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속에 떠올렸을때 아련한 추억이 되고, 행복한 되새김질이 될 수 있는 공연이 있다면 정말 기분 좋은 일이 아닐까 싶다. 주로 어떤 음악을 들었을때 그런 아련함과 그 때의 느낌들을 되새길 수 있는데, 공연을 통해 아련한 옛 사랑과 같은 느낌을 떠올릴 수 있는건 흔한 일은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든다.

한국에서는 2001년 초연을 한 오페라의 유령. 당시 뮤지컬 시장은 한국에선 정말 '돈 안되는 장사'라는 인식이 강했으며 100억여원을 투자한 한국 공연에 회의적인 시각이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오페라의 유령은 총 24만명이라는, 뮤지컬로서는 경이적인 관객 동원을 기록하며 '돈 되는 장사'로 인식을 바꿔놓은 최초의 뮤지컬이었다. 그 만큼 많은 사람들이 오페라의 유령에 열광했으며, 그 당시 팬클럽에서는 적지 않은 티켓 가격에도 불구하고 일주일에도 몇 번씩 공연을 관람하러 갔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었다. 말 그대로 여러 기사에서도 얘기하듯 한국 뮤지컬 산업의 역사는 오페라의 유령 초연 전과 후로 나눌 수 있다고 얘기할 수 있다.

그 엄청난 흥행 속에 어쩌면 더 이 공연을 접하기 쉬웠을 수 있었을 것이다. 2001년 역삼동 LG 아트센터 (지금은 GS)에서의 공연에 내 동생 유진양이 오케스트라의 건반 세션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어쩌면 이 공연과의 만남은 필연적일 수 밖에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어찌 되었든, 처음 이 공연을 보고 나서 푹 빠져버렸고, 그 이후로 2번 더 공연장을 찾게 되었다. 특히나 화려한 무대와 의상, 가슴 절절한 스토리 라인과 한국 배우들의 호연은 '아 이게 진짜 뮤지컬의 맛이구나'를 느끼게 해줄 정도였다.

오페라의 유령 한국 공연은 나에겐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있다. 그 공연 자체의 느낌과 감상을 떠나서 그 공연을 보던 그 당시 내 생활의 모든 것들이 같은 감성으로 자연스레 묶여 있는 느낌이랄까.

오페라의 공연 한국어 라이센스 공연이 8년만에 한국을 다시 찾는다. 이렇게 오래 걸릴꺼라고는 사실 생각하지 못했다. 그 당시 한국 공연이 끝나는게 아쉬우면서도 '몇 년 후에 또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었지만, 결국 8년이라는 시간이 흘러서야 다시 찾아왔다. 무엇보다 더 기쁜 일은 그 공연 이후로 팬이 되어버린 팬텀역의 윤영석과 크리스틴역의 김소현이 2009년 버전에 다시 캐스팅 되었다는 것이다. 그들은 2001년 오페라의 유령 공연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배우들이기에 아마도 이번 공연의 재 캐스팅이 그 누구보다 의미가 남다를 것이며, 그 때 이 배우들을 통해 오페라의 유령의 감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던 많은 관객들에게도 역시 기쁜일 일 것이다.


2009년 9월23일부터 2010년 8월까지 10개월의 공연이 샤롯데씨어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티켓 오픈은 5월13일. 비록 이번 9월엔 한국에 없을 듯 싶어 티켓 오픈날을 기다리며 티케팅을 기대하는 즐거움엔 참여할 수 없겠지만, 내년엔 꼭 한국 공연을.. 윤영석과 김소현이 출연하는 날 공연으로 꼭 보고 말꺼라고 다짐해본다.

오페라의 유령과 관련된 지난 포스팅들..
- 'The Phantom of the Opera' in Las Vegas (2007.07)
- the phantom of the opera (2001.03)

el.
  1. 나쁜요자 2009.05.08 08:48 신고

    한국어라니.. 괜찮을까

    • _Mk 2009.05.08 21:35 신고

      기대할만해 :) 완성도가 높아. 나같은 경우엔 처음에 한국어 공연을 먼저 접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지금도 2001년에 샀던 한국어판 사운드트랙을 계속 듣고 있거든. 무엇보다 윤영석, 김소현 목소리가 정말 매력적이야. 꼭 보러 가보삼.

갑작스럽게 합류하게된 주말 Vegas Trip.
결론적으로는 잘 합류 했다는 생각.
주말 내내 집에 혼자 있었으면 가뜩이나 더 우울했을듯..

지난 2001년 한국에서 공연할 당시 3번이나 보게 됐던 팬텀 공연.
뭐랄까. 팬텀은 개인적으로 매우 특별한 추억으로 남아있다.
그래서인지. 라스베가스에서 만난 팬텀 공연은 참 반가웠다.

