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피아 이판정 사장은 29일 창립12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통해 "웹2.0은 포털이 클라이언트 솔루션을 각 개인에게 뿌려주는 것이라면, 웹3.0은 개인 PC가 곧 포털이 되는 미디어체제"라며 "넷피아는 웹3.0에 맞는 툴바를 만들어 툴바 엔진을 무상으로 20만 등록자들에게 무상 보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넷피아는 신규사업의 일환으로 `지능형 툴바 마법사'등 새로 개발한 자체 프로그램 배포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기사 원문 : http://www.dt.co.kr/contents.htm?article_no=2007013002010631727003

저... 저기요.. 이판정 사장님. 뭐라 그러시는 겁니까?
혹시.. 이거 노이즈 마케팅 시도중이십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넣어둬.. 넣어둬..


el.

  1. 49 2007.01.30 16:22 신고

    pc 관리 하면서 삭제 1순위, 넷피아...-,.ㅡ;;;

  2. 미디어몹 2007.01.30 16:49 신고

    el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에 링크가 되었습니다.

  3. 쫑수 2007.01.30 17:26 신고

    노이즈 마케팅...ㅋㅋ 하지만 아무도 신경안쓴다는거~
    걍 프로그램 추가/제거 나 자주 가봐야지...

    • _Mk 2007.01.30 18:51 신고

      흠. 나름 이해하려고 노력해보면.
      "웹2.0 요소중 하나인 매쉬업을 이용하여.." 라는 필이라면 차라리 나았을텐데 말이지.. 저렇게 규정을 지어버리다니. 게다가 웹3.0 얘기는.. 도통..--;

  4. ciyne 2007.02.01 08:23 신고

    ㅋㅋㅋ 넷피아 무슨말 하는건지-_-;

  5. 프라나자 2007.03.30 06:45 신고

    너무 앞선 마케팅 개념을 도입하다보니 대중의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마케팅이 어려운 것이죠. 우호적인 네티즌이 많았다면 박수를 받았을텐데.. 반넷피아 정서가 여전히 남아 있어서 지탄을 받고 있네요. -.-;;

이른바 'web 2.0'이라는 용어를 탄생시킨 주역인 Bill O' Donnell이 운영하는 여행 전문 사이트인 kayak.com 이다. 이번에 인터넷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 좀 늦은듯 싶다.
여행과 관련하여 항공사, 렌트카, 호텔의 모든 국가의 정보들을 다 모아서 뿌려주며, 실시간 update를 해주고 있다. 한번에 여행과 관련하여 정보에서 예약까지 깔끔한 UI를 통해서 딱 필요한 정보들을 보기좋게 요리해 주신다. >_<

* 각 스샷들은 클릭하여 보셔야 할듯..

Flights









초기 페이지는 비행기 검색, 예약 페이지이다. 출발지와 도착지, 날짜 비행 종류, 좌석종류 등 필요한것들을 모두 한페이지에서 선택할 수 있다. 출발지와 도착지 선택은 AJAX를 이용하여 단순히 도시 이름만 입력하면 그 도시의 모든 공항 정보가 하단으로 출력되어 선택할 수 있다. 도시 이름의 스펠링을 정확히 모르더라도 알파벳순으로 관련 도시명들을 자동으로 불러와주기 때문에 큰 상관은 없다. 도시명을 타이핑하면 자동으로 공항 코드가 입력된다. 우측 스샷의 경우 날짜 입력은 칼렌더 방식으로 출력가능하며 기본적으로 오늘 날짜에서 출발일은 약 보름 이후의 날짜로 지정되어있으며, 돌아오는 날짜는 그 이후로 1주일로 자동으로 계산되어 출력된다. 이 부분은 실제 예약 사용시 간단하면서도 편이성을 제공할 수 있는 부분이다. 또한 우측 하단에는 (현재 받아놓은 스샷에는 포함이 안되어있다.) 자신이 검색했던 모든 항공편에 대한 검색 결과 링크를 리스트업해준다. 검색했던 경로들을 간단하게 재탐색이 가능하도록 되어있다.

