있는 나의 모습..
조직의 분위기를 리드하며 이끌어갔던 내가...
새로운 목표를 위해 과감히 안락을 포기하고 새로운곳에서의 적극적인 모습을 추구했던 내가..
점점.. 외부적인 요인과 내부적인 요인이 합쳐져..
그냥.. 조직의 일부분으로 주체성없는 안락을 지향하려한다..

채찍질이 필요한걸까...
아님.. 나와의 타협이 필요한걸까..

한달중.. 정말 흔하지 않은 날이 내 머리속이 너무나도 복잡한 날이다..
근데.. 요즘은.. 잦아지고있다...
내일이면.. 또 장난스런 나의 모습을 찾아가겠지만..
가끔씩 이렇게 복잡한 날엔..
뭔가 확실하게 정하고 싶다...

근데.. 그러기엔.. 오늘은 너무 늦었구..
몸은 너무도 안좋구...
피곤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03.02.09
의욕상실의 계절  (0) 2003.02.03
복잡하다....  (0) 2003.01.16
나의 닉을 찾다...  (0) 2003.01.12
새해는 새해가 아니다...  (0) 2003.01.07
세계4강 = 아시아4강???  (0) 2002.10.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