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새로운 UI를 테스트 하는 베타 테스터들의 포스트를 통해서 종종 봐오긴 했지만, 공식적으로 새로운 UI가 사용 가능하다는 것은 오늘 알았다. 새로운 UI를 함 둘러봤는데, 뭐랄까 기존의 여기저기 산발적으로 흩어져있던 컨텐츠들을 그룹핑해서 모아 놓은 것은 좋으나, 그러다 보니 많이 비어 보이고, 넓어진 컨텐츠 표시 영역은 휭하기까지 하다. 일단 뭔가 큰 매릿을 느끼기 전까지는 기존의 레이아웃을 그대로 사용할 것 같다. 세부적으로 추가된 기능들이 있는지는 나중에 자세히 둘러보도록 하고...

http://new.facebook.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의 전체 레이아웃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의 프로필 레이아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전체 레이아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프로필 레이아웃

el.
  1. 엘렌 2008.07.29 00:25 신고

    페이스북 정보는 항상 여기서 보는 듯 흐흐
    근데 어찌해도 전 페이스북의 UI가 너무나 불편하드라고요.
    펑션자체의 인터랙션들은 참으로 편gkdu
    어찌 요런 깜찍한 생각을 했을까 놀랍기도 하지만요.

    • _Mk 2008.07.29 22:58 신고

      참 깜찍한 부분들이 의외로 많이 있죠 :)
      Facebook은 우리 나라 사람들한테는 어느정도 학습이 되기 전까진 접근하기 쉬운 UI는 아닌거 같긴 해요.

    • 엘렌 2008.07.30 19:22 신고

      저는 개인적으로 페이스북을 잘 안쓰게 되는 이유가
      UI보다는 정서적인 부분(?)인 것 같아요.
      분명히 제 프로필은 로그인하고 제 친구여야 볼 수
      있는 것이 확실한데도,
      왠지 제 프로필 페이지를 보면 제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더 많이 들거든요. 친구나 클럽의 업데이트를 꼬박 꼬박 잘 알려주는 건 좋은데 그래도 저는 '마이셀프'가 더 중요한 유저층이라 그런지.. 거부감이 더 많은 듯 해요.

    • _Mk 2008.07.31 03:50 신고

      아. 그런 부분도 있을 수 있겠군요. 미쳐 생각하지 못했던 내용이에요.


저번에 SNS형 동영상 플레이어인 Viddler에 대해서 소개를 한 적이 있는데, 지금 소개하는 Vimeo역시 뛰어난 동영상 플레이어로 추천하고 싶다. Vimeo는 작년에 기분 전환용 유쾌한 립싱크 비디오를 발견한 이후로 종종 RSS로 이 비디오를 제작한 사람의 동영상들을 받아 보다가 얼마 전부터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Vimeo를 사용하게 된 궁극적 이유는 퀄리티와 16:9의 HD급 해상도의 레이아웃을 지원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볼만한 HD 동영상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는 부분도 매력적이었다. 사실 습관적(?)으로 제일 많이 사용하는 것은 YouTube이지만, YouTube의 경우 High Quality의 동영상을 지원하긴 하지만, 블로그나 다른 웹사이트로 Embed 시킬 경우에는 고화질의 동영상을 Embed 시킬 수 없다는 치명적 단점을 갖고 있고, 16:9의 HD급 동영상일지라도 4:3의 레이아웃에서 보여지는 것과 실제 16:9의 레이아웃 스킨에서 보여지는 것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많은 차이를 느끼게 한다. 물론 Vimeo역시 Embed 했을 경우 HD의 레이아웃과 퀄리티는 지원하지는 않는다. (HD 링크를 플레이에서 지원한다.) 그러나, YouTube와 같이 지나친 압축으로 인한 Low Quality의 동영상을 보여주진 않는다. 물론 이 부분은 장,단점이 있다. YouTube와 같이 천문학적인 인프라를 커버해야하는 서비스에서 최상의 퀄리티로 인한 스토리지와 트래픽을 디폴트로 유지한다는 것은 분명 리스크가 클테니깐.