정보를 입력하고 search를 클릭하면 전세계의 모든 항공사 웹사이트에서 최신 정보들을 불러와서 업데이트 시킨다. 검색 진행과정이 표시되며 검색중 원하는 결과가 리스트에 보일경우 검색을 중단할 수 있다.

인천에서 자카르타로 가는 항공편을 검색해 봤다. 각 항공사 별로 결과가 리스트업되며, 본 페이지에서 바로 재 검색이 가능하다. 좌측 옵션 메뉴에서는 결과내에서 다양한 결과 수정이 가능하며, 표시 bar를 드래그 하기만 함으로써 선택된 결과내 시간 재검색이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낮은 가격순으로 리스트업이 되며 각 기준별로 sorting이 가능하다. 우측 상단에는 검색한 목적이와 관련된 kayak.com의 다른 결과들을 바로 검색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한다.

Hotels

호텔 검색 역시 비행기 검색 예약과 동일한 시스템이다. 도시명을 스펠링으로 검색하여 자동 완성이 가능하며, 날짜는 기본적으로 3일 텀으로 세팅되어있다. 거론했던 부분이지만 처음부터 날짜선택을 하는것보다 매우 간단하면서도 훨씬 편하다는 느낌을 준다.

검색 결과는 비행기 검색 결과와 비슷하여 우측에는 옵션 메뉴들이 출력되어 결과내 재검색이 용이하다. 리스트에는 호텔명, 등급, 주소, 가격, 지원 시설들이 아이콘으로 표시된다.

Cars

렌트카 검색 결과이다. 해당 지역에서 렌트가 가능한 최저가 차량순으로 결과 화면이 출력된다. 특이한건.. 가격이 국내에서 예약하는것보다 무척 싸다는건데.. 이건 좀 자세하게 봐야할 것 같다. 다른 이유가 있을듯 싶다.

Deals

deals는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유저 또는 업체들이 활용할 수 있다. 패키지 또는 예약 후 변동사항이 생겨서 해당 항공권이나 호텔등의 예매권을 거래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거래 내용에 대한 요약사항만 출력되며 detail은 등록시 입력된 링크페이지로 이동된다.

Fare Buzz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로운 섹션이다. fare buzz 섹션에서는 출발도시, 지역, 여행 예상 월, 최대 사용 예정 금액을 입력하여 관련 여행 상품을 모두 검색하여 리스트업 해준다. 금액의 경우 각 나라별 통화가 선택이 가능하여 '원'단위의 검색도 가능하다. 이 섹션의 경우 '집단지성'의 활용 예제로 적합한 경우로, 사용자의 참여가 활발할 수록 더욱 다양하고 좋은 퀄리티의 검색 결과를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다. 왼쪽 상단에 가장 최근에 검색된 여행 케이스가 출력이 되어 다른 사용자가 동일한 검색 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카테고리별로 여행 아이디어를 선택하거나 검색하여 볼 수 있다.

검색 결과는 구글 맵을 이용하여 출력된다. 내가 검색해본 결과의 기준은 다음과 같다. 인천에서 출발하며, 세계 모든곳을 타겟으로 하고, 월 기준은 없고, 100만원 내로 여행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가장 최적의 가격으로 sorting해주며, 왕복 티켓을 기본으로 보여준다. 검색 결과는 rss feed를 받을 수가 있다. 우측 상단의 get this trip idea by RSS를 클릭하면 해당 결과를 rss 리더로 리스트업하여 히스토리를 보관할 수 있다.

RSS 리더기에서 해당 검색 결과를 받아본 화면이다. 이런 식으로 다른 유저들이 검색한 여행 아이디어 역시 RSS feed를 받을수가 있다.

Forums

포럼을 통해 여행 아이디어들을 공유하고 유저들끼리 질,답을 얻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인기있는 카테고리등을 통해 유저가 생각하지 못했던 여행 아이디어를 많이 얻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 모든 서비스는 무료이며, 오도넬의 말로는 kayak.com의 기반 비즈니스 모델은 광고 수익이라고 한다. 우선 kayak.com을 최대의 여행 검색 엔진으로 도약을 시키며 그 이후 새로운 비즈니스 수익 모델이 반드시 필요할 것이다. 우선을 트래픽과 더욱 많은 유저들이 kayak.com의 존재를 알기를 원한다고 인터뷰에서 말하고 있다. 인터뷰 시점이 올 초였는데 현재 kayak.com의 비전엔 변화가 있는지 궁금하다.

