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동영상 UGC(UCC) 사이트 런칭
http://www.keywui.com

특징 또는 차별성?
1. PCC (Proteur Created Content)지향
2. 키위존 개설 -  오픈스튜디오·카메라·고성능 편집기·녹음실·컴퓨터그래픽실 등 32억원어치 상당의 방송 시설을 네티즌에게 개방
3. 전문적인 미디어 저널리스트 양성 표방 - 교육 지원

태그스토리의 동영상 인코딩 툴을 사용하고 있음
익스플로러에 최적화되어있다는 단점(?)
서비스 레이아웃 및 사용성은 다소 떨어짐..

키위존은 정말 먹음직스러운 키위같으나..
당연히 목표하는 인프라의 니즈를 다 충족시키지는 못하겠지만.. 티핑포인트로서의 역할은 충분히 가능할 수 있을 듯..
일단 여러모로 파워풀한 백그라운드에 시도는 높이 살만함..
그러나 역동적인 차별성을 지속시키지 못한다면... 미디어 파워의 한계점은 반드시 올 수 밖에..

el.

기사 링크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4/04/2007040400029.html

ps. 조선일보.. 키위 서비스 런칭 시점에 맞추어 '언론사 등 UCC 교육 필요성'이 높다는 설문조사를 기사화 해주시는 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 매니아들이 직접 배합하고 취향 따라 맛이 다른 UCC 커피!
개개인이 선호하는 각각의 재료들을 조합한 색다른 커피!
손에 잡히는 것에 따라 각각 맛이 다른 UCC 커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진짜 그런 커피는 아님다..;;

요즘 하도 UCC 열풍이라.
마트에서 발견한 'UCC 커피'라는 걸 보고 움찔한(?) 마음에 함 찍어봤음..;;

근데.. 버스에서도 발견..;;
저건 무슨 모임일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의 문 오른쪽엔 "UCC 회원전용버스" 라는 안내표가..;;
뭐. 그냥 모임의 이름 약자가 공교롭게 'UCC"인거 같긴 한데..

재밌네..

개인적으로는 너도 나도 말도 안되는 곳에 덕지덕지 갖다 붙이는 마케팅 버즈가 되어버려서 오히려 거부반응을 일으키기도 함. --
여하튼.. UCC 사진 몇 장..;;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인(戀人), 서로를 믿어주는것..  (8) 2007.02.04
오랜만이야 남원!  (8) 2007.02.04
UCC 커피!  (17) 2007.02.01
간만의 조직(?) 회동  (2) 2007.01.31
1월28일, 여의도  (8) 2007.01.28
전과자가 된 한 블로거의 마지막 포스팅  (10) 2007.01.27
  1. 오픈검색 2007.02.01 18:53 신고

    안녕하세요, UCC라는 단어에 끌려^^ 댓글을 답니다
    한국에서도 UCC커피를 파는군요, 한국에서 UCC를 치면 웹2.0 관련 글들이 잔뜩 나옵니다만 일본에서는 커피회사로 유명한 UCC회사(www.ucc.co.jp)의 관련 사이트가 쫙 나오더군요, 그런 이유에서인지는 모르지만 한국에서 말하는 UCC를 일본에서는 CGM(Consumer Generated Media)라고 표현하는지도 모르지요^^ 물론 다른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만... 최근에는 일본에서도 미국의 표현을 따라가는지 UGC라는 표현이 쓰는것 같습니다.

    • _Mk 2007.02.02 08:38 신고

      아하. 유명한 커피회사군요.
      전혀 몰랐네요 :)
      개인적으론 UCC보단 보다 범용적인 UGC라는 약어의 사용이 더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 너무 이곳저곳 떠벌려지는 단어가 되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UCC'란 표현은 그닥 맘에 들지 않아요 --;
      누가 먼저 사용했는지는 모르겠지만. 흥행은 제대로 시킨셈이죠. >_<

  2. aaron 2007.02.02 00:30 신고

    마트에서 찍었다공????
    (ㅡ,.ㅡ) b

  3. 커리어블로그 2007.02.02 01:47 신고

    안녕하세요 커리어블로그입니다. 이 포스트 메인에 노출했습니다. UCC 커피라 흥미롭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 _Mk 2007.02.02 08:38 신고

      네 감사합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

  4. ciyne 2007.02.05 03:38 신고

    -_-; 세상은UCC끌어 안기군요~

    • _Mk 2007.02.05 05:06 신고

      흐흐.
      일본의 UCC라는 커피회사는 무척 유명하다는 사실을 이번에 알았습니다. ;;

    • ciyne 2007.02.05 21:32 신고

      컥-_-; 유명 하다니...다음에 보면 사서 마셔봐야겠네요.

    • _Mk 2007.02.06 00:06 신고

      흐흐.

  5. 옆자리아줌마 2007.02.07 00:29 신고

    인기 블로그로 자리매김하시겠어요...후훗

  6. 미희 2007.03.10 01:41 신고

    한국 현지법인 ucc커피 입니다\
    http://www.ucccoffee.co.kr

  7. 캐록 2007.03.26 17:39 신고

    ucc커피 일본에서 유명한 커피이긴한데 맛은 없죠.
    한국에서도 ucc커피 114,117같은거 팔아요.
    맛없어요. 독일 치보커피나 대비도프커피같은게 더낫지

    • _Mk 2007.03.26 21:52 신고

      그렇군요.
      먹어보지는 못해서.
      커피는 항상 마시던 원두커피가 제일 좋다는.