Vimeo는 HD급 동영상을 즐기기에 최적화된 플레이어를 제공한다. 그래서 그런지 작품성있는 HD 동영상들을 제작하는 사람들과 작품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다. 그리고 Vimeo의 장점 중 하나가 올려져 있는 동영상의 원본 파일을 다운로드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근에 거의 모든 스트리밍 플레이어들이 Flv로 제작되기 때문에 이 Flv 파일들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나 브라우져 플러그인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당연한 이야기지만 원본 파일의 퀄리티를 즐길 수는 없다. 하지만 Vimeo에서는 원본 파일을 다운받을 수 있기 때문에 로컬 PC의 실제 원본 파일이 실수로 삭제되더라도 언제든지 사이트에서 다시 다운 받을 수 있다. (물론 동영상에 대한 개인 옵션 설정이 다 있기 때문에 공개를 거부할 수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정당 일주일에 500MB의 Upload 용량이 주어진다. '나쁜 의도'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면 일주일에 500MB는 충분한 용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을 올리는 프로세스는 무척 간단하다. 동영상을 선택하여 업로드가 되는 동안 타이틀, 내용과 태그를 미리 입력하여 저장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업로드가 완료되면 바로 컨버팅이 되는 상황을 시각적으로 표시해 주기 때문에 답답함이 덜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편집 옵션들이 다양하게 있으며, 표시될 썸네일 역시 '넉넉하게' 추출해 주기 때문에 새로 썸네일용 이미지를 올릴 필요가 없다. 물론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썸네일용 이미지를 따로 업로드하여 저장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 별 통계와 원본 파일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정보와 링크가 표시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D 동영상의 경우 16:9 플레이어 레이아웃이 자동으로 출력되고, HD On/Off 의 옵션을 제공한다.


I' ll Remember You Forever (HD) from Leonardo Dalessandri on Vimeo.

HD 동영상을 최적화된 환경에서 스트리밍 시키고 싶다면 꼭 Vimeo를 이용해보시길 권한다. http://www.vimeo.com

el.
  1. 49 2008.07.17 02:37 신고

    저 동영상의 정체는? 뮤직비디오 같긴 한데 뭔 소린지도 모르겠고
    살짝 야하시기도 하고~

    • _Mk 2008.07.17 04:46 신고

      중독성 강한 명곡이지.
      스페인 싱어송라이터 BeBe의 Siempre me quedara란 곡이야.
      가사도 인상적이구.

      http://blog.naver.com/gaby_?Redirect=Log&logNo=39759218

      여기서 가사를 함 보도록해. 저건 공식 뮤직비디오는 아니지만 가사를 보면 저 영상을 이해하게 될꺼야.


좀 전에 포스팅을 하다가 희얀한 현상 발견. Facebook이 입력이 안된다.
그래서 테스트를 좀 해봤는데..
다음은 포스트 작성시 태그 입력창이다.
다음과 같이 "Facebook"과 "Number"라는 태그를 입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저장된 포스팅에선 "Facebook"이 빠지고 "Number"만 들어가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Facebook"의 F를 소문자 f로 바꿔서 "facebook"으로 입력해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이런. 이건 또 먹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와 "f"의 차이인가? 그냥 "Face"와 "face"로 테스트를 해봤는데. 이 역시 "Face"로 입력하면 그냥 태그가 사라져 버린다.

몇 가지 테스트를 더 해봤는데 어떤 단어는 첫 단어가 소문자로 들어가면 그냥 사라져 버리고, 어떤 단어는 첫 단어가 대문자로 들어가면 그냥 사라져 버린다. 또 어떤 경우는 내가 소문자로 입력한 단어를 자기 맘대로 대문자로 바꿔버린다.

티스토리님! 왜 이러는 거에요?

el.
  1. _Mk 2008.07.14 20:02 신고

    티스토리님의 답변이 왔다.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입니다.
    영문 태그의 대소문 구분은, 처음 등록한 태그의 대소문자를 따라서 저장됩니다. 아래의 포럼 답변의 참고해 주세요.

    http://www.tistory.com/forum/viewtopic.php?id=1371
    http://www.tistory.com/forum/viewtopic.php?id=1897

    태그가 사라지는 현상은 항상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먼저 입력한 태그 (예: Face)를
    대소문자를 달리하여 수정 하면 (예: face) 태그가 삭제 되는 것을 확인 하였습니다.
    (수정이 아닌 등록에서는 대소문자만 변경되고, 삭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해당 문제는 태그 대소문자 처리에 대한 규정을 완하 하는 작업을 하며 처리가 될 계획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라고..

  2. aaron 2008.07.14 22:43 신고

    허허.. 이런문제가 있을줄은..

