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도시의 대표 브랜드

길거리에 돌아다니는 거의 모든 자동차는 일본차.
브랜드별로 보면. 1위가 토요타 그 뒤로 혼다, 렉서스, 벤츠, 닛산, BMW 순이랄까?
일단 다니면서 보기엔 그렇다.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처음 도착했을때 둘러봤던 공항 주차장 지역의 대략 80% 이상은 토요타였던걸루 기억.
(이 본문은 수정했습니다. 처음에 닛산이라고 적었는데. 제가 닛산하고 토요타하고 브랜드 심볼을 완전 바꿔서 착각하고 있었습니다. ;; 헷깔릴껄 헷깔려야지..;;; )
여기 온 이후로 4대의 한국차 발견.
기아차 2대(프라이드 외), 현대차 2대(산타페, 소나타3)

길거리의 동양인은 거의 중국인?!

아시아인은 중국인들이 대부분.
역사적으로 보면 Golden Gate Bridge를 만들기 위해 수백여명의 중국인들을 데리고 와서 다리를 만들다가 많이 죽고, 살아있는 사람들이 정착하여 차이나 타운을 형성했다고 함.
그래서 도시에 중국인들이 많고, 대중 교통 수단에도 중국어 안내문을 찾아볼 수 있음
샌프란시스코의 중국인들은 영어를 안쓰고
어딜가든 중국말로 커뮤니케이션을 한다는 소리도 있음 ;;
영어외로는 스페니쉬를 많이 사용함

게이와 레즈비언의 도시

샌프란시스코 인구의 50%정도가 게이 또는 레즈비언이라고 함.
실제로 길거리에서는 심심치 않게 동성 커플로 보이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음
특히 게이 동네인 카스트로에는 게이 상징인 무지개 깃발이 모든곳에 꽂혀있음.
그렇다고 무서운 동네는 절대 아니고, 아무도 그들에 대해 이상한 눈빛을 보내지 않음.
물론 게이가 아닌 사람들도 많이 거주하고 있음
카스트로는 밤거리와 낮거리가 상당히 다르지만, 손잡고 다니는 거의 모든 커플들이 남-남 또는 여-여 로 이루어져있음
도심의 광고판도 거의 게이와 관련된 광고들.
최근에 부동산 시세가 급격히 올라서. 전문직에 종사하는 게이들 위주로 거주하고 있다고 함

햇살은 뜨거우나 바람은 차갑다.

빌딩숲 사이에서 햇빛을 맞으며 가만이 앉아있을 경우엔 정말 뜨겁지만.
탁 트인 곳에서 바람을 맞기 시작하면 주체할 수 없이 추워짐
하지만 bay가 근처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바람이 항상 건조하고 절대 습하지 않다.
낮과 밤의 온도차이가 커서 꼭 걸칠 점퍼를 준비해야함

집이 필요하면 돈을 많이 벌어야할듯

사실 대도시의 집값들이 다 그렇겠지만..
다운타운 반경의 거의 모든 지역들에서 살만한 집을 구하려면 한달에 250~300만원은 줘야 구할 수 있다고 함
반면 4-Room짜리 주택을 월 450~500만원 정도로 통채로 빌릴 수 있는 곳도 있다.
퀄리티의 차이는 있다고 함
한국과 같은 보증금 개념은 없으며, deposit 으로 첫 입주시 2,3개월치의 월세를 선납하는 식으로 입주한다고 한다.

노숙자들의 천국?!

노숙자들이 가장 많은 도시가 샌프란시스코라고 함.
기온이 나름 안정적이고, 환경이 좋아서 그렇다고 하는데..
(난 사실 추운데..)
여하튼 길거리에서 쉽게 Homeless들과 마주칠 수 있음
다운타운의 Homeless들은 구걸하는 방법이 나름 독특한경우가 종종 있음.
마네킹처럼 가만히 있다가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앙증맞은(?)윙크를 날리며
깜짝 놀래키며 적선을 요구하는 사람도 있고..
나뭇가지 뒤에서 장난을치며 구걸하는 사람도 있고..
물론 대책없이 길거리를 헤매는 사람들도 흔하게 볼 수 있음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Phantom of the Opera' in Las Vegas  (12) 2007.07.09
잃은것과 얻은것...  (2) 2007.07.06
San Francisco Scoop  (16) 2007.06.27
2007.06.19 - Union Square & Office  (24) 2007.06.20
2007년 6월 18일 저녁 - 사무실 야식과 집 근처의 야경  (20) 2007.06.19
It's San Francisco!  (20) 2007.06.16
  1. 옆자리아줌마 2007.06.27 17:52 신고

