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속에 떠올렸을때 아련한 추억이 되고, 행복한 되새김질이 될 수 있는 공연이 있다면 정말 기분 좋은 일이 아닐까 싶다. 주로 어떤 음악을 들었을때 그런 아련함과 그 때의 느낌들을 되새길 수 있는데, 공연을 통해 아련한 옛 사랑과 같은 느낌을 떠올릴 수 있는건 흔한 일은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든다.

한국에서는 2001년 초연을 한 오페라의 유령. 당시 뮤지컬 시장은 한국에선 정말 '돈 안되는 장사'라는 인식이 강했으며 100억여원을 투자한 한국 공연에 회의적인 시각이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오페라의 유령은 총 24만명이라는, 뮤지컬로서는 경이적인 관객 동원을 기록하며 '돈 되는 장사'로 인식을 바꿔놓은 최초의 뮤지컬이었다. 그 만큼 많은 사람들이 오페라의 유령에 열광했으며, 그 당시 팬클럽에서는 적지 않은 티켓 가격에도 불구하고 일주일에도 몇 번씩 공연을 관람하러 갔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었다. 말 그대로 여러 기사에서도 얘기하듯 한국 뮤지컬 산업의 역사는 오페라의 유령 초연 전과 후로 나눌 수 있다고 얘기할 수 있다.

그 엄청난 흥행 속에 어쩌면 더 이 공연을 접하기 쉬웠을 수 있었을 것이다. 2001년 역삼동 LG 아트센터 (지금은 GS)에서의 공연에 내 동생 유진양이 오케스트라의 건반 세션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어쩌면 이 공연과의 만남은 필연적일 수 밖에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어찌 되었든, 처음 이 공연을 보고 나서 푹 빠져버렸고, 그 이후로 2번 더 공연장을 찾게 되었다. 특히나 화려한 무대와 의상, 가슴 절절한 스토리 라인과 한국 배우들의 호연은 '아 이게 진짜 뮤지컬의 맛이구나'를 느끼게 해줄 정도였다.

오페라의 유령 한국 공연은 나에겐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있다. 그 공연 자체의 느낌과 감상을 떠나서 그 공연을 보던 그 당시 내 생활의 모든 것들이 같은 감성으로 자연스레 묶여 있는 느낌이랄까.

오페라의 공연 한국어 라이센스 공연이 8년만에 한국을 다시 찾는다. 이렇게 오래 걸릴꺼라고는 사실 생각하지 못했다. 그 당시 한국 공연이 끝나는게 아쉬우면서도 '몇 년 후에 또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었지만, 결국 8년이라는 시간이 흘러서야 다시 찾아왔다. 무엇보다 더 기쁜 일은 그 공연 이후로 팬이 되어버린 팬텀역의 윤영석과 크리스틴역의 김소현이 2009년 버전에 다시 캐스팅 되었다는 것이다. 그들은 2001년 오페라의 유령 공연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배우들이기에 아마도 이번 공연의 재 캐스팅이 그 누구보다 의미가 남다를 것이며, 그 때 이 배우들을 통해 오페라의 유령의 감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던 많은 관객들에게도 역시 기쁜일 일 것이다.


2009년 9월23일부터 2010년 8월까지 10개월의 공연이 샤롯데씨어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티켓 오픈은 5월13일. 비록 이번 9월엔 한국에 없을 듯 싶어 티켓 오픈날을 기다리며 티케팅을 기대하는 즐거움엔 참여할 수 없겠지만, 내년엔 꼭 한국 공연을.. 윤영석과 김소현이 출연하는 날 공연으로 꼭 보고 말꺼라고 다짐해본다.

오페라의 유령과 관련된 지난 포스팅들..
- 'The Phantom of the Opera' in Las Vegas (2007.07)
- the phantom of the opera (2001.03)

el.
  1. 나쁜요자 2009.05.08 08:48 신고

    한국어라니.. 괜찮을까

    • _Mk 2009.05.08 21:35 신고

      기대할만해 :) 완성도가 높아. 나같은 경우엔 처음에 한국어 공연을 먼저 접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지금도 2001년에 샀던 한국어판 사운드트랙을 계속 듣고 있거든. 무엇보다 윤영석, 김소현 목소리가 정말 매력적이야. 꼭 보러 가보삼.


[2001/03/24]

감동 그 자체..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는 정말 오묘한 중독성을 지니고 있다.
윤영석과 김소현이라는 스타를 만들어내며,
우리나라의 공연 문화를 바꿔나가고 있는 '오페라의 유령'..
꼭 한번쯤은 가보시기를...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몬스터 주식회사  (0) 2001.11.21
슈렉  (0) 2001.07.12
the phantom of the opera  (0) 2001.03.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