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사실 이 영화를 못봤다.
영화 음악인 Jevetta Steele 의 'Calling you'를 먼저 듣게 되었다...

그때가 대학교 1학년인 95년.
아마 여름이었던것 같은데. 저녁 노을이 지고 있을 무렵 그날따라 친구들이 다들 약속이 있어서 가고 혼자 캠퍼스를 내려오구 있었다..
그때 캠퍼스를 울리며 잔잔하게 울려퍼지던 노래가 있었으니.. 바로 이노래 'Calling you'였던 것이다...
어찌나 분위기 있구.. 그 몽환적인 느낌을 아직까지 잊을수가 없는지...
'i~~am calling you~~' 바로 요기... 그 때의 노을과 왠지모를 고독감과 트인공간에서 약간의 delay effect 효과까지.. 정말 몽환 그 자체였다...
그 이후로도 난 가끔씩 캠퍼스에서 'Calling you'가 나올때마다 걸음을 멈추었고..  군대를 '졸업' (육사 군악대를 나온 나는 군대를 '졸업'했다는 표현을 자주한다...) 하고 나서 다시 복학했을때.. 이 노래는 대학 초년의 추억들을 떠오르게 해주었다..

영화를 못봤기에.. 인터넷에서 영화 이야기를 찾다가 이런 문구를 발견했다.
"황량한 사막 한가운데 자리잡은 작고 누추한 「바그다드 카페」를 둘러싸고
가게주인인 흑인여성 브렌다와 말도 어슬프고 뚱뚱한 독일여성 야스민과의 우정을 그린 작품.. 지루하게 느껴지기 쉬운 일상의 모습들을 잔잔하고 따스하게 그려내며 아름다운 음악와 함께 영화를 다 보고 난뒤 우리에게 또하나의 아련한 추억이 된다....."

마지막 문구가 나의 마음을 대변할 수 있는 아주 딱 좋은 표현인것 같다.
사실 영화를 전부터 빌려다 보구 싶었지만...
영화를 보면 나의 'Calling you'에 대한 오래된 추억이 '변질'될까 무서운 마음에 아직 용기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하여간.. 이노래를 들으면서 여러분들도 아련한 추억속으로 빠져들 수 있기를 바라마지 않으며...

'보고/읽고/듣고/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임머신  (0) 2002.04.22
스파이게임  (0) 2002.04.22
바그다드카페 - Calling you  (2) 2002.03.31
박화요비를 새로 발견한 날...  (0) 2002.03.02
공공의 적  (0) 2002.01.29
제5원소 그리고 에릭세라  (0) 2001.12.04
  1. ANGEL 2006.12.18 20:07 신고

    울고 싶을때 틀어놓으면 눈물 펑펑 쏟을 수 있지...
    주의할 것은, 주변에 자해용 도구는 치워둬...
    감정을 너무 휘몰아치게 하는 경향이 있는 곡...

    • _Mk 2006.12.19 18:10 신고

      이 노래를 잊고산지 오래됐군..
      누나의 리플로 다시 들어봐야겠다는 생각이.
      이 노래는.. 정말 오묘해..
      신비한 울림이 있다고나 할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