이것저것 건드려본 결과 kayak.com은 아직 전 세계에 지점을 두고있는 메이저 업체에 대해서만 검색이 가능하기 때문에 각 국가별 localization에 대한 아이디어가 다소 필요해 보인다. 단, 북미에 거주하고 있는 유저의 경우 최상의 검색결과를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el.


참고. kayak.com 관련 오도넬의 인터뷰 기사 : http://www.zdnet.co.kr/news/internet/search/0,39031339,39151497,00.htm

[2006/03/31]

다음은 어제 날짜로 연합기사에 뜬 기사 전문이다.
Title : 루니아전기, 게임사이트 최초 웹 2.0 도입

- 단일 게임 사이트로는 처음으로 RSS 서비스 개시
- 신속, 개방형 사이트로 정보에 민감한 유저들에게 안성맞춤
- 유저들의 적극적인 참여 유도 통해 풍부한 콘텐츠 제공
- 찾아올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직접 찾아가는 적극적인 서비스

최근 웹에서 가장 큰 화두로 대두되고 있는 웹 2.0이 게임에도 도입되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넥슨(대표 김정주)이 서비스하고 ㈜올엠(대표 이종명)이 개발한 아케이드 RPG <루니아전기>가 30일(목) 국내 게임 사이트로는 처음으로 RSS 서비스를 도입, 웹 2.0(개방형 정보 제공으로 사용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되는 웹의 신규 트렌드) 시대를 열게 됐다.

<루니아전기> RSS 서비스는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새로운 웹사이트 정보를 직접 접속하지 않더라도 유저들이 RSS 구독기를 통해 원하는 정보만 직접 골라 실시간으로 편리하게 받아 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게임 정보에 민감한 유저들에게는 안성맞춤인 서비스다.

이번 RSS 서비스 도입은 최근 몇몇 뉴스, 포털 사이트에서 갓 도입을 시작한 RSS 서비스가 단일 게임 사이트에서 최초로 도입되어 웹 2.0 대중화의 포문을 열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번 서비스 도입에 따라 <루니아전기> 유저들은 공지사항과 각종 업데이트 소식을 비롯해 자유 게시판, 거래 장터, 팁&공략 등에 실린 풍부한 정보를 편리하고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RSS 서비스를 원하는 유저들은 <루니아전기> RSS 제공 페이지(lunia.nexon.com/rss/)에서 원하는 콘텐츠의 RSS 주소를 복사하여 자신의 RSS 구독기에 붙여 넣기만 하면 된다.

<루니아전기>의 웹사이트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올엠 박종우 팀장은 "이번 RSS 도입은 웹 2.0으로 가기 위한 하나의 출발점" 이라며 "정보의 개방을 통한 사용자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를 구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루니아전기>는 아케이드 RPG라는 독특한 컨셉과 쉬운 조작 방식을 비롯해 탄탄한 스토리 구성으로 다양한 연령층으로부터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 게임으로서, 그 웹사이트 또한 클로즈 베타 초기부터 이용자들과 함께 호흡하는 빠르고, 편리한 사이트로 정평이 나 있다. <루니아전기> 웹사이트는 이번에 도입한 RSS 서비스를 통해 이 분야 선도 웹사이트로서 자리매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루니아전기> 개발사인 ㈜올엠은 웹 콘텐츠 영역에서도 그 역량을 인정받은 업체로서, 2002년 영화 취화선 웹사이트로 국제 깐느 광고제에서 은사자상을 수상하면서부터 주목 받기 시작한 업체로서, 국내 굴지의 영화, 게임 및 SK텔레콤, 현대 자동차, 삼성 휴대폰 등 메이저 기업사이트에 이르기까지 감각적인 플래시와 뛰어난 비쥬얼로 웹 콘텐츠 영역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나아왔다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 단일 게임 사이트로는 처음으로 RSS 서비스 개시
- 신속, 개방형 사이트로 정보에 민감한 유저들에게 안성맞춤
- 유저들의 적극적인 참여 유도 통해 풍부한 콘텐츠 제공
- 찾아올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직접 찾아가는 적극적인 서비스


