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4월 19일
San Francisco 남쪽 여행
Half-moon bay, Santa Cruz를 거쳐 Monterey까지..

항상 처음 추억을 남긴 곳은 언제든지 다시 찾기 마련이다.
내가 가끔 추억을 기억하기 위해
전라남도 장흥을 찾고,
강원도 속초를 찾듯이
Monterey는 또 다른 추억의 공간이 되어버렸다.
주말을 이용해서 친구들과 남쪽을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alf-moon Bay에 있는 Barbara's Fishtrip
직접 만든 생맥주와 Seafood가 좋다는데
내려가는 길에 들렀는지라 맥주는 다음 번을 기약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의 여행 멤버
바람이 어찌나 세게 불던지..
완전 바람 머리 됐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고 가고 또 가도 추억 만들기는 계속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하고 평화로운 이 동네는 언제나 나를 반겨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세게 불어 파도도 거칠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위와 모래틈에서 자라나는 생명력

사용자 삽입 이미지
Ryan군과 함께.
첨엔 나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줄 알았던 이 친구
결국 나보다 어렸지만
나이 따지지 않는 이곳에서 우린 좋은 친구가 되었다.

el.

more photos ▶ #1 | #2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거처럼 생각하기  (0) 2008.05.06
Los Angeles Trip  (2) 2008.05.04
San Francisco - South Trip  (4) 2008.04.22
me2day log - 2008년 4월 16일  (2) 2008.04.16
San Francisco again..  (12) 2008.04.14
시간이 계속 흐른다.  (6) 2008.04.14
  1. aaron 2008.04.22 17:59 신고

    좋쿠낭~ 멋져멋져...
    참 이번주 토욜 길표사마 축 결혼식이라는구랴~
    메신저에 뵈면 축하라도 해주~ ㅋㅋ

    얼른와 el.~ 너 없는 설 하늘은 재미가 없당

    • _Mk 2008.04.23 19:39 신고

      아 그분 결혼하시는구나.
      다들 결혼하는구나.
      ㅋㅋ

  2. 49 2008.04.23 09:28 신고

    이야~ 부럽다. 나도 여행가고파~~
    이번 주말은 결혼식에 돌잔치에...젠장젠장젠장~

요즘은 사실 일이 바빠서 다른 이야기들은 포스팅을 못하고, 거의 주말을 이용해서 여행을 다녀온 이야기만 주말에 올리게 되는데.. 그래서 충분히 사람들의 '놀러갔냐?'라는 질문이 이해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아주시길 바라며.. ㅡㅜ

여하튼.. 이번 주말에도 역시나 짧은 여행을..
이번 주말은 처음으로 차를 렌트해서 미국에서 운전을 했다.
시내에서는 일방통행이 너무 많아서 좀 헤매긴 했지만..
역시 운전을 해야 길을 익힌다고, 어제 하루 다운타운과 시내를 돌아다녀봤더니..
길이 조금씩 눈에 들어온다.
이곳은 길 이름과 순서만 외우게 되면 진짜 길 찾아다니기는 쉬워보인다.
Freeway는 한국이랑 다를게 없어서 네비게이션 없이 지도를 참조하면서 목적지를 잘 찾아갈 수 있었다.
어제의 여행 목적지는 Santa Cruz.
남쪽으로 2시간정도 달려서 나온 Santa Cruz는 해변과 놀이시설이 어울러져 있는 관광지였다.

우선 혹시 방문하시는 분을 위해서 소개해 드리고 싶은 내용은.
San Francisco시내에서 Santa Cruz를 가는 길은 크게 2가지인데.
하나가 101 고속도로를 타는것과, 101을 타서 1번 국도로 갈아타는건데.
1번 국도를 완전히 '강추'하는 바이다.
정말 뛰어난 자연이 어울러진 해변도로가 끝도 없이 펼쳐져 있다. (완전 감동이었다는 >_<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은 여행 코스로 이동을 하는데 Monterey까지 총 3시간이 좀 넘게 걸린 것 같다.

