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예병일의 경제노트 메일로 온 내용중 일부분 입니다.

* 세상이 자신을 중심으로 돌아간다고 여긴다면, 역지사지로 생각해보라. 자신의 관점에 따르지 않는 사람을 혹평하지 말고, 그 사람 입장에서 무엇이 옳고 그른지 판단하라.
그렇다고 무조건 그에 동의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단지 그의 관점을 이해하고자 노력하라.

* 하지 않아야 할 타당한 이유가 있는 일에 대해 "아니요"라고 대답하는 법을 터득하라. 그리고 거절하는 이유를 말해라.
사람들은 당신이 거절하면서 그에 타당한 이유를 제시하면 이를 존중해주고, 또한 일을 가려가면서 받아들인다고 인정하게 된다. 이렇게 하면 그저 돌려서 말하는 경우보다 더 존중받을 학률이 높다.

엘리엇 코헨의 '미친 시대를 이성적으로 사는 법' 중에서 (21세기북스, 215p)


1.
사실 개인적으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단어입니다. '역지사지'. 나름 공공의 상황에서는 정말 다른사람의 입장을 생각해서 배려하고 이해했던 생활을 나름 해왔다고 자부합니다만.. 개인적인 모든 일들에서도 그러했는지 확답할 수 없었습니다.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생각해보니 사실 그런것과 그렇지 못한 것들이 있었는데, 꼭 모든 상황에서 나를 죽이고 역지사지 해야 한다 라는건 아니지만, 그동안 난 많이 이기적이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
사회생활 나름 할 만큼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NO라고 얘기하는법은 무척이나 늦게 터득하게 되었습니다. Yes맨을 증오하면서도 정작 나 자신은 내가 닥친 상황에 있어 합리화를 시키며 Yes를 하곤 했죠. 그것이 나와 나의 조직 또는 소속된 모든것들에 피해를 준다는것을 알면서도.. 물론 이유없는, 또는 감정적인 NO는 여전히 합당하지 못하지만 확실한 명분과 이유가 있는 NO는 매우 중요한것을 깨달은지는 그리 오래되지 않은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예병일님의 글들을 통해서 순간 잊고 있던 생각들을 하게 됐습니다.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썬'의 태그 검색에서..  (0) 2006.11.13
매너리즘과 슬럼프는 아마추어들에게서..  (0) 2006.11.13
역지사지와 명확한 거절  (0) 2006.11.13
기습 첫눈..  (0) 2006.11.06
랑이녀석..  (0) 2006.10.30
티스토리로 이전을 할것인가... 고민..고민..  (17) 2006.10.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