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진짜 대단한 사람들이다. Teo PD도 그렇고 출연 멤버들도 그렇고 작가들고 그렇고.. 2주에 걸친 무한도전 여드름 브레이크편을 어제서야 다 봤는데, 주말 버라이어티를 보면서 이렇게 흥미진진하고 미친듯이 웃어본건 정말 오랜만인듯 싶다. 이번 특집은 가히 '예능을 아트로 끌어올린 수작'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짜임새 있는 구성을 통해 공익과 웃음 뭐 하나 빠지지 않는 완성도 높은 예능을 만들어 냈다. 웰메이드 예능을 만들어낸 제작진에게 경의를 표한다.

el.
  1. 엘렌 2009.06.30 21:32 신고

    저도 보면서 상주고 싶더군요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