긱스님의 "이휘성 한국IBM 대표의 EBS CEO 특강 녹화현장"에 대한 포스팅에서 생각해 볼 문구를 퍼왔음.

"타이틀로 사람 뽑는 회사는 가지 말라"


영어는 아니었다. 창의력이었다. 물론 이휘성 대표도 글로벌화를 '우리 시대' 이노베이션의 대표적 특징으로 꼽은 만큼, 기본으로서의 '영어'를 강조했다. '다시 대학생이 되면 꼭 해보고 싶은 것이 뭐냐'는 질문에는 "영어"라고 답했다.


그렇지만 이 대표에게는 '영어' 이전에 중요한 '무엇'이 확실히 있었다. 그것이 창의력임을, 또 창의력의 토대가 되는 질문, 즉 '당신이 누구인지, 당신이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임을 다음 발언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여러분들은 인생을 달리기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내가 얼마만큼 빨리 가느냐, 내 동기보다 봉급은 얼마나 더 많이 받나, 승진은 또 얼마나 빨리 했나. 하지만 내가 보기에 그런 인식은 다 틀렸다. 여러분을 스스로 죽이는 것이다.


리더(직업인)가 되는 길은 산을 오르는 것과 같다. 얼마만큼 높은 산을 오르느냐의 게임이지, 얼마만큼 빨리 오르느냐가 아니다. 여러분 스스로 뭐하고 싶은가를 정하란 얘기다. 그게 바로 꿈 아닌가. 꿈이 없으면 여러분은 갈팡질팡하며 살다가, 성공해도 왜 성공했는지를, 왜 기쁘고 행복한지 조차 모르게 될 것이다.


절대로 신문의 남들 얘기에 귀 기울이지 말라. 끊임없이 나의 그릇을 크게 키워라. 사회 나와서 10년 정도 지나면 사람은 크게 두 부류로 나뉜다. 어떤 이는 이미 그릇에 물이 다 차 있다. 왜 그럴까. 달리기하는 심정으로 너무 그릇을 작게 만들고 채우기 급급했기 때문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나는 내 시간을 단 1초도 쓰지 않는다. 반면 어떤 이는 10년이 지났어도 주는 대로 받아들인다. 그릇이 크기 때문이다.


오늘의 답, '당신은 무엇이 특별한가'란 질문이다. 인도 또는 중국 인력과 싸워 이길 수 있는 유일하고 강력한 무기다. 평범함을 쫓으면 남들도 쉽게 따라온다. 겉으로 나타나는 기능적인 지식들이 차이를 만들지 않는다. 물론 그런 타이틀로 사람을 뽑는 회사가 있을 것이다. 그런 회사는 가지 말라. 타이틀로 사람을 선발하고 평가할 것 같으면 안 가는 게 낫다. 어차피 그 틀에 맞춰 살게 되지 않겠나. 그래서 돈을 많이 준들…무슨 직업인으로 성취감이 있겠는가."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MS, Yahoo 대신 Facebook?  (0) 2008.05.08
Naver Login Location  (2) 2008.05.07
"타이틀로 사람 뽑는 회사는 가지 말라"  (4) 2008.05.06
Zurich Chamber Orchestra  (0) 2008.05.06
Facebook 한국어 서비스  (4) 2008.05.01
Web 2.0 Expo in San Francisco  (4) 2008.04.25
  1. 종종 2008.05.06 22:50 신고

    그렇다면 한국에선 백수로 살 수 밖에 없다는 비관적인 생각이 드는 건 뭘까

    • _Mk 2008.05.06 23:15 신고

      아니야. 사실 나도 읽으면서 그런 생각 했어. 비관적이고 약간은 냉소적인. 다만 좀 이상적인거지 뭐. 현실과의 괴리가 다분하지만. 까먹지 않고 들춰보고 조금이라도 더 장기적인 계획 실현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구. 끊임없이 자각하는거.

  2. 종종 2008.05.07 00:27 신고

    응응 맞아
    난 그런 마인드를 갖고 끊임없이 나를 두드리는 거지
    이런 마인드를 가진 회사를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 뿐이지
    난 아직 연봉에 집착해~~

    • _Mk 2008.05.07 10:37 신고

      종종...
      사실 연봉은 말이야..
      무척 중요해... ㅜ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