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4/24]

사실.. 나름대루 꿀꿀한 하루..
퇴근후에 술을 한잔 해볼까라는 생각도 잠깐 있었지만..
술보단 뭔가 발전적이면서 건전하게 오늘의 꿀꿀한 상태를 해소해보고자..
사실.. 머. 퇴근시간 다 되어가는데 술마시자고 부를만한 사람도 없었음.. 인생 헛살은게지.. OTL
일찍 퇴근해서. 책을 좀 골라볼까 하는 마음에 센트럴시티 영풍문고행
일단 배가 고프니.. 센트럴 시티의 McDonald는 상당히 럭셔리 하다는걸 아시는지..
다음엔 사진을.. >_<
머.. 여하튼.. 빅맥세트를 먹으며 주말에 사놨던 무비위크를 정독..
다 먹구 영풍문고 가서
뭘볼까 기웃거리다가..
베스트셀러 코너에서 2권을 골라보기로 함
공지영님의 사랑 후에 오는 것들..
사실..이건 주위에서 하두 얘기를 많이 들어서.. 물론 얘기한 사람들은 다 여자였는데..
좀 센치한 기분에 읽어보고 싶은 마음이...

그리고 가네시로 가즈키fly, daddy, fly

옆에 있는 신나라레코드에도 들림.
충동적으로 CD 구매..
하지만. 조만간 살 CD이긴 했음.
나카시마 미카의 베스트 앨범 구매.
이미 태훈씨가 구워준 mp3로 귀에 닳도록 듣기는 했지만.
이런건 반드시 CD로 직접 소장해야함!

책과 CD를 샀다는게.. 뭐랄까.. 일용할 양식이 생긴 기분이랄까..
나름 만족감에.. 집에가긴 좀 머하구..
일단 집에들어가면. 24나 desperate housewives를 다운받아 보는데 남은시간을 다 소비할것이 뻔함으로..
앞에있는 커피전문점에 들어감..
이름은... 유명한곳은 아니라..기억안남.
여하튼.. 레귤러 커피 한잔에 가네시로 가즈키의 fly, daddy, fly를 소화하기로 함..
엇... 이거 범상치 않음..
결국 끝까지 다 읽음..
한번 시작한것이.. 2시간동안 멈출수가 없었음..
뭐랄까.. 범상치 않은 포스가.. 아무래도 가네시로 가즈키의 팬이 될 것 같음..
최근 시리즈식으로 나온 가즈키의 책들을 하나씩 다 사 볼 생각임..

여하튼.. 혼자놀기의 하루이긴 했는데..
나름 괜찮았음.
특히.. 가즈키의 fly, daddy, fly는 나름 꿀꿀한 내 기분을 어느정도 상쾌하게 만들어 줬음..

혼자 이렇게 시간 보내는것도 충전두 되구 괜찮다는 생각이..
그래서. 다음부터는. 이런 시간을 좀 더 늘릴 생각임.
우선 매주 한번씩은 고정적으루 영풍을 들려서 2시간 내외로 끝낼 수 있는 책들을 한권씩 소화하구..
영풍문고 마일리지 카드도 만들어 왔다는..;;
CD두 사구..
그럴 예정임.

mins.


today's stuffs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머그컵들..  (2) 2006.04.29
네이버처럼 테터툴스에 웹폰트 적용하기  (4) 2006.04.26
CD & Books  (4) 2006.04.24
내 친구 쌤  (5) 2006.04.23
그동안 모아온 루찌를 탕진하다.. ㅡㅜ  (14) 2006.04.19
놀부 보쌈  (2) 2006.04.15
  1. aaron 2006.04.25 01:56 신고

    구래.. 난 mp3구워주는 불법유저당..ㅠ.ㅠ

  2. 옆자리아줌마 2006.04.26 01:39 신고

    이 포스트 → 너무 재미있게 읽음..
    덧글도 넘 웃기고..ㅋㅋ

    마치 일기장 훔쳐보는 기분이었어요...ㅋ

    • el. 2006.04.26 04:11 신고

      흐흐.. 소심쟁이 태훈씨!!!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