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4/07]

하나로통신 케이블 그대루 옮겼는데..
전집에 있을때랑 속도차이 장난아니게 난다..ㅜㅠ
넘 느려졌다..
아흑.. 짜증나..
전에는 회사보다 몇배는 빠르게 느껴졌는데..
지금은 오히려 회사보다 느리다..ㅜㅠ
에혀.. 저나 함 해봐야지..

혼자살게되니깐.. 많은것들이 달라진다..
우선.. 길을 지나가면서도...
주방기구들이 눈에 훤하게 들어온다..
그리구 집에 뭐가필요한지가 퍼뜩생각이나며.. 동네에서 사는것보다 싸게살 수 있는지를 끊임없이 알구싶어진다..
그리구.. 내가 타는 월급이 정말 부족함을 새삼 느끼게된다.
평소에는 그냥 해주는대루 먹던 오뎅볶음두..
어떻게 만드는건지 인터넷으로 찾아보게되구..
자취 10년차 친구놈에게 김치찌개 맛있게 끓이는 비법을 물어보구 실습한다.
보름에 한 번 할까 말까 하던 방청소두..
끊임없이 집청소를 하는 나의 부지런한 모습으루 바뀌게 된다.
설겆이두 이젠 하나두 안힘들다..
반팔티에 팬티만 입구 좋아하는 음악을 크게 들을 수 있는 자유를 만끽할 수 있다.
쉬는날이면 장을보러 나간다.
장을보러나가서 음식값을 흥정하는 나의모습에 놀란다..
평소엔 별 생각없던 슈퍼안의 음식들과 물건들이.. 무지 비싸게 느껴진다..
불필요한 불이나 전기를 사용하는것들은 그냥 꺼버린다.

짧은시간동안 많은것들이 변하는걸 느낀다..
그만큼.. 적응력이 뛰어난건지..
무지 단순해진건지.....
궁시렁...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기에 색이 들어가 있다면..  (0) 2003.10.12
새로운 시작이다..  (0) 2003.09.29
이사하구 나서...  (0) 2003.04.07
무엇이 날 붙잡는가..  (0) 2003.04.04
이사 완료  (0) 2003.03.30
집을 구하다.  (0) 2003.03.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