Santa Cruz는 작은 놀이 공원과 해변이 어울러져 있다.
가서 $3짜리 작은 공놀이 같은걸루 인형 몇개 따고 (어찌나 잘되던지)
여느 놀이공원에는 다 있을법한 '후룸라이드'같은것도 오랜만에 한번 타보고.
갑작스레 디즈니랜드를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하긴.. 거긴 뭐 나이가 문제가 되겠어. 머리는 좀 아프지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 앞에 이 거대한 시설들이 먼저 우리를 맞이했다.
놀이 기구들은 나름 아기자기하게들 있어서 그닥 난이도 있어 보이지는 않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에서 신발벗고 파도놀이를 즐기다 보니..
이번 여름에 바다물에 발을 담근건 어제가 처음이었다는..
옷도 많이 졎었지만..
그냥 '물로 확 뛰어들까' 라는 충동을 가까스로 참아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식사를 하기엔 좀 애매한 시간이라 조금만 더 내려가기로 하고, Monterey까지 1시간여를 더 내려갔다.
Monterey는 정말 한적하고 너무나도 평화로운 느낌이다.
돈만 넉넉하게 있다면 진짜 집한채 마련해서 살면 참 좋을만한 곳이다.

조금씩 해가 지기 시작하자 사람들이 해변가로 모여들었다.
확 트여있는 바다에서 Sunset을 기다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오래 기다리긴 했지만,
워낙 확 트인 바다에서 해가 지는 모습을 보니.. 너무도 경이로웠다는.. >_<
생각해보니 이런 Sunset은 처음보는게 아닌가 싶다.

오랜만에 오랜 운전으로 몸은 좀 피곤했지만.
이제 길을 알기 시작했다는 기쁨과 생각보다 즐거웠던 시간들이었다.

el.

  1. 49 2007.09.16 17:14 신고

    와우~~ 주마다 여행이라~
    서울에선 왜 그렇게 하지 못하는 걸까 라는 생각이~~
    주말마다 여행이라 너무 좋을거 같애~

    • _Mk 2007.09.17 21:57 신고

      나두 이번주말부터는 여행 자주 못다닐듯 싶어..
      ㅜㅠ

  2. 쌀밥 2007.09.16 19:48 신고

    너무 즐겁게 잘 지내시는거 아니에요?
    저는 차도 아직 없는데 ㅜ.ㅜ

  3. ANGEL 2007.09.16 20:42 신고

    음.. 멋지다... 근데 NY하얀티입은 모습 그대 맞지? 약간 쪄보여...

    • _Mk 2007.09.17 21:58 신고

      응.. 나름 신경쓰는 중이야..
      뭐.. 조만간은 아니겠지만.. 한국 들어가기전엔 가시적인 성과가 있으리라고 기대하고 있어.. ㅜㅠ

  4. 종종 2007.09.17 04:47 신고

    여자친구 없이 다니는 여행 하나도 안 부럽지롱~ 헤헤
    다니면서 멋진 여자친구 만나라구~!
    그럼 무지 부러울꺼야

    • _Mk 2007.09.17 22:00 신고

      불을 지르는구나 아주.
      ㅜㅠ
      파란눈의 아이를 한번 만나볼려고 노력중이야. ㅋ
      쳇.

계속되는 주말 여행.
일요일엔 Richard의 도움으로 조금 먼곳으로 다녀옴.
대만계 미국인인 Richard는 여기서 만난 친구들중에 정말 Best라고 할 수 있는 좋은 친구다.
주말엔 경찰업무를 하고 있는 Richard 집에는 보관하고 있는 '진짜총'들이 어마어마하다.
다음엔 '진짜총'사진들을...

