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는 한 사람은 항상 가지고 다니는 '특별한 색연필'이 없으면 책을 읽지 못한다고 한다. 항상 쓰는 그 '전용' 색연필로 책을 읽으면서 중요한 부분들을 표시해놓지 않고는 그냥 넘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 사실 처음엔 이해가 잘 되지 않았으나 요 며칠사이에 나 역시 책에 대한 생각이 좀 바뀌었다.

난 책을 정말 얌전하고 깨끗하게 보는 편이다. 일단 책이든 CD든 빌려서 보고 듣는건 잘 못한다. 내가 마음에 드는 책, 앨범은 내가 직접 사서 소장을 해야 직성이 풀린다. 그리고 직접 산 책들은 정말 샀을때의 그 모습을 최대한 그대로 간직하며 누가 봐도 이건 '새책 이야'라고 느낄만큼 흔적을 남기지 않고 본다.

꽤 오래전부터 이런 습관이 생겼던거 같다. 그리고 책의 중요한 부분들은 따로 메모를 하거나 포스팅을 해서 정리하면 된다고 생각했었다. 물론 이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돌이켜보니 내 성격에는 좀 무리가 있지 않나 싶다. 모든걸 다 메모나 포스팅으로 남기지 못했고, 메모도 한계가 있었다. 정작 뇌리를 스쳐지나가며 또 다른 하나의 아이디어를 제공했던 내용들, 문구들이 메모에서 누락되고 머리속에만 아스라이 남아있을 경우, 다시 그 내용을 찾기란 쉽지 않았던 것이다.

이젠 책을 좀 지저분하게 보려고 한다. 한 번 읽었던 책들도 다시 봤을때 내가 도움이 되었던 부분들을 빨리 '탐색'하고 리마인드 할 수 있도록.

나의 이러한 책읽기에 대한 결심에는 이 포스팅이 한 몫을 했다고 본다. 이른바 책 읽기 방법론에 대해서 간단하지만 핵심을 잘 지적해 준 포스팅이 아닐까 싶다.

ps. 소설책을 '지저분'하게 볼 생각은 아직 없다. 자기 계발 서적 또는 기술 서적에 한정해서 해보련다.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Heavenly에서 스노우보딩을!  (8) 2009.02.02
역사가 거꾸로 가는 일이 없기를..  (2) 2009.01.30
책 '지저분'하게 보기  (8) 2009.01.26
Yes We Can  (2) 2009.01.20
바보  (10) 2009.01.17
샌프란은 갑자기 초여름..  (4) 2009.01.16
  1. 라온 2009.01.27 20:39 신고

    친구들끼리 돌려보면서 밑줄도 긋고 그림도 그리고 자기 생각도 쓰고 그럼
    책보는 재미가 솔솔해
    아~ 이친구는 여기서 이런생각을 하는구나라구
    어떤 친구는 책에 낙서하는게 그런지 포스트잍을 붙히기도 하고ㅋ

  2. 49 2009.01.28 16:44 신고

    포스트잇 강추!

  3. inuit 2009.02.02 06:18 신고

    저도 그 부분에서 결벽파를 떠나게 되었던듯 합니다.
    나중에 다시 볼때 효율 말이지요.

    지금은 4색펜 없으면 책읽기에 갑갑함을 느낀답니다. ^^;

    • _Mk 2009.02.02 19:22 신고

      네. 저도 이제 떠나볼려구요 :)
      좋은글 감사합니다.

  4. 종종 2009.02.02 16:19 신고

    난 음..
    4색펜까지는 아니고, 포스트잍을 활용하는 편.
    그리고 책갈피 기능의 포스트잍으로 중요한 부분에 붙여놓고
    메모를 적어두는 편.
    그나저나 책을 많이 읽어야 말이지.
    요즘은 육아서적 탐독 중 우히히

    • _Mk 2009.02.02 19:23 신고

      서현이 잘 커? 어제 폴더 정리하다보니깐 예전에 동영상 찍어놓은거 있더라. ㅋㅋ 내가 파일 보내줬는지 기억이 안나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