    흐흐...재밌게 읽었어효~ㅋㅋ

  2. ANGEL 2007.06.27 21:39 신고

    샌프란시스코에서 잘생긴 넘은 다~~ 게이라하더군...
    어차피 내것이 아닌바에야 눈만 즐거우면 되지머 --
    홈리스 많다니 왠지 너무 무서운걸

    • _Mk 2007.06.28 11:14 신고

      홈리스들 그닥 위협적이지 않아.
      괜찮아.

  3. 49 2007.06.28 17:22 신고

    훗훗훗~ 인제 또 다른 세상으로 갈 날이 하루 남았습니다~
    조만간 미국도 형만 믿고 무턱대로 간다고 할 지도???
    1년에 한번씩 꼭~ 해외여행 바람이 어찌나 드는지~~:)

    • _Mk 2007.07.02 12:05 신고

      한번 나돌기 시작하면 계속 나돌고 싶은?
      이미 가있겠구나.
      잘다녀와

  4. sound4u 2007.06.28 21:24 신고

    잠깐 있었는데 많은걸 관찰한듯..
    동부쪽에는 '혼다'하고 '닛산'차가 많더라구요. 특히 혼다 아주 좋아하는거 같아요.

    다운타운은 어딜가도 다 노숙자 천국이더라구요;; 혼자 멍하니 걸어다니면 무표정하게 쓱 와서 '동전 주세요'하는 사람들 만날 수 있다고 조심하라고 그러더라구요. 특히 밤이나 주말되면 좀 으슥하지요.

    아파트세는 엄청나게 비싼거 같군요.@@~ 서쪽이 물가가 많이 비싸다고 하더니.. 전에 휴스턴 살때는 월 100만원 정도면 아주 좋은 아파트 살 수 있었거든요. 햇살이 따가운건 어딜가나 그런듯. 왜 그러는지는 모르겠어요;;

    어딜 가나 중국 사람들 많은가봐요. ㅎㅎ

    • _Mk 2007.07.02 12:06 신고

      정말. 여기 집값이 비싼거 같아요.
      중국사람은 정말 많아요 >_<

  5. 엘렌 2007.06.30 09:55 신고

    하하 카스트로 거기 예쁘던데요 거리가.
    그 주변부에 유명한 집 7채인가 있던 언덕도 있었고..

    유니온 스퀘어에서 몇블럭 떨어진 곳이 노숙자들 집결지(?) 같던데
    구경 나갔다가 중간에 길 잃고는 친구하나랑 그 길 걸어오다가
    정말 정말 식은땀이 많이 났던 기억이 나네요~

    아.. 글 보니 2년전 사진첩 폴더를 빨리 공개해야겠단 생각이 ㅎㅎ

    • _Mk 2007.07.02 12:07 신고

      네 카스트로. 동네 언덕이나 집들이 정말 이쁘죠.
      사진 올려보세요~ :)

  6. 밥순이 2007.07.02 02:55 신고

    서울역 노숙자는 가끔 위협적이죠.
    거기다 냄새가 ㅠㅠ 웁

    • _Mk 2007.07.02 16:26 신고

      여기두.. 노숙자들 냄새는.. 정말.. 죽여줘..;;;

  7. aaron 2007.07.04 18:39 신고

    금요일 저녁에 키클랍스 모임있다.
    늦지말도록.. ㅋㅋㅋ
    비향기 타고 와~ 냐하하하

    • _Mk 2007.07.07 05:28 신고

      하하. 모임은 잘 했어요?
      으. 재밌었겠지?
      사진 올려줘요.

  8. bryan 2007.08.17 16:06 신고

    샌프란에 있는 나뭇가지로 사람 놀래키는 사람...
    bush man 이라 하여 상당히 유명한 사람이죠.
    은색 페인트 칠하고 마네킨 놀이 하는 사람도 유명하구요.

    둘다 십수년 이상 동안 같은 짓들을 하고 있다고 하네요

    • _Mk 2007.08.18 16:51 신고

      wow! Brayn! :)
      저사람 오래된 사람이구나.
      흐흐
      마네킨 그사람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