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2.27]

집에 들어오니 랑이녀석 또 한바탕 해주셔놓으시고,
간만에 음악작업좀 해보려니.. 주변이 지저분하면 또 쉽게 못시작하는 징크스 시작되시고,
메롱으로 나카시마 미카의 새 앨범을 크게 틀어주시고.. (근데.. 새앨범은 아니었음..;)
내일 연차도 냈겠다. 대청소나 함 해줘야겠다 싶은 마음에 팔 걷어 붙이고.. (정확히는 옷벗고..;; ) 방 구석구석 청소하고, 걸레질 해주시고,
화장실 묶은 때들 다 벗겨내 주시고,
청소를 다 하고 나니 그동안 혼자 잘 씻구 있어 내버려뒀던 랑이녀석 간만에 한 번 목욕 시켜줘야겠다 싶어..
두팔 이리저리 랑이 발톱에 희생하시며 목욕 시켜 주시고..
이녀석 그사이 많이 커서 목욕시킬 면적이 무척 많아졌는데..
나름 요령있게 목욕을 시켜서, 옛날보다 발톱으로 난 상처는 나름 적으시고..

주변환경이 깨끗하니 이제 작업좀 해보실까..
했는데.. 왠지 간만에 그동안 못봤던 미국 드라마들을 줄줄이 봐주고 싶은 충동을 느끼시고..
하지만.. 지금 써야할 곡들이 한,두곡이 아니시고..

일단.. 지난달 돌아댕기면서 녹음해놨던 모티브를 좀 풀어놔주시고..
시간되면 드라마도 좀 봐주시고..
해야할듯..

주절..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 기억속의 포스트들..  (4) 2007.01.02
다양한 남자친구 판매?  (8) 2007.01.01
간만의 청소, 간만의 작업  (4) 2006.12.27
인간과 사람의 차이?  (0) 2006.12.26
무선인터넷 통합 서비스 곧 등장  (0) 2006.12.26
랑이의 봉지사랑 #2  (10) 2006.12.25
  1. 2006.12.27 06:36 신고

    이런 날도 있어야지요!
    지금도 진행중? 글쓴 시간이... 음.

  2. 49 2006.12.28 04:31 신고

    형은 나하고 비슷한 부분이 있는듯.. 뭐 나보단 덜 즉흥적이겠지만^^; 대신 훨씩 정돈되어
    있는 느낌?^^;
    난 보드타고 왔시유~~

    • _Mk 2006.12.29 18:55 신고

      보드라.
      좋았겠다.
      난 이번시즌 한번이나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

[2004/06/05]

방을 뒤집었다니..
방이 통째로 뒤집어진게 상상이 되는군..
지극히 민우스러운 상상.. ;;

어제 퇴근후 늦은시간에
청소한지두 꽤 됐구.. 여기저기 옷가지가 널려있는 방이 갑자기 한심스러워지기 시작했다.
사실 지난주부터 이사를 가던지. 방을 함 뒤집어 엎던지.
둘중에 하나를 하리라 생각은 하구 있었는데.
그게 어제가 됐다.
늦은시간이었지만 기냥 일을 벌리고야 말았다.
책상 분해하고, 탁자를 책상으로 쓰고, 침대옮기고, 구석에 있던 잡동사니들 다 끄집어 내고..

제일 힘들었던 작업은 컴퓨터와 각종 음악기계들과의 정신없이 꼬여있는 선 정리..
사실 정리 다 못했다.
그냥 연결해줄것들만 연결해주고.. 일단 안보이게 뒤로 밀어놔 버렸다.
그리구. 쓰레기 치우는일두 만만치 않았구.
결국 얼추 끝내고 나니 새벽 3시였다..

방은 다 정리했다. 거실겸 주방이 난장판이 되어있지만..
그래두. 기분이 한결 좋다.
깨끗해짐과 동시에 위치들을 바꾸고 나니 방두 더 넓어져있구..
정말 작업실답게 꾸며질 수 있을듯..

처음엔 이사갈 생각했는데..
기냥 계약기간까지는 살아야겠다라눈 생각이다.

여하튼..
방을 뒤집고 나니..
개운하다.
이제 새로운 CD장이랑 식탁을 직접 나무를 사다가 만들어볼 생각이다.
내 방에 딱 맞는 맞춤형으루..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으.. 고민중이다.  (0) 2004.06.13
예비군 훈련중  (0) 2004.06.08
방을 뒤집다.  (0) 2004.06.05
월미도  (0) 2004.05.29
쿨한 스타일  (0) 2004.05.24
아이스크림  (0) 2004.05.20
[2004/02/09]

우훔... 제목그대로..
지난주 목요일이었나?
보통 퇴근하면 아무것두 하기 싫은것이 직장인의 마음인것을..
그날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그 늦은 시간에 마구마구 청소를 하구 싶어졌다.
대의는 이거였다.
"매번 집에오면 쾌적하지 못한 환경때문에 다른일을 진득하니 못하게 되는것이야!"