    • _Mk 2008.07.15 04:22 신고

      있더라구. 근데 좀 퐝당하지 않아요? 처음 등록한 태그의 대소문자를 따라간다니. 글쓴이가 의도하는 대소문자 구별이 분명 있을텐데 -.,-


구글 트렌드로 비교 검색한 결과, 최근에 Facebook이 Sex보다 더 많이 검색되어 지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사실 이 두개를 비교할 생각을 한 All Facebook의 Nick O'Neill도 엉뚱하지만, 사실 흥미로운 결과이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l Facebook]

이 포스트를 보고, 그렇다면 Myspace와는 어떨까 궁금해서 검색을 해봤다. 세계를 '지배'하던 SNS인 Myspace조차 2008년 들어 Facebook에게 밀리고 있군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cebook의 독주가 시작된 듯한 느낌이랄까. 언제까지 계속될까?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 Ads Type  (0) 2008.07.16
Facebook 태그가 안먹힌다.  (3) 2008.07.13
페이스북, Sex를 앞지르다.  (0) 2008.07.13
Audi Symphony - 음악과 소음의 조화  (0) 2008.07.10
Nike+ Human Race Seoul 프로모션 동영상  (0) 2008.07.09
Where the Hell is Matt?  (0) 2008.07.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FYI :
myyearbook.com 은 고등학생 Target의 SNS

[Top 5 Social Network ranked by Market Share]
[MySpace Received 72 Percent of U.S Social Networking Visits for May 2008]

el.
SNS, UV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4월 기점으로 Facebook의 전세계 UV는 이미 Myspace를 따라 잡은 듯.
150만 UV를 사이로 거의 동률을 이룬듯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U.S UV에서는 아직 상당한 갭이 있긴 하지만, 첫 번째 그래프에서 보듯(예전부터 이슈가 되었지만) Facebook의 상승세는 '무서울'정도이다.

Company Fact Sheet

Facebook image
Website: facebook.com
Location:Palo Alto, California, United States
Founded: February 1, 2004
Funding: $496M

On February 4th, 2004 Mark Zuckerberg launched The Facebook, a social network that was at the time exclusively for Harvard students. It was a huge hit, in 2 weeks, half of the student body… Learn More


MySpace image
Website: myspace.com
Location:Beverly Hills, California, United States
Founded: August 1, 2003
Acquired: July 1, 2005 by Fox Interactive Media for $580M in Cash

MySpace is a popular social networking site that lets friends share, message and stay connected. The site lets you browse profiles, blog, email and join groups. MySpace also has videos, music and classifieds. Music artists can add friends, stream… Learn More


[Techchurch]

덧붙임.
Alexa 6월 data
사용자 삽입 이미지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고 활용법 - 무너진 벽 틈을 레고로..  (4) 2008.06.17
고래 꽃병  (2) 2008.06.16
Facebook, 2위 벗어나나  (0) 2008.06.16
Firefox 3 공식 출시 / 기네스북 프로모션  (0) 2008.06.15
iPhone 3G  (12) 2008.06.12
Fallen Animation  (0) 2008.06.12

태우님의 블로그에서 흥미로운 내용이 있어서 가져왔다.
이번 미국 민주당 후보 경선 기간중에 오바마 진영이 Facebook을 적절하게 잘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있었다. 내가 Facebook에서 오바마 캠페인을 내 의지와 상관 없이 수 없이 접할 수 있었던건 나와 Friend 관계인 사람들의 적극적인 캠페인 참여 때문이었을 것이다. 실제로 미 대선과는 상관이 없는 나 역시 Facebook의 오바마 캠페인을 통해 오바마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 형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할 정도이니. 아래의 내용을 보고 마치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의 이미지가 교차되었다.

“Our job is not to run in here to tell you how it’s going to be,” Ukman tells them. “This is your campaign. Not our campaign.”


역: 우크만(오바마 캠페인 대장 중 한명)은 “우리가 할 일은 여기 와서 이게 이렇게 될 것이다 라고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이 캠페인은 바로 당신의 캠페인이다를 알리려 왔다.”라고 했다.


According to David Axelrod, the campaign’s chief strategist, the bottom-up ethos of the campaign comes straight from the top. “When we started this race, Barack told us that he wanted the campaign to be a vehicle for involving people and giving them a stake in the kind of organizing he believed in,” Axelrod says.


역: 캠페인 전략을 맡았던 데이비드 악셀로드에 의하면, 오바마 캠페인의 풀뿌리 정신은 오바마에게서 직접 내려왔다고 한다. “경선 레이스가 시작했을 때, 바락은 사람들이 직접 주인이 되어서 참여할 수 있는 도구가 되는 캠페인을 보고 싶다고 했습니다.”


In every contest, the youth vote has at least doubled and often tripled previous records. Riemer is quick to point out that these successes aren’t just the result of the campaign organizing young people but of young people organizing themselves.