Venetian의 팬텀 전용 공연장은 정말 멋졌다.
한국 공연과는 차이가 확연히 날 정도로 멋진 세트였고, 역시 전용 극장이다 보니 모든게 팬텀을 위한 설치물들이라 더더욱 감동적이었다고 해야할까..
사실 한국 공연 당시 LG Art Center (지금은 GS) 보다 사운드는 좀 약한 편이었는데..
그 밖의 모든 시설물들은 Fantastic 그 자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2 US$를 주고 Orchestra석을 예매했다.
다시 볼 수 없을꺼 같던 팬텀 공연의 Las Vegas 티켓을 보게되니 정말 행운처럼 느껴졌다.

공연장을 찍을 수 없는게 무척 아쉽지만..
조만간 꼭 다시 한번 와서 보리라는 결심을 했다는..
전용관이라는게 이런게 참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계속 그 자리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는거..

공연은 한국 공연에 비해 좀 짧았고, Intermission이 없는게 약간 생소했다.
그렇지만 공연의 감동은 충분하게 느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낙 공연 자체가 개인적으로 무척 감성적으로 만들어주기에 충분했는데다가..
앞에 앉아있던 라틴계 남자와 백인 여자 커플이 어찌나 부럽게(?) 공연을 봐주시던지..
조금 신경쓰이면서도 내심 부러웠던지.. 나를 더더욱 감성적으로 만들어 줬다고나..
그리하여 공연이 끝난 이후엔 감동과 함께 다소 우울증세까지..--;;
결국 새벽까지 카지노에서 Gambling을 즐겨주시며 어느정도 날릴 수 있긴 했지만..
그 순간에는 '내 인생에 저들과 같은 날이 또 있을까' 라는 매우 비관적이며 다분히 싱글스러운 심정이었달까.

여하튼 Las Vegas에서 만난 Phantom.
우울이고 뭐고 다 떠나서..
공연을 보는 내내만큼은 정말 행복했다.. >_<

반가웠어 Phantom!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Fujitsu Lifebook T4215 SD20VP  (7) 2007.07.12
Golden Gate Bridge  (16) 2007.07.09
'The Phantom of the Opera' in Las Vegas  (12) 2007.07.09
잃은것과 얻은것...  (2) 2007.07.06
San Francisco Scoop  (16) 2007.06.27
2007.06.19 - Union Square & Office  (24) 2007.06.20
  1. 엘렌 2007.07.09 05:36 신고

    아아~
    다른 무엇보다 부러운 글이네요!
    당시에 부산서 서울까지 원정 관람까지 가려고 했었는데
    도무지 표구하기가 힘들어
    일년뒤 부산으로 온 콘서트로 만족했어야 했던 아픈 경험이 흑흑

    • _Mk 2007.07.09 14:24 신고

      아.. 그때 진짜 표가 금방 매진되곤 했었죠.
      기억나요. 흐흐.
      저도 그 다음해 서울 콘서트를 따로 봤었는데.
      아쉬움이 많죠. 본공연과는 차이가 많으니..
      한국 공연두 6년이 넘었으니.. 조만간 또 공연 소식이 있지 않을까 기대를..;;

  2. evelina 2007.07.09 14:41 신고

    앗! 좋으셨겠어요. 너무 부럽습니다.
    전 한국에서 한국 공연으로 보았는데도 멋졌거든요. 그래서 오리지날이나,
    정말 베테랑 배우들이 서면 어떤 무대일까 궁금하기도 하고.

    아~ 갑자기 노래가 듣고 싶네요.

    • _Mk 2007.07.09 21:12 신고

      저도 오랜만에 공연보고 계속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어요. :)

  3. sound4u 2007.07.09 19:39 신고

    우와..멋졌겠는걸요.
    나는 재작년에 봤던 영화 <오페라의 유령>도 참 멋지던데..실제 브로드웨이 공연을 보고 온 사람들 말로는 몇배는 더 멋있다 그러대요.

    라스베가스 공연도 부러운데요.
    LG아트센터 공연도 흠..가보질 못해서. ㅜㅜ
    암튼 부러운데요. 이래저래.

    • _Mk 2007.07.09 21:13 신고

      아.. 근데. 같은 대륙에 있어도 한번 뵙기는 정말 힘들겠군요..;;

  4. 49 2007.07.10 00:12 신고

    쿠헬헬헬~
    형도 외로움이 사무쳐 가는구려~~~

    공연이라~ 나도 긴 여행을 간다면 함 가보고 싶다는~
    태국에서 x-man 3를 본거 외엔 해외 문화생활은
    거의 activity 뿐이라~

    • _Mk 2007.07.11 22:40 신고

      앙. 무지 외로워졌다. ㅎㅎ
      나두 영화보고싶어서 미칠뻔하다가..
      이번 공연땜에 좀 살았어. ㅋ

  5. yujin 2007.07.10 08:24 신고

    추억의 phantom... ^^
    너무 부럽다~ 오빠.

    • _Mk 2007.07.11 22:41 신고

      글치. 추억의 팬텀이지.
      그러고보니. 팬텀과의 인연두 유진이 덕분이었지.
      함 올때되지 않았나? 유선이 델구 어여 오라구!

  6. ANGEL 2007.07.12 18:53 신고

    냐하... 완전 멋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