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의 발단
'아뿔사...' 내 스스로를 너무나도 원망해야 했다. 내가 왜 맥북 옆에 물을 놔뒀을까.. 왜.. 왜... 하지만 일은 너무나도 순식간에 일어났다. 앗! 하는 사이에 물통이 맥북으로 엎어지면서 물이 뿜어져 나왔고, 순식간에 물은 내가 사랑하는 맥북 틈새로 스며들어가고 있었다. 순간 정신이 아찔 하면서 무심코 켜져 있는 어플들을 종료하고 있었다.

'바보, 바로 파워를 끄고 밧데리를 뺐어야지!!'

하지만 이내 어플들이 동작을 멈추고 디스플레이에 병걸린 사람처럼 여러 색깔의 알 수 없는 점들이 생겨나기 시작하고 있었다. 너무나도 당황한 나머지 그때서야 강제종료를 생각해냈고, 파워버튼을 오래 누르고 강제 종료를 시켰다. 수요일 아침이었다.

맥북 프로의 존재
그 동안 어딜 가나 이 아이를 데리고 다녔다. 작년에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첫 만남 이후로, 여행 중에도, 잠깐 쉬는 중에도, 항상 잠을 자고 있다가 필요할때면 단 1,2초만에 벌떡 벌떡 깨어나서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바로 시작하게 해주는 이 아이가 너무 좋았다. 난 너무나도 빠른 시간안에 이 아이를 좋아하게 되었고, 이 아이 역시 내가 좋아하는 만큼 언제나 나를 만족시켜 주었다. 그 만큼 이 아이는 그동안 나에게 너무나도 소중하고 편한 친구가 되어 주었고, 내 일상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되어 있었던 것이다.

그를 살리기 위한 나의 노력들
네이버의 맥북을 쓰는 사람들KMUG에서 정보란 정보는 다 찾아 보았다. 이럴 경우에 다들 어떻게 했으며, 내가 다음 행동을 어떻게 취해야 맞는것인지. 이 아이를 죽게 내버려 둘 수 없었다.

'이렇게는 안돼!!!'

이런 저런 정보들을 다 검색해 본 결과, - 밧데리를 반드시 빼놓아라 - 드라이어로 말리지 말고 최대한 자연풍으로 말려라 - 말리고 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원을 킬 생각은 절대 하지 말고 바로 AS센터로 데려가라. 등등의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막상 당하면 생각해내기 어려운 기본 항목들을 결론으로 얻게 되었고, 점심을 먹고 서비스 평가가 제일 좋았던 가산 디지털단지에 있는 KMUG로 초조한 마음을 안고 떠났다.

보이기 시작한 희망
KMUG 서비스 센터에서 입고 후 결과가 나오기까지 대기량이 많아서 1주일이 걸릴 수 있다는 답변을 듣고 착찹한 마음을 안고 사무실로 돌아왔다. 하루에도 함께 할 일이 엄청 많은데 1주일이라니.. 그리고 만약 문제가 있어서 수리에 들어가게 되면 적어도 2주 이상을 볼 수 없다는 얘기 아닌가.. 암울하기 그지 없었다. 그러나 희망의 빛은 오래 지나지 않아 보이기 시작했다.

사무실에 돌아온지 2시간정도 흘렀을 때 KMUG 엔지니어분으로부터 전화가 한 통 걸려왔다. "대략 뜯어 본 바로는 큰 문제가 없어 보이는데요?"

"아!!! 정말!!! 진짜!! T^T"

종료 직전 증세를 조금 더 체크하고 정밀검사를 해보고 다시 연락을 주겠다는 답변을 얻고 조금씩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시 1시간여가 지났을까, 아까 전화했던 KMUG의 엔지니어분께서 또 전화를 하셨다. "다 테스트 해봤는데요, 이상은 없구요, 안에 조금 있던 물은 다 제거했습니다. 찾으러 오셔도 되요" 얼마나 기쁜 소식이었던지... 아마도 꾸준히 덮어서 사용하고 있던 키스킨이 많은 역할을 해낸 것 같다.

기념 선물
목요일 아침 출근길에 가산 디지털단지에 있는 KMUG로 검사를 마치고 정상 판정을 받은 맥북 프로를 찾으러 갔다. 하루만이지만 어찌나 반갑던지.. 간 김에 언제 또 올까 싶어서 램을 4G로 업그레이드 시키고 사무실에 돌아와서 잘만(Zalman) 쿨러를 하나 주문했다. 앞으로는 물도 가까이 하지 않고 잘 지켜줄께.


el.

ps. 글 쓰고 나서 봤더니.. 나.. 애정결핍같아..
  1. Heidi 2009.04.26 15:43 신고

    어..미친거 같아..혼자 잘 논다..나두 요즘 사물과 말해..한국어가 그리워서 그런가봐..ㅎㅎ 아랍어도 배울겸 이집트 다녀왔다..하핫..오빤 잘 지내는거 같아..
    좋아 보이고..맨날 바빠도 일케 시간을 쪼개쓰는 오빨 보면 정말이지 감탄이~!

    • _Mk 2009.04.27 06:00 신고

      ㅎㅎ 너야말로 혼자 거기서 뭐하고 있니. 당신이야 말로 진짜 감탄이 나온다구. 그 먼곳에서 혼자 별걸 다하고 있네. 아무쪼록 건강하게 잘 있으라구.

  2. 49 2009.04.28 01:41 신고

    사물의 의인화는 애정 결핍에 편집증세??
    설마~ 그냥 감정이 풍부해서 그런것임!!!

    건 그렇고 나도 랩탑이 필요한데~ 어디 괜찮은거 없나??
    맥북 좋음??

    • _Mk 2009.04.29 18:26 신고

      감정이 풍부해서... ^^;
      내가 아는 49군을 생각했을때 49군은 맥이랑 궁합은 잘 안맞을듯 싶어. 얼마전에 HP에서 쌔끈한 랩탑 하나 나왔던데. 함 바바

    • 49 2009.05.02 08:41 신고

      걍 싼 가격에 중고 구입!!

  3. mstellar 2009.04.28 17:53 신고

    지난 연주회에서 엘군 건반옆에 떡하니 빛나고 있는 애플을 보며 동생들과 대놓고 애플광고한다고 쑥덕거렸었네. ㅎㅎ 이거이 애장품이구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