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1/09]

어제 다른 부서사람들과 술을 마셨는데..
어찌나 급하게들 마시던지..
오늘 결국 재시간에 일어나지두 못하구.
점심때가 되서야 출근을 했다.

속두 많이 아프구..
머리구 아프구..
고생이다..

평소엔 술을 많이 마시고 다음날에 '내가 또 왜이렇게 마셨을까. 고생할꺼 알면서' 라는 생각만이었지만..
오늘은 내가 어제 술을 잘 컨트롤하지 못했음을
스스로 자책하며, 몰아붙이고 있었다.

그래.. 그게 문제인 것이다.
어제는 사람두 많구.. 층도 달라서 잘 알지 못하던
다른 부서 사람들과 가까워 진것은 큰 즐거움이자 수확임은 확실하다.
근데.. 그로인해 술을 컨트롤 하지 못하구
오늘 몸이 고생할 뿐 아니라.
오늘 하루동안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마무리할 수 있었던
많은 일들을 하나도 진행하지 못함에 있어 스스로 무한한 자책을 하게된다.
이게 뭐야.....

지금 머리속에서는 속이 안좋지 않다면 해야할, 할 수 있는 모든 일들이 흘러간다.
하지만.. 정작 오늘 진행시켜야할 회의마져 하지 못했다.
이렇게 하루를 버린것이다.

그래.. 하루에 대한 소중함이다.
그걸 항상 일깨워야 한다.
나 스스로 '너의 하루는 니가 앞으로 벌 수 있는 금전과는 비교할 수 없어'라는 충고를 끊임없이 해줘야 한다.

이렇게 버려버린 오늘 하루가..
오늘따라 참 안타깝게 느껴진다..
새해가 됐다는거 때문일까.

여하튼... 난 지금도 속이 아파서..
글을 쓰는것 이외에 아무것도 진행할수가 없을 지경인 내가 참 한스러워지는 1월 9일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 보내기  (0) 2004.01.26
내가 선택한 다이어리  (0) 2004.01.14
나의 하루를 소중히 여기자..  (0) 2004.01.09
생각을 많이하자...  (0) 2004.01.06
프랑켄슈타인되다..  (0) 2003.12.29
게으름은 시간도둑  (0) 2003.12.28

[2003/01/16]

요며칠.. 회사에서.. 참 바쁘게 지내왔다..
어제 중요한 서비스 오픈을 앞두고 챙겨야할것들도 넘 많았구...
업체간의 조율도 만만치 않았구...
내부와의 조율도 어느정도 필요하구...

오늘..
넘 힘이 없는 하루를 보냈다..
몸살기운도 있구.. 기침두하구... 코도 막히구..
전형적인 감기몸살증세인데..
여기에.. 정식적 우울증까지 겹쳐버렸다...

제일 힘든게 사람이라는거 못느낀거 아니다..
근데.. 오늘 새삼 또 느끼게 됐다..
제일 힘든게 사람이라는거...
회사에서 몸두 안좋은데.. 이러한 생각과 여러가지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는 동기들로..
내내 맘이 편치 않았다...

또 한가지...

내가 선택한 일에대한 목표와 동기가 멀어지는듯한 이 느낌..
너무 싫다..
적어도.. 적극적인 사고방식이 일반화된 나의 보통 모습에서..
점점 탈피하고 있는 나의 모습..
조직의 분위기를 리드하며 이끌어갔던 내가...
새로운 목표를 위해 과감히 안락을 포기하고 새로운곳에서의 적극적인 모습을 추구했던 내가..
점점.. 외부적인 요인과 내부적인 요인이 합쳐져..
그냥.. 조직의 일부분으로 주체성없는 안락을 지향하려한다..

채찍질이 필요한걸까...
아님.. 나와의 타협이 필요한걸까..

한달중.. 정말 흔하지 않은 날이 내 머리속이 너무나도 복잡한 날이다..
근데.. 요즘은.. 잦아지고있다...
내일이면.. 또 장난스런 나의 모습을 찾아가겠지만..
가끔씩 이렇게 복잡한 날엔..
뭔가 확실하게 정하고 싶다...

근데.. 그러기엔.. 오늘은 너무 늦었구..
몸은 너무도 안좋구...
피곤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03.02.09
의욕상실의 계절  (0) 2003.02.03
복잡하다....  (0) 2003.01.16
나의 닉을 찾다...  (0) 2003.01.12
새해는 새해가 아니다...  (0) 2003.01.07
세계4강 = 아시아4강???  (0) 2002.10.10

[2003/01/07]

그냥 하루가 지났다..
새해이기 때문에 뭔가 새로워져야하고, 달라져야하고,
뭔가를 계획해야하고, 작심삼일이라고 자신을 질책해야하고...
그런것들을 해야하는 강박관념은 더이상 없었다...

그냥.. 하루가 지났을 뿐이었다....
단지 하루만..

요즘은 그냥.. 잘 보이지 않는 길을 달리고 있는 느낌이 든다...
주위는 뿌옇지만..달려야하고..
달려야하지만 주위는 뿌옇고...

그래두... 달려야겠지... 쉴수는 없으니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잡하다....  (0) 2003.01.16
나의 닉을 찾다...  (0) 2003.01.12
새해는 새해가 아니다...  (0) 2003.01.07
세계4강 = 아시아4강???  (0) 2002.10.10
지퍼...?  (0) 2002.09.15
머리와 맘을 비우는 여행...  (0) 2002.07.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