청소를 시작했다.
댄디녀석이 어지럽혀놓은 것들부터. (사실 이게 제일 청소하기 귀찮구 힘들다..)
차근차근.. 청소를 하구.
댄디녀석 목욕시키구 마지막으루 화장실청소를 하구 기분좋게 샤워하구 끝낼 참이었다.
열씨미 화장실 청소를 하며 평일 퇴근후 시작했던 '안하던' 대청소가 끝나갈 무렵..
덴장.. 노후된 화장실 바닥의 타일 하나가 불만이었던게다..
기습적으루 나의 발을 공격하는데..
차마 피할 시간도, 여유도..아니 모든걸 떠나서.. 인지도 하지 못했다.
순간적으로 어떤 괴기한 힘이 모였던 것일까..
바닥에 잘 밖혀있던 타일하나가 나의 엄지발가락을 심하게 가격하고
몇개의 조각으루 부서지면서 공중부양을 하는것이었다...-.,-
순간 '아뿔사!'
곧 화장실 바닥은 붉은 피로 물들기 시작했다.
무척이나 당황스러웠다...
피가 끊임없이 흘러서 상처가 어느정도인지 확인도 못한채.
한참을 피를 흘려보냈다.
(아프기도 했거니와..  붉은 피의 물결을 보고 잠시 취했던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지혈을 해야돼. 지혈!'
상처가 어떻게 났는지.. 이놈의 피.. 멈출 생각을 안한다.
시간을 보아하니 문을 연 약국은 없을터..
근처에 병원이 있었나 생각도 했는데.
방바닥 여기저기 피를 뿌리며 제대루 걸을수도 없는 내 모습에..
'덴장.. 걷지두 못하는데 무슨 병원이란 말인가...'
금방 포기하구. 휴지를 마구뽑아 두꺼운 방어막을 쌓아놓구 무작정 기다려 보기로 했다.
그와중에 댄디녀석 방바닥에 뿌려진 못보던 빨간색 액체에 흥미를 느꼈나보다.--;;
댄디녀석과 피를 나눈다는건 왠지 꺼림찍했다..아니.. 무지 꺼림찍했다.
근처에 못오도록 무쟈게 험한 인상으루 구석으루 쫓아내버렸다.

꽤나 긴 시간이었던것 같다.
한참을 기다리다 휴지를 살짝 들춰보니..
휴지들은 그새 온통 빨갱이들이 되어있다.
'질긴생명이로군...'
휴지를 갈아주기위해 바닥에 신문지를 받쳐놓구 '빨갱이'들을 다 떼어냈더니..
살짝 피가 응고되어 있는듯 싶다.
상처를 자세히 보구싶지두 않았다.
여하튼 기회는 이때! 집에는 응급도구가 아무것두 없었던터라..
한통있는 대일밴드 5개를 덕지덕지 붙이구
휴지루 둘둘말아 테잎으루 고정시켜놨다.
그리구...
화장실 바닥을 물들어놓은 피들을 물로 씻어냈다.
순간... 영화에서 사람을 죽여놓구 범죄의 흔적을 없애기 위한 범인의 모습을 연상시켰다.
'덴장.. 머지? 난 범인이 아니란말이야!'
그와중에 청소는 무사히 마쳤구..
반란의 주인공인 화장실 타일은 이미 조각난 것으로도 벌을 다 했으리라 판단하여 한번 째려봐주고 휴지통에 묻어버렸다.

샤워는 해야겠기에.. 임시조취를 취한 엄지발가락을 주방용 투명 랩으루 둘둘 말아놓구
물을 차단하기위해 고민하다가..
퇴근하면서 슈퍼에서 물건살때 담아왔던 검은색 비닐봉다리를 발에 씌우고
고무줄로 입구를 막아놓은채 샤워를 마쳤다.
(생각해보니.. 괜찮은걸.. --;;)
짧지만 기나긴 시간이었다.

다음날 회사에 가서 부랴부랴 빨간약이랑 붕대랑 사서 제대로 사후처리를 하려했는데.
회사에서 응급조치된 대일밴드 무더기들을 떼어내고보니..
이런.. 상처가 생각외루 깊었다.
'으!!! 집에가면 그놈의 타일들을 꺼내서 망치로 가루를 만들어 버릴테야!!'
결국 병원에가서 3방을 꿰메구.. 그 통증때문에 주말을 무지 불편하게 지내버렸다.
이번주말까지는 계속 불편이 이어질듯 싶다.

지금 난.. 그 타일은 죄가 없음을 인정한다..
나의 조심스럽지 못한 행태 때문이려니..

결국... '안하던 화장실청소를 하면 엄지발가락이 고생한다'라는 크나큰 교훈을 얻고...
앞으로 청소는 느긋하게 주말에 하리라 다짐해본다...
ㅜㅠ


(쓰고보니.. 뭐가 일케 길어...--;;)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eam  (0) 2004.02.15
대한민국 서울의 택시들은 모두 깜빡이가 고장났나보다.  (0) 2004.02.12
안하던 화장실청소를 하면 엄지발가락이 고생한다.  (0) 2004.02.09
자연스럽다는거..  (0) 2004.01.30
댄디 실종사건  (0) 2004.01.26
설 보내기  (0) 2004.01.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