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09/29]

쉬면서 간만에 혼페이지 리녈을 하면서
오래된 자료들을 뒤적거렸다.
나의 흔적들..
그리고 지나쳐간 사람들의 흔적들..
너무도 정감있는 흔적들과 가슴아픈 흔적들 그리고 그리운 흔적들.
참 다양하게 많이 있었다.
그러고보니 버리지 않고 남겨둔다는 것이 매력적임을 느낀다.
길게는 10년이 더 된 흔적들을 그만큼의 세월동안 묻어두었다가 다시 찾았을때 묘한 쾌감과 실없는 웃음들이 터져나왔다.
정리한다는것이 재밌게 느껴졌다.

지금 내 인생에 있어 중요한 시점에 서있음을 느낀다.
이제 풀어나가야 할것들이다.
많은 경험들을 해왔다..
이젠 잘못된 선택은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지..
지금부터의 선택은 매우.. 매우.. 중요할거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원 여행  (0) 2003.10.29
공기에 색이 들어가 있다면..  (0) 2003.10.12
새로운 시작이다..  (0) 2003.09.29
이사하구 나서...  (0) 2003.04.07
무엇이 날 붙잡는가..  (0) 2003.04.04
이사 완료  (0) 2003.03.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