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iPod nano를 구입했다고 했는데.
제목을 쓰고보니.
'뒤늦게'라는 표현은 뭐랄까 항상 Early Adopter 까지는 못되더라두.
뭔가 유행이되는 IT 제품들에 대한 일종의 '강박 관념'이 있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잠깐 하게 됨.
여하튼.
오늘 퇴근시간 되자마자 Mac Store를 방문.
iPod nano를 구입.
컴퓨터로 음악 듣는게 불편하다고 느낀건 왜인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이런 저런 핑계로 iPod 이 필요하다고 합리화를 완료한 후 더이상 생각하지 않고 구입 완료.
'음악 1,000곡이나 넣어놓고 다녀서 뭐하나. 다 돌려 듣지도 못할꺼'라는 생각에
2G 은색으로 구입했다. (사실 2G 모델은 은색밖에 없었음)

이녀석 이쁘네.
게다가 지금 쓰고 있는 Lifebook Laptop과두 완전 어울린다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Mac Store에 뭔놈의 악세서리들이 그렇게도 많은지.
Apple이 돈버는 방법들은 정말.. >_< b
여하튼. 이제서야 iTunes를 제대로 쓰는 기분인데.
역시나 iPod nano와 만난 iTunes는 제대로 멋졌다.
CD의 음원들도 바로 iPod으로 동기화 시킬 수 있는것도 마음에 들구.
이리저리 괜찮네 그려.

이제 내일은 Noise Canceling 헤드폰을 지르러 가는거야!!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하는 날 / Avalon at Mission Bay  (12) 2007.08.12
Everyday Wine...  (8) 2007.08.08
뒤늦게 iPod nano를 구입하다.  (4) 2007.08.01
무사 귀환을 바랍니다.  (0) 2007.07.31
랑랑군의 배뒤집기 쑈  (6) 2007.07.29
랑랑이녀석 자는 모습  (18) 2007.07.21
  1. aaron 2007.08.02 00:03 신고

    이양~~ 멀리 가더니 좋은 많이 써보는구낭.
    노이즈캔슬링 이어폰 좋아.
    근데 조심해야해.... 특히 울나라에선 말이쥐~ ㅋㅋ
    거기다 쓰면 쓸수록 왠지 내 귓구멍속의 고막이
    점점 고통을 받고 있을거란 생각이 떠나질 않아~~ ㅋㅋㅋ
    여튼, 부럽~ 부럽~

    • _Mk 2007.08.02 10:32 신고

      흐흐.
      그럴려나.
      어제 sony 매장을 갔었는데.
      디자인이 좀 맘에 안들어서 좀 더 알아볼려구 왔거든.

  2. 49 2007.08.02 19:49 신고

    거기 카메라나 렌즈는 좀 싸려나?
    나 팬탁스 mx 수동 카메라에 1.4 50m 렌즈
    중고 좀 알아봐주~~ 사고 싶어~ 국내에선 29만원 나와있던뎅~~ㅜ.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