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3/17]

태어나서 처음으로 내 집을 계약했다.
물론.. 월세이지만..
나만을 위한 첫 공간이다.
주말 내내 인터넷 이곳저곳을 돌아댕기구..
전화해서 이곳저곳 돌아댕기구..
그러던 끝에 내가 원하는 가격대보다 훨씬 넓은 집을 구할 수 있었다.
오늘 가계약을 마치고 왔다.
이제.. 빠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면 새로운 집을 꾸미고 있을것이다.
이번엔 정말 묵은 짐들은 다 버릴생각이다.
그동안.. 이건 놔두면. 언젠간 쓰이겠지..
이런것들..
다 버릴테야...
정말 필요한것들만 가지구 가야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엇이 날 붙잡는가..  (0) 2003.04.04
이사 완료  (0) 2003.03.30
집을 구하다.  (0) 2003.03.17
리뉴얼을..  (0) 2003.03.13
정말.. 아름다운 하늘...  (0) 2003.02.26
보아를 만나다...  (0) 2003.02.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