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5.17]

본 사건의 시간 구성은 야밤동안 이루어진 급박했던 전화 통화 시간들을 조합하여 정리하였다..-0-v

# pm 10:17 - 방
어제는 잠을 못잤다.
그래서 17일 연차를 썼다.
어짜피 올해 남은 연차가 아직 수두룩하니 남아있다.
간만에 혼자만의 하루를 만끽하며
나른한 낮잠의 세계에도 빠져보고..

그러나.. 너무 잤다.
자구 일어났을때 해가 져버렸으면..
난감함뒤에 우울증과 두통이 병행된다.
샤워를 해야겠다..

# pm 10:18 - 화장실
이상하다.. 물이 안나온다.
공지같은건 본 기억이 없다.
그냥 물이 안나온다.
당황스럽다.
사실 연차를 쓰고 하루종일 집에서 나간일이 없는지라.
씻지를 못했다.
근데.. 물이 안나온다.
하루종일 집밖으로 나가질 못해서 공지를 못봤을수도있다.
공지를 보러 내려가봐야겠다.
오늘 저녁만 단수였으면 좋겠다.
몇일동안 단수라는 공지는 제발.. 안돼..

# pm 10:20 - 오피스텔 입구
이상하다..
벽엔 짱개집, 피자배달, 야식배달, xpeed등등의 전단지만 수두룩하다.
어느곳에도 단수 공지는 발견되지 않는다.
반경 10 M 내외에는 어떤 공지도 발견되지 않는다.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

# pm 10:22 - 방
1층에 붙어있는 수많은 비상 연락망 중에서
하수도 공사 번호를 외워왔다.
전화를 걸었다.
담당자 목소리가 무척 귀찮게 들린다.
그렇지만 그사람이 내일 아침에 내가 물이 안나와서 씻지 못할 경우의 당혹스러운 상황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이해를 해주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그쪽의견은 이랬다.
지금 이 지역엔 하수도 공사 일정이나 단수 일정이 잡혀있는것이 없는데 물이 안나온다는건 아상하다.
그러니 근처 다른 블럭에서도 물이 안나오는지 점검을 해봐야 한다.
근데 자기들은 못하니 전화거신분이 해봐라..


아놔...!


시키는대로 했다.. --;

# pm 10:30 - 오피스텔 입구
옆에 작은 모텔에 들어가서 확인해본 결과
내가 사는 오피스텔만 물이 안나오는것이 확실해졌다.
드디어 오피스텔 입구에서 비상연락망을 보며 전화기를 누르고 있는 사람을 발견했다.
대화를 시작했다.
역시나 물 때문에 건물주 번호로 전화를 하고 계셨다고 한다.
그러고보니.. 이번 단수에 대해 제일 일찍 대처를 시작한 사람이 나였던가보다.
난 내가 아는것을 알려주었고..
그 분은 그분이 아는것을 알려주었다.
건물주와 연락이 안된다는 것을..

건물주와 통화가 되질 않는다.
하수도 공사에서 다시 연락을 주기로 했기 때문에 우선 그분과 연락처를 교환하고
하수도 공사에서 전화가 오면 다시 연락을 주기러 했다.
근데.. 참 궁금하다..
다른 사람들은 물이 나오는건지.. 아님 자는건지.. 아님 귀찮은건지..
아님 우리가 모르는 무언가를 알고 있는 건지...

# pm 10:49 - 오피스텔 입구
하수도 공사에서 전화가 왔다.
마침 공사에서 나왔다는 2분의 건장한 남자분들이 도착했다.
난 이 오피스텔에서 나의 첫번째 이웃이 된 206호분께 전화를 걸었다.
공단 아저씨들은 하수도 상태를 점검하셨다.
이론.. 물이 정상적으로 공급되고 있었다.
결국 건물 문제임이 밝혀졌다.

