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좀 됐다. 12월에 이사를 했으니깐. 지난 2년 동안은 회사에서 멀지 않은 회사 아파트에서 지냈었고, 작년 10월에 내 집을 구해서 독립했으나 그 역시 회사에서 멀지 않은 곳이었고, 12월에는 회사에서 약간 먼 재팬타운 근처에 아파트를 구했다. 버스를 한 번 갈아타야 하긴 하지만 시간은 그리 오래걸리지 않는 거리라 크게 불편함은 없다.

이번 집은 작년 11월에 이곳 저곳 이사할 집을 알아보러 돌아다니다가 '마지막으로 한번 보고 어디로 갈지 결정하자'하면서 진짜 마지막으로 봤던 집인데 마음에 딱 들어버려서 바로 Deposit 걸고 계약해버렸다. 집값 비싼 샌프란에서 One bedroom 중에서는 그나마 '착한(?)' 가격에다가 아파트쪽에서 계약 진행 중에 실수한게 있어서 그걸 빌미로 렌트비에서 월 $100을 추가로 깎을 수 있었다. (사실 그래도 여전히 매달 버리기엔 비싸고 아까운 돈이다..T^T...)

거실 - 창가쪽이랑 안쪽. 거실 중간에 주방이 있는 약간 특이한 구조

침실, 발코니 - 남향이라 하루종일 빛이 잘들어와서 좋다. 발코니에서 Bay Area 쪽 풍경

이번에 이사한 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거 2개 - 발코니하고 벽난로. 발코니는 고기 구울때 딱 좋고, 벽난로는 가끔 분위기 낼 때 딱 좋다. 신기한건 연기나 냄새 어느하나 집 안으로 들어오지 않고 위로 빠져나간다는거.. (TV 선은 정리 전에 찍은거라 무척 지저분..)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나 그렇듯..  (2) 2010.02.11
고속도로  (0) 2010.02.05
샌프란에서 두번째 이사를 하다  (21) 2010.01.11
Alamo Square Park  (8) 2010.01.11
Napa Winery Trip  (12) 2009.12.28
아이폰 블로깅 (with Tistory App)  (2) 2009.12.14
  1. 나쁜요자 2010.01.11 23:46 신고

    한번 떠줘야겠군;;;

  2. aaron 2010.01.12 17:23 신고

    이사 축하해. 미쿡은 뭘해도 멋지구리하군앙...

    • _Mk 2010.01.12 22:10 신고

      멋질거 한개도 없어요. 심심한 동네야..

  3. dndn 2010.01.13 21:00 신고

    오빠꺼는 rss 어디서 해요?

    알려줘요오!

  4. 마녀 2010.01.19 21:56 신고

    오...펜트하우스~

  5. 마녀 2010.01.19 21:59 신고

    좋당 좋당 좋당

  6. aaron 2010.01.20 01:09 신고

    맥북 정보좀 줘봐 맥타블렛 기달리다가 어째 분위기가 전자책으로 가는거 같어. 담주 발표나는거 보고 생각한것에 못미치면 걍 맥프로로 가야것어. 근데 왤케 비싸!! ㅡㅡ;

    • _Mk 2010.01.20 20:54 신고

      흐흐 그러나! 비싼값을 정말 해준다는거.....
      생각할꺼 뭐 있어. 맥북프로로 고고씽!!

  7. ANGEL 2010.01.22 00:53 신고

    호오...

  8. 버번홀릭 2010.01.28 01:47 신고

    우왕~ 오랜만에 들렀는데
    배 아퍼서 부여잡고 갑니다. ㅋㅋ
    집 정말 좋네요. 징짜 한번 놀러가고 싶지만....ㅜㅡ

    • _Mk 2010.01.29 09:37 신고

      진짜 오랜만이네. 잘 지내지?
      함 놀러와. ㅎㅎ

  9. 종종 2010.01.28 17:22 신고

    나의 로망.
    독립.

  10. 2010.02.06 13:40

    비밀댓글입니다

  11. 라온 2010.02.16 22:22 신고

    그 멋드러진 조명있던데서 또 이사한거? 와~ 전망좋고 햇빛도 좋고 저런데서 책읽으면 완전 좋겠는걸.. 첫번째 사진의 창가밑에 책 몇권 나열했을듯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