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 요보비치가 주연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무척이나 보고 싶었던 영화였다.
결국 집에서 혼자 봤는데..
스크린속의 밀라 요보비치는.. 처음부터 Gorgeous! 가 바로 튀어나오게 만들었다는..

영화는 전반적으로 좀 우울하긴 했지만.
나름 독특했다고나 할까..
특히 모든 인물들의 skin은 꼭 우리가 쉽게 느끼기로 '포토샵'을 한 듯..
모든 skin들이 뽀샤시하게 blur 처리가 되어있다.
어떻게 모든 화면에 저런 효과를 준거지? 여하튼.. 그건 좀 새로운 느낌이라고나 할까.
화면처리는.. 정말 만화적. 마치 일부러 그런 유치한 CG를 사용한 것 처럼.
이것도 아무리 B급이라구 해도 헐리우드이니 이렇게 생각을 하는거지..;;

언제나 그렇듯이 인간들이 바이러스 무기를 발명중 돌연변이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뱀파이어종을 탄생시키고, 그들과 인간(정확히 나쁜놈 보스는 인간은 아니었지..)과의 한판..
영화는 나름 '이퀄리브리엄 장르'라고 표현할 수 있을듯 싶으나, 이퀄리브리엄의 진지함과는 사뭇 다른 느낌의 액션. 무척 가볍다고 해야할까?
이퀄리브리엄에서 처음 접한 권총무술의 밀라 요보비치 버전은 나름 섹시하기까지 하다.

개인적으로 밀라요보비치는 '제5원소'때가 최고였는데..
여하튼. 가볍게.. 나름 즐겁게 즐겼음.

근데 확실히 얘기하지만 밀라 요보비치를 좋아하는게 아니라면 권할만한 영화는 아님..

el.

영화속의 밀라 요보비치컷들..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ly's Fantasy  (6) 2006.08.27
Prison Break Season 2  (6) 2006.08.23
울트라바이올렛 (Ultraviolet, 2006)  (2) 2006.08.21
마이애미 바이스 (Miami Vice, 2006)  (2) 2006.08.20
Barry White's Live - Ally McBeal  (4) 2006.08.17
John's theme song (Ally McBeal)  (7) 2006.08.16
  1. aaron 2006.08.21 18:18 신고

    이거 작년 겨울에 봤었는데 욕나올뻔했던..ㅡㅡ; 화려하게만 보일려구 애쓴 영화더라구. 스토리에는 크게 신경 안쓴듯한.. 보는내내 뭔가 있겠지..있겠지..하며 보다가 끝난 영화로 기억되네. 스파이더맨 이후로 이런 헐리웃영웅 시리즈물들이 넘쳐나는듯.. 그러나 정작 진짜 볼만한건 몇 안되는.. 어여 스파이더맨3가 나오길.. ㅋㅋㅋ

    • el. 2006.08.21 21:06 신고

      워낙 만화처럼 화려하다보니깐..
      일부러 저런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더라니깐. ㅋㅋ
      뭐. 난 밀라 덕에 걍.. 즐겼어.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