# pm 10:52 - 오피스텔 입구
또 한분이 전화를 걸고 있었다.
우린 상황을 설명해 줬고,
통화가 절대 안되고 있는 건물주에게 연락하는것에 동참하기로 했다.
604호분이었다.
이 오피스텔에서 2번째 이웃이 된 분이다.
오피스텔에 들어온지 1년 2개월만에 2번째 이웃이다..--;

# pm 11:20 - 오피스텔 입구
206호님과 604호님과 그동안 이 오피스텔에서 사람을 못봤다는둥..
우리집은 이게 안되는데 그쪽은 되냐는둥..
마치 아파트 부녀회에서나 나올법한 대화에 동참하고 있었다.
그.. 근데.. 왜 이 대화가 재미있는거지..? --;;
우리는 아까 하수도 공사 아저씨들의 추측을 확인해보기 위해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그 아저씨들의 추측은 2가지 인데..
하나는 물을 순간적으로 너무 많이 사용해서 정수통에 물이 비어서 물이 차는 동안 단수가 될 수 있다는것과,
물은 차 있는데 지하에서 옥상으로 물을 올려주는 펌프 장치가 고장났을것.. 2가지였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옥상에 올라가서 정수통을 확인해봤다.
정수통엔 물이 가득 차 있었고.. 무척 드러웠다..--;
기계돌아가는 소리가 나질 않는것으로 봐서 펌프의 문제라는 판단을 내렸다.

# pm 11:50 - 오피스텔 입구
차 한대가 들어오는데. 폼이 건물주 같다.
드디어 왔군.
그 사이 나름 많은 사람들이 물이 안나와서 내려왔고..
사람 한명 내려올때마다 상황을 설명해주다보니 목이 아파왔다..
어느새 처음부터 행동을 같이 했던 206호님과 604호님은 입주민 임원급 정도는 되는듯한 느낌이었다..--;
더욱이 206호님은 직업이 교사쪽이신듯 싶은데..
다른 무리들을 선동하는데 재주가 남다르신듯 보였다. >_<
'공지도 없었는데. 내일 출근두 해야하는데. 갑자기 물이 안나오니깐 열받으시죠?
저분이 건물주에요. 항의줌 하세요.'


# am 12:20 - 관리실
관리실에서 나는 어느새 입주민 대표정도는 되어있는듯 싶다.
엄청 열을 올려가면서 입주민의 불편사항에 대해서 주절거리고 있었으니..
말할 당시에는 몰랐는데..
나도 모르게 206호님이 지적한 문제에서부터 이것저것 요구조건을 늘어놓고 있었다.
협상을 봐야겠다는 일념인 것이다.
왜... 왜 그랬을까..;;
기회라고 생각했던거 같다.
블랙리스트에 올라가서 불이익이라도 받으면..
아까 몇호사냐구 물어봐서 순진하게 대답했더니.. 쪽지에 적던데..--;;;
왜 적었을까.. 왜!
고등학교 이후 이런기분 처음이잖아..--;


# am 1:00 - 오피스텔 입구
우선 지금 할 수 있는 일들을 해본다며 건물을 조사한다.
건물주 아저씨와 건설하신 아저씨도 왔는데.
두분 다 술이 좀 취해있었다.
이 상태로 내일 아침 정상적인 출근이 가능할지 궁금해졌다.
덴. 쉬는날이라 하루종일 안씻었는데..
쉬더라도, 혼자있더라도 잘 씻어야 겠다는 교훈을 되새겼다.

# am 1:30 - 관리실
결국 내일 오전까지는 고치는게 힘들것 같다는 설명이다.
어느새 결성된 '입주민 대표단' 과 건물주와의 협상이 다시 시작됐다.
결국 '입주민 대표단'이란 것은.. 빨리 씻고싶은 사람들인 것이다.. ;;
우리는 우리의 요구사항을 설명했고 결국 지금부터 내일 오전까지 옆의 모텔에 방을 4개를 결제해주고,
남자, 여자 나눠서 방을 배정하여 씻을수 있도록 조치하는것으로 합의를 봤다.
중간에 건물주 아저씨는 '그럼 다 같이 찜질방 갑시다~ 가서 얘기도 하고 씻읍시다' 라는 멘트를 날렸다.
분위기가 격해지니 나름 조크를 날린듯 싶었다..

