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3년 7월생인 키토 아야양은 25세가 되던 1988년 5월에 25년 10개월의 짧은 생을 마감한다.

'1리터의 눈물'은 15세부터 '척수소뇌변성증' 이라는 불치병에 걸려 10년간 병마와 싸우면서도 살고자 하는 의지와 긍정적인 생각으로 평범하게 이 세상에 살고 있는것이 얼마나 축복된 일인가를 일깨워주는 키토 아야의 일기장이다.

그녀의 일기는 그 나이의 어린 소녀가 썼다기엔 무척이나 성숙했다고 느낄 정도로 이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남달랐으며, 그녀가 처한 상황과 그녀의 글들에 '나'라는 존재를 들여다 놓으면, 무척이나 작아질 수 밖에 없음에 고개를 떨구게 한다.

일본에서 영화드라마로 제작되어진 '1리터의 눈물'. 지금 내 삶이 정말 힘들고 절망적이라고 느끼거나, 일상이 무미건조하다면 한번쯤 그녀의 힘든 삶을 느껴보는것도 좋을 것 같다.

el.


index

14세 우리 가족
15세 슬그머니 다가온 병마
16세 고통의 시작
17세 이제 노래 부를 수가 없다
18세 진실을 알고
19세 엄마, 이제 살 수 없을지도 몰라요
20세 병에 지고 싶지 않다
21세 생명이 있는 한

나는 다시 태어났습니다.
착실하게 한 단씩 올라 온 계단을 발을 헛디뎌 아래로 굴러 떨어진 느낌입니다.
선생님도 친구들도 모두 건강합니다. 슬프게도 이 차이는 어찌 할 수가 없습니다. 저는 히가시 고등학교를 떠납니다. 그리고 장애자라는 무거운 짐을 혼자서 짊어지고 살아가야 합니다. 이렇게 결단을 내리기까지, 1리터의 눈물이 필요했습니다. 앞으로는 더 많이 필요하겠지요.
멈춰라. 내 눈물샘이여!
져서 분하다. 아!
분하면 열심히 이겨내면 되잖아.
지기만 하면 안 되잖아.  - 양호학교 전학을 결심한 키토 아야 16세 p.85

전동휠체어의 충전개시 버튼 누르기를 잊어버려 자동이 되지 않았다. 곤란했다. 올라가는 길을 끙끙대며 밀었다. 허리가 아파왔다. 2층 연결통로에서 조금 쉬었다. 밑을 내려다보니 그림자 위에서 움직이는 작은 것이 눈에 띠었다. 작은 개였다. 무척 슬퍼보였다. 선생님이 다가와서
"개도 멋진 경치가 좋은가 보구나."라고 말씀하셨다.
말을 못하는 동물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은 그 사람의 그때의 기분에 따라 다른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 키토 아야 17세 p.155

1리터의 눈물 中
  1. 종종 2006.08.09 18:02 신고

    엘리는 안올려지는거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