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진 감독의 코믹연타!
역시나.. 김상진 감독의 스타일이 그대로 묻어나는 영화였지만..
또 역시나.. 재밌었다.
설경구,차승원. 내가 정말 좋아하는 배우들이다.
차승원의 코믹캐릭터와 정말 연기잘하는 설경구가 너무나도 좋았기에...
둘이 같이 코메디를 한다는건.. 너무나도 솔깃했던 것이다.

광복절특사를 노리는 재필(설경구)은 사랑하는 애인과의 결혼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광복절 하루전 애인이 찾아온다.. "나 결혼해" 아뿔싸.. 아직은 불확실한 광복절 특사를 마냥 기다릴수는 없다.. 그 와중에 무석(차승원)의 탈옥시도의 동참은 너무나도 필수적인것이 되어버렸다.
무석은 빵하나 훔쳐먹구 끌려와서 수없이 탈옥을 시도하다 장기수가 되어버렸다. 하지만.. 6년전 발견한 그의 숮가락은 그에겐 큰 희망이며 '쇼생크탈출'을 실현시키는 도구가 된다.
무석과 재필이 어찌어찌하다 탈옥하게 되고.. 탈옥하고 바깥세상에서 본 조간신문엔... 광복절특사에 포함되어있는 자신들의 이름..
이 어찌 하늘이 무너지고 황당스런 일이 아니겠는가..
그때부터 무석과 재필의 애써 탈출한 교도소로 다시 들어가기 위한 필사적인 노력이 시작된다.
애인의 변심에 분노한 재필을 설득해 끌고 들어가려하는 동안..
교도소안에서는 또다른 사건들이 벌어지는데..
마침 대선을 얼마 앞둔 이때 정치인들에대한 풍자 역시 쓴웃음을 짓게한다.

차승원과 설경구의 오버연기와 골때리는 상황에서 주는 코믹코드들은 적시적때에 등장하고 나름대로 군더더기없는 간결한 코메디영화의 모습을 보여주는 광복절특사..

영화는 재미있구 웃겼지만.. 김상진감독의 다음영화는 적잖이 부담스러워질것은 분명한 것 같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T.u  (0) 2003.03.27
The Play  (0) 2003.01.10
광복절 특사  (0) 2002.12.04
비밀  (0) 2002.10.22
4 pieces for piano  (0) 2002.05.31
'버터들어간 김치찌개' for violin & piano  (2) 2002.05.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