하나도 안웃겼다.. --;;

# am 2:00 - 방, 상황 종료
결국 deal을 한 후 여관방에가서 씻구 왔다.
어렸을때 어머니가 목욕탕 갈때 이것저것 다 싸가지고 갔던것 처럼..
집에 있는 씻는 도구들을 다 가지고 갔다 왔다..;;
206호님과 604호님과 수다를 떨고 목욕도구들을 챙겨 다녀오는 내 모습이..
영락없는 부녀회장같았다.. --;;

어쨌든.. 오늘 얻은것 2가지..
우선 이웃을 얻었다는것과,
이기적인 사람들은 정말 못참겠다는 것.. --;
졸지에 오피스텔 커뮤니티 게시판을 만들자는 얘기를 하게 됐고..
난 그걸 진짜 만들어야 할지, 말지.. 고민중이다..



mins.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립합창단 정기연주회  (4) 2006.05.23
Final Fantasy Potion (파판 포션)  (6) 2006.05.19
5.17 단수사건  (12) 2006.05.18
오랜만의 남원행..  (8) 2006.05.14
SUN online - 나의 엘리..  (6) 2006.05.12
SUN Online E3 Movie  (2) 2006.05.10
  1. aaron 2006.05.18 18:24 신고

    ㅋㅋㅋ 고생했구만.. 글에서 어쩐지 아줌마 냄새가 살짝 풍긴다는..하하하.
    그래도 이번일루 이웃도 사귀고 좋네. 오피스텔 게시판 만들어주삼~

  2. 종종 2006.05.18 18:26 신고

    건물주의 횡포
    생각없는 안일주의
    자기가 피해없음 상관없다는 방임주의
    이것들은 모두 우리나라 어른들의 대부분적인 사고방식이야.

    • el. 2006.05.18 20:08 신고

      응.. 건물주도 건물준데..
      솔직히 일부 입주민들의 이기적인 행동두 참 거시기 하더군..

  3. 뱀병장 2006.05.18 18:59 신고

    그날의 악전고투가 눈에 선하게 보입니다..ㅋ~
    종은 댈님 여기서도 무섭... (*__)

  4. 옆자리아줌마 2006.05.18 19:08 신고

    소설을 읽는 듯...너무 흥미진진했어요...ㅎㅎㅎ

    • el. 2006.05.18 20:09 신고

      흐.. 사실.. 낮잠을 많이자서 다행이지..
      저시간대에 저러구 있으려면..
      꽤나 힘들었을꺼에요..;;

  5. 49 2006.05.19 10:13 신고

    시간까지 다 재가면서 쓴듯한~^^;;
    암튼 혼자 살면 이것저것 신경쓸게 너무 많은 듯한..
    고생 하셨어요~

    • el. 2006.05.19 18:51 신고

      정확한건 아니구..
      대략 통화시간 정리해서 맞춰본거얌. ^^

  6. 이지스 2006.05.24 08:24 신고

    고생하셨네요.. 모처럼 연차까지 쓰시면서, 쉬려고 했던 것 같은데, 저런 어이없는 사고발생에 피해자가 되셨군요..
    아파트형 오피스텔인가요? 그곳은 다 잘되던데, 혹시, 빌라형 오피스텔은 문제가 많은 것 같아요. 저도 동일한 사고는 아니지만, 고생한 적이 있어서요..

    • el. 2006.05.27 06:09 신고

      음.. 이걸.. 어떤형이라구 해야할지..
      하여간.. 별 문제는 그동안 없었는데..
      최근들어.. 저녁시간대에 문제가 하나씩 생기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