역: “각 주에서 경선이 있을 때마다 젊은이들의 투표참여수는 항상 기존 기록을 항상 두세배로 갱신했습니다.” 라이머는 이런 성공 케이스들은 캠페인측에서 젊은이들을 조직한 데서 온 것이 아니라 젊은이들이 스스로를 조직해서 모인 데에서 왔다는 것을 강조했다.


With the help of one of the founders of Facebook, the Obama campaign created, MyBo, its own social-networking tool, through which supporters could organize themselves however they saw fit. Today, the network claims more than half a million members and more than 8,000 affinity groups.


역: 페이스북의 창업자 중 한명의 도움으로, 오바마 캠페인은 MyBo라 는 소셜네트워킹 도구를 만들었다. MyBo를 통해 오바마 지지자들은 자신들의 원하는대로 스스로 조직하고 모일 수 있게 되었다. 현재 (2008.3. 기준) MyBo는 50만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8000개 이상의 동호회/커뮤니티가 생성되어 있다.


출처 : 태우님 포스트
원문 : The Machinery of Hope


el.

  1. Ranhee 2008.06.10 06:16 신고

    wind of change is heading America's way for sure, I have mixed feeling about Obama's victory over Clinton, dream of first female president of america has faded but another era and history may be in store... exiciting!

    • _Mk 2008.06.11 02:15 신고

      pretty exciting. actually Americans standing in front of big change and a chance at this time. still U.S is big powerful country, hope the changes will be good to out of America. (it's very grand sounding story huh)


재밌는 비디오 하나 발견.
어찌보면 온라인에 찌들어있는 유저들에게 현실로 나오라는 일종의 '계몽'비디오 같기도 하지만,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주요 SNS 들의 특징들과 특히 SNS 를 사용하는 유저와 서비스 provider사이의 괴리를 위트있게 보여주고 있다.

특히나 Myspace와 Friendster의 대화는 정말 공감백배.
myspace : 왜 날 무시하는거야!
                너한텐 새로운 친구 요청이 들어와있다구. 게다가 여자라구!
man : myspace! 그건 여자가 아니야! 절대 아니라구!
         그건 웹캠 포르노 사이트 스팸일 뿐이야! 너도 알잖아!
myspace : ...... 맞아.. 사실이야...

Freindster : Freindster에서 친구 생일 메시지를 남기라구! / 내 친구가 되어줄래? (Freindster 의 생일 축하 메시지와 친구 '강요' 메일들은 사실 짜증이 많이 나긴 한다.)

Myspace를 가입하는 모든 사용자들의 첫 친구가 되어주시는 Tom님께서도 등장하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 종일 모니터를 쳐다보면 병생긴다고, 50분에 한번씩 멀리 쳐다보고 광합성을 하라는 권고 기사들이 종종 나오곤 하는데, SNS 역시 너무 지나치면 '마음의 병'과 '집착'이 생기는 법, 뭐든 적당히 즐기는 것이..

el.

  1. 종종 2008.06.02 00:57 신고

    50분에 한번씩 멀리 안쳐다보면 어떠케 되는데

    • _Mk 2008.06.02 01:44 신고

      어떻게 되진 않구 50분에 10분씩 쉬는시간이야.
      종치면 먼산 내다봐..

  2. 2008.06.29 22:32

    비밀댓글입니다


NHN USA 를 담당했던 前 김범수 사장의 북미 서비스인 Buru.com을 살펴 보았다.

Buru.com is about how users can collect web contents into collections and sharing them with others.

서비스의 모토를 놓고 보면 deliciousdigg가 연상된다.
대략 봤을땐 이 두 서비스의 북마킹 기능과 SNS 의 특징들을 점목시킨 느낌이다.

Buru Tools의 설치와 사용에 대해서 대략 보면 어떤 서비스인지 바로 감이 오실 듯.
Firefox에서 테스트를 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툴바를 설치하고 나면 Firefox 하단에 그림과 같이 새로운 아이콘이 추가되고 클릭하면 Buru Posting Bar가 출력된다. Feeds, Bookmark, Article, Image, Video 등의 종류를 선택하여 원하는 자료들을 포스팅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deo를 선택했을때의 화면이다. 자동으로 Video Object를 인식하고 "Clip"이라는 버튼이 출력 된다. Clip을 클릭하면 포스팅을 할 수 있는 창이 출력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tle, Tags와 자신의 Buru 카테고리를 선택하여 submit을 누르면 자신의 Buru에 포스팅이 되고 별도의 페이지 이동이 없기 때문에 계속 서핑을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Buru 페이지로 가면 방금 포스팅한 리스트가 added 되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Buru의 메인페이지에서는 다른 사람들의 Buru들을 검색할 수 있고, 관심 항목들은 Wall에 별도의 Post를 남겨서 해당 유저와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다. 유저들간의 관계를 Twitter와 같이 Follower라는 이름을 사용하여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해놓았다.

