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2/29]

으어~~!!!!

천리안 동호회 텔넷서비스 중지!!


내 추억이.. ㅜㅠ
어렸을때 뛰어놀던 동네의 건물과 길들이 없어지는듯한..
이 기분..
흑.. ㅜ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P.M (Project Manager)  (0) 2005.01.11
sunset of 2004  (0) 2004.12.30
텔넷서비스 중지!! ㅜㅠ  (2) 2004.12.28
온라인 향수  (0) 2004.12.18
기억속이라지만.. 그 기억이..  (0) 2004.12.09
2004년은..  (0) 2004.11.29
  1. 네시 2008.02.09 02:19 신고

    저런..
    저두 어렸을 때 삼국지 동호회 다니면서 참 많이 놀았는데..
    아쉽네요 ㅠㅠ
    아직도 정회원 유지하고 있는데..

    • _Mk 2008.02.10 05:14 신고

      아.. 네.. 이게 벌써 2004년도 포스팅이니..
      한참 되었지요..
      저도 옛날 생각 많이 나요.
      벌써 13년전인데.그때 천리안에 내가 썼던 글들이 아직도 보관되어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 해요.


[2004/12/19]

1993년..
전화회선을 통해 14400BPS 모뎀으루 통신하던 시절..
고작해야 200~300MB의 하드용량으로도 충분했던 시절..
윈도우OS가 불편하기 짝이없어서 DOS부팅을 하던 그 시절..
PC통신으로 전화요금이 엄청 나와서 혼두 났던 그 시절..
그때부터 이용하던 천리안의 텔넷 서비스..
아직 서비스가 없어지지 않은것이 참 고마울 따름이다..

온라인 향수..
그건 어쩌면 지금과 같은 빠른 인터넷 시대에 새롭게 각인되는 우울증의 한 요소는 아닐런지..
그 시절 텔넷, 새롬데이터맨, 이야기를 통해 접속하는 천리안은
온라인 채팅과 동호회 활동만으로도 너무나도 매력적인 공간이었다..
난 요즘도 항상 '이야기' 프로그램을 사용한다.
'이야기'를 통해 천리안을 텔넷모드로 접속해서 95년 이후 항상 자주 갔던 동호회를 들어간다.
그때의 그 동호회가 아직 없어지지 않았다는 이유 하나로 난 아직도 천리안을 접속한다.
천리안 만큼은. 익스플로러로 인터넷으로 로그인하는것이 무척이나 불편하다.
텔넷모드가 정말 편하다..

지금은 올라오는 글이 없다.
아니.. 있지만.. 2달에 한번.. 3달에 한번 꼴이다..
그나마 그런 글들이 올라오는게 신기할 따름이다.
하지만.. 난 추억하러 그곳을 자주 들린다.
그곳엔 내가 아주 어렸을때..
내가 세상의 쓴맛을 보기전의 순수했던 모습들이 고스란히 담겨있기에..
그곳엔 내가 아주 어렸을때..
내가 좋아하고 나를 좋아했던 추억속의 사람들이 고스란히 남겨있기에..


가끔씩 10여년전에 내가 올려놨던 글들을 검색해본다.
그리고 피식 웃음도 지어본다.
그리고 그때 내 삶을 기억해본다.
그리고 이건 나만의 또다른 추억놀이가 된다.


10여년 전.. 그때 그 공간과 그때의 나의 글들이 아직 남겨져있는 그곳..
그곳은 나의 온라인 고향이다..
추억할것이 너무나도 많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sunset of 2004  (0) 2004.12.30
텔넷서비스 중지!! ㅜㅠ  (2) 2004.12.28
온라인 향수  (0) 2004.12.18
기억속이라지만.. 그 기억이..  (0) 2004.12.09
2004년은..  (0) 2004.11.29
덴장..  (0) 2004.11.08
[2003/01/12]

mins라는 닉...
내가 1994년 PC통신을 처음 시작했을때부터 사용했던 이름이다.
그당시 '닉'이라는건 조금은 생소했지...
그냥.. 이름에 '민'이 들어간다 하여 특색없이 사용하게 된 mins라는 닉..
그치만.. 몇년에 걸처 사용하다 보니..
이제 추억이 담겨있구, 나름대루 정통성 있는 닉이 되어버렸다.
그나마 얼마동안 사용하지 않던 닉이었는데..
이제 다시 꺼내본다...
지금도 '천리안' 아직두 내가 매일 가는 대학 동호회에는 mins라는 이름으로 쓰여진 글들을 검색하곤 한다.
많은 추억이 있기때문에...
유일하게 아직도 터미널모드로 '이야기'나 '새롬데이터맨'으로 접속하기를 고집하는 '천리안'...
그것 역시 하나의 추억이다..
내가 처음 온라인을 경험한 공간이었으니..

오늘이 끝나간다..
요즘은 월요병이 생긴다...
휴일이 끝나감이 아쉽고..
끝날때에.. 내가 계획했던것들을 해놓지 못함이 아쉽다.
평일에는 들어오면 지쳐 쓰러지기 일수이기 때문에..
Creative적이지 못한 나의 삶을 싫어한다.
가장 Crative한 전공과 직업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난 한없이 평범해지는듯하다...

뭔가 재도약을 해야함에도..
새해는 새해가 아니라는 나의 글대로 새해는 새해가 아니었다.
그렇담..
언제일까..
내가 정하는것이겠지.. 내가 맘먹는 것이겠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욕상실의 계절  (0) 2003.02.03
복잡하다....  (0) 2003.01.16
나의 닉을 찾다...  (0) 2003.01.12
새해는 새해가 아니다...  (0) 2003.01.07
세계4강 = 아시아4강???  (0) 2002.10.10
지퍼...?  (0) 2002.09.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