  8. ㅍㅍ 2007.04.02 18:27 신고

    114나 117은 한국입맛에 맞게 로스팅한 커피라네요~
    그외에도 블루마운틴이나 하와이언코나 킬리만자로 등등도 팔아요~
    일본에 ucc 커피 발물관도 있을 정도로 크고 유명한 회사이건만...ㅋ
    맛이 없는게 아니라 맛을 모르시는거겠죠


2006년 대한민국의 IT는 'Web 2.0'과 'UCC'의 열풍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이다.
그만큼 침체되어있는 웹서비스 시장에서 위의, 결코 새롭지는 않지만 새로운 포장들은 하나의 신기루인듯 싶기도 하면서도 구세주처럼 등장했다. 신기루라는 표현은 사실 아직 검증되지 않는 수익성과 사업성에 기반한 표현이겠지만, 그러나 사실 그들이 현재까지 구세주로서 큰 역할을 떠 안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룹핑과 브랜딩 (Grouping & Branding)

내가 이런 주제로 글을 쓰고자 생각했던 동기가 된 것은 UCC, PCC, CCC에 대한 기사였다. 사실 UCC (User Created Contents), PCC (Proteur Created Contents), CCC (Corporate Created Contents) 의 용어들은 그룹핑과 브랜딩의 훌륭한 산출물이라고 본다. 이미 많은 분들이 아는 얘기이겠지만, UCC와 PCC는 이미 오래전부터 활용되어온 컨텐츠들이며, CCC라는 것은 결국 기존의 'Web Service Contents'를 지금의 타겟 트렌드에 좀 더 포커싱하여 그룹핑한 것이다. 사실 기사에서 기자가 CCC라는 용어를 거들먹거릴때 난 짜증부터 났던게 사실이다. '이젠 갖다붙여서 온갖 개념들을 선점하려고 안간힘을 쓴다'라는 인상을 받았던 것이다. 'Web 2.0'역시 하나의 마케팅 버즈(buzz)라고 정의할 수 있지만, 그 이상의 가치로서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은, 기존에 활용되던 여러 기술들을 그룹핑하여 하나의 브랜드로 정착시켰다는 것이다. - 요즘은 가끔씩 IT 기사에서 'Web 3.0'에 대한 성급한 이야기들도 심심치 않게 등장하려고 하는데, 사실 'Web 2.0'이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O'Reilly 자신도 'Web 2.0'이라는 개념을 생각하면서 정의내렸던 항목들의 실현이 'Web 3.0'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하고 있어서 다소 흥미롭다는 요지의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 UCC역시 다양한 카테고리의 사용자 제작 컨텐츠들을 그룹핑하여 브랜딩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그룹핑들이 새로운 IT 버블의 시초가 아닐까라는 염려 역시 과장된것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좀 더 생각해보면 이것 역시 현재 IT 시장의 큰 흐름이자 새로운 촉매제의 역할을 하는것도 사실이라고 보여진다.

새로운 개념의 재창출

처음엔 이런 (사실은)새롭지 않은 개념들에 대해 거부감이 들었던것이 사실이며, 이런 개념들을 아무대나 갖다 붙이며 홍보꺼리로 활용하는 꼬라지들이 매우 눈꼴사나웠다. 솔직히 이건 지금도 그렇다. 하지만 좀 더 생각하면, 우리 같은 업종 종사자들 외에는 그것들이 갖는 의미가 다른 것이 사실이고, 그런 '꼬라지'들이 먹히는것도 사실이다. 결국 마케팅 버즈로서 놀라운 활용가치와 상품성을 갖게 되는것이다. 물론 이런 요소외에 실질적인 효과가 존재한다. 그동안 흩어져있던 서비스 컨텐츠들과 개념들이 그룹핑되어 새롭게 브랜딩 되면서 그것들에게는 새로운 생명이 부여됨과 동시에 실제적으로 신선한 생기가 불어 넣어지게 되는 것이다. 너무 과장된 표현인가? 사실 난 그렇게 생각을 한다. 개개별의 프로그래밍 언어로서는 인정받고 활용되지 못했던 요소들이 그룹핑되면서 놀라운 추진력과 사업성을 지니게 되는 것이다. 물론 이 모든것들은 좀 더 편하고 좀 더 사용자 중심으로 변화되어가는 온라인 서비스의 흐름에 의해 필요성를 부여받은 것들이기도 하다. 언제나 기술과 기술이 만나 새로운 개념이 정리되고, 일반화 되는 과정들을 통해 놀라운 생명력을 가진 Hybrid가 되어가는 것 처럼, 지금 웹서비스의 트렌드들로 거듭난 그룹핑된 컨텐츠들은 언제나 새로운 브랜딩으로 인해 날개를 달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면들을 간과 할 수 없다는 생각이다.


el.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