결론적으로 다양한 멀티미디어 자료들을 한 곳에 모으고 공유하고 커뮤니케이션 함으로서 유저들간의 social networking 목적까지 충족시켜주겠다는 의도의 서비스인 것이다.

유사 서비스들이 많은 상황에서 일단 복합적인 컨셉으로 향후 어떻게 차별화된, 또는 유저들을 중독시킬 수 있는 서비스들이 나올지 모르겠지만, 과연 북미 유저들의 입맛을 어느 정도 충족 시켜줄 수 있을지 무척 궁금하다.

Buru의 서비스를 보다가 문득 떠오른 사족을 덧붙이자면,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인 서비스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국내 서비스의 '어설픈' 로컬라이징이 아닌 '뼈 속 깊은 곳부터 그들의 문화'를 반영시킨 서비스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고 있는 요즘이다.
솔직히 요즘 같아서는 아무리 머리 좋은 한국 사람들이 모여서 서비스를 기획 한다 해도 그들만으로 성공적인 북미서비스는 많이 힘들어 보이는데, (아아.. 좀 더 positive mind가 필요한 상황인데.. 이럼 안되는데. ) 김범수 사장이 앞으로 어떠한 결과를 이끌어 낼지 개인적으로는 무척 궁금하다.

el.
  1. 49 2008.05.26 11:18 신고

    어려워 어려워~
    나한텐 너무 어려워~~

    제대로 시간 내서 읽어봐야지~~^^;;;;;;;;;;;


얼마전에 facebook에 재미있는 기능이 새로 생긴 것 같다.
일명 "People you may know"
내가 입력한 정보들을 토대로 내가 알만한 사람들을 알려주는 기능인데,
단순히 입력된 네트워크, 지역 정보만으로 결과를 뿌려주는 것 같지는 않다.
그럴꺼면 지역 네트워크에 속한 수백명의 사람들이 결과로 다 뿌려질테니..
뭔가 나름 근사치를 위한 검색 쿼리들이 존재할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Based on your information, it seems that you might know them."
이런 메시지를 뿌려주는 것 자체가 참 흥미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 두 사람을 내가 알고 있을 것이라는데..
Gary라는 사람을 들어가보니(이 사람은 자기 정보를 공개하고 있어서 확인이 쉬웠다.), 이 사람은 얼마전에 SF 본사로 새로 합류한 우리 회사 직원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utual Friends 리스트의 본사 소속 친구들을 보고 바로 확인이 가능했다.
근데 이 사람의 경우 신기했던 부분은 아직 페이스북 내에 있는 우리 회사 그룹에 가입을 하지 않은 상태였음에도 내가 알고 있을꺼라고 '자신있게' 추천을 한 것이다. 추측하기론 Mutual Friends가 많기 때문이지 않았나 싶다.

두번째 Ferria로 시작하는 이 사람은 도무지 어떤 루트로 내가 알꺼라고 얘기하는지 아직 감이 안잡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 네트워크면 나랑 지역 네트워크도 틀리고, 회사 사람도 아닌 듯 싶고..
개인 정보를 공개해놓지 않아서 일단 친구 신청을 해놨다.

Cnet의 블로깅에 의하면 facebook에서 "People you may know"로 추천한 사람들이 결국 다 관계가 있었던 사람들이었다니, 친구 등록되면 어떻게 알만한 사람인지 실체가 들어날듯.

Facebook에 등장한 또 하나의 재미 요소...

el.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마존 SMS 쇼핑 서비스  (0) 2008.04.02
Google의 사투리 번역 서비스  (4) 2008.04.01
Facebook은 알고 있다.. "People you may know"  (1) 2008.03.31
Favicon Lists  (0) 2008.03.25
Why is there no more *WHY*?  (5) 2008.03.20
facebook, IM 도입 및 Privacy 기능 강화  (0) 2008.03.18
  1. 2012.03.20 11:09 신고

    정확히 피플메이유눠가 어떤 방식으로 생기는지는 알 수 없나. 아무튼 개인적인 생각으론 내 페이스북에 들어오게되면 피플메이유노에 뜨는 줄 알았는데, 아닌가 보군..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