여하튼.. Richard가 주말에 종종 찾는다는 Monterey쪽.
이곳은 San Carlos Beach.
물 정말 맑고, 스쿠버 다이빙을 하러 찾는 사람들이 매우 많았다.
물개들도 적당히 냄새 풍기면서 한가로운 낮의 햇살을 즐기고 계셨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nterey해변은 바다도 바다이지만, 바다를 끼고 달리는 도로가 정말 멋지고,
가지런히 펼쳐져있는 개성 강한 집들은 정말 아름다웠다.
보통 20~30억정도 하고 가끔 200억 정도 하는 집들을 Richard가 소개(?)해줬다.
나중에 별장으로 사기로 했다. -.,-;;
Lover's Point라는 곳에서 잠시 주차를 하고 사진을 찍었는데.
바위틈을 날라(?)다니다가 영광의 상처를 두 팔과 무릎에 남기게 되었으니..
오늘을 기억하자는 이야기로 쓰라림을 견뎌냈다.. (뭐니..)
하지만.. 170$짜리 세븐진은 찢어졌다... ㅡ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으로 먹은 요리들..
저녀석은 먹기가 참 귀찮은 녀석이긴 하지만 맛있게 먹어주고.
귀찮다며 샐러드만 먹은 Richard를 끊임없이 신기해하면서 끝까지 먹었다.
간만에 셀카도 좀 찍어주시고..
근데 여기 아이들은 셀카찍는 우리들이 재밌어 보였나보다.
어찌나 쳐다들보시던지.
메렁 한번 해줬는데 봤으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고가는 차 안에서 Richard에게 슬랩스틱 코미디를 몇 편 보여주느라..
매우 피곤했다고나.. ㅋ

역시나 일요일의 주말 여행도 우울함을 날려주기에 매우 충분했다.

Thanks Richard !

el.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yonce가 서울공연을!!!  (6) 2007.08.28
인터넷 연결.  (9) 2007.08.23
Monterey Trip  (12) 2007.08.20
Palace of fine art & Night views  (8) 2007.08.20
알음다훈 이야기..  (6) 2007.08.16
이번달 전화요금 45만5천원!!!!!  (20) 2007.08.13
  1. ciyne 2007.08.20 23:26 신고

    아니 ㅠㅠ 무슨 바다가 저리 이쁜가요. 올여름 동해안에 갔다왔지만....드럽던
    ㅠ 200억짜리 집 정말 이쁘겠죠?-_-; 들인만큼

  2. aaron 2007.08.21 05:38 신고

    야야~ 나 휴가 갔다왔다고 말할 처지가 아니구만.. 뭐니~
    모 생활자체가 휴가네 이인간은..ㅠ.ㅠ
    아우 짬뽕나!!

    • _Mk 2007.08.22 12:37 신고

      생활 자체가 휴가라니.
      블로깅하는게 저런거라서 그런거야. 흑흑 ㅜㅠ

  3. 엘렌 2007.08.21 18:41 신고

    아~ 진짜 파랗고 예쁘다 ~~
    주말..저도 첨엔 동료에게 의지를 많이 했는데 일년쯤 되니까
    것도 시들해지더라구요. 저도 동료들도~
    그러다보니 사진찍을 일도 줄어들고...
    주말 우울증 무슨말인지 안답니다 ㅠ.ㅠ

    • _Mk 2007.08.22 12:38 신고

      엘렌님은 아실꺼 같았어요 흐흐
      그렇죠. 시간이 지나면 귀찮아지죠.

  4. 고니 2007.08.21 22:14 신고

    우왕~ 멋지다^^*

    얼굴도 좋아보이고~ 하여간 부럽삼^^*

  5. 49 2007.08.22 17:25 신고

    오~~ 역시 이국적인 풍경~~ 미국도 함 다시 가보고 싶은데~
    그리고 마지막 사진에 나온 저 여자분의 팔은?? 주인은 누군가요~~

    • _Mk 2007.08.23 10:15 신고

      ㅎㅎ 궁금했어?
      우리팀 디자이너님의 팔이삼.

  6. ANGEL 2007.08.22 18:57 신고

    세븐진.. 아깝다... 다친 팔다리는 복구되지만 찢어진 청바지는 복구 안된다는거...
    음냐음냐...

    • _Mk 2007.08.23 10:15 신고

      나름 괜찮네. 또 잘 입고 다니고 있어.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