다 같은 얘기다.
RSS를 도입했을때 기대할 수 있는 이점을 3가지로 나열한 것
물론 저것들이 웹 트렌드에 대해서 상대적으로 관심이 없는 게임 유저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적시일지는 아직 모르겠다. 지금 대한민국의 'web 2.0' 열풍을 보면 시점이 대략 맞을 것 같기도 하지만..
물론. 이러한 과대 포장이 홍보의 역할이라는걸 모르는건 절대 아니지만..
이 기사는 괜히 얄밉다.
'web 2.0'이라는 키워드는 이것을 거대한 몸집의 무엇인가로 탈바꿈 시킨다.

"'web 2.0'은 marketing trademark"라는걸 정확하게 보여주는 한 예가 되는 기사가 아닐까 싶다.


ps. 작년 봄에 PM을 맡았던 '뮤온라인 웹사이트 ver.3.0'에서 RSS,Trackback등의 기본적인 이슈들이 기획안에 다 포함되어있었는데.. 런칭 시점에 맞추느라 완료는 못했었던 기억이 떠오른다. 그때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커뮤니티 개발자에게 역설했던게 '추후 이러한 요소들이 이슈가 될 것이며, 흐름일 것이다' 였는데.. 그러고보면 먼저 하는게 임자다.. 누구나 같은 생각을 서로 다른곳에서 하고 있기 마련..
물론.. 이 흐름의 결과는 아직 모른다.

mins.
  1. 뱀병장 2006.04.01 23:08 신고

    음... 우리도 RSS해서 web2.0 도입했다고 발표하져..-_-a
    왠지 때려주고 싶은 생각이...

  2. el. 2006.04.02 03:07 신고

    뭐.. 사실 우리회사라두 그랬겠죠. 홍보 이슈로는 좋은 키워드이니..
    다만. 너무 타이틀 때문에 web2.0 bubble을 만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
    좀 본질적인 부분들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얘기될 수 있는 분위기가 되었음 하네요.

  3. 미디어몹 2006.04.02 16:31 신고

    안녕하세요 미디어몹입니다. iiminsii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에 링크가 되었습니다. 링크가 불편하시면 아래 리플로 의사를 표시해주세요. 해제하도록 하겠습니다. 즐거운 포스팅되시기를 바랍니다.

  4. el. 2006.04.02 19:34 신고

    안녕하세요. 괜찮습니다. ^-^
    포스트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06/03/31]

싸이월드의 박지영 부장이 어제 저녁에 자신의 페이퍼를 통해 싸이월드의 차기 버전업의 프로젝트명 C2에 대해서 간략하게 언급을 했습니다.

다음은 그녀가 페이퍼에 남긴 글중 일부입니다.
2005년 8월 싸이월드 5.0 개편 이후
보다 더 근본적인 싸이월드의 변화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씨앗이, C2 입니다.

현재 상위전략기획이 완료되어, 본격적인 기획단계로 돌입했습니다.
C2는 구축기간 내내 여러분들과 커뮤니케이션하며 함께 만들어 갈 것이며,
그를 위한 커뮤니티 사이트도 구상 중에 있습니다.

현재 상위전략기획이 완료되어, 본격적인 기획단계로 돌입했습니다.
C2는 구축기간 내내 여러분들과 커뮤니케이션하며 함께 만들어 갈 것이며,
그를 위한 커뮤니티 사이트도 구상 중에 있습니다.

획기적이거나 전혀 새로운 개념은 아니지만,
또 어떤 면에선 완전히 새롭다 할 수 있는 서비스 입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미니홈피와 클럽/까페, 블로그, 개인홈페이지 등
이미 잘 짜맞추어 놓은 퍼즐을 모두 분해시켜
다른 시각으로 다시 한 번 그 퍼즐을 맞추어 보았기 때문이지요.
재료는 같지만, 전혀 다른 요리가 된다라고 하면 적당한 비유가 될까요.


관리는 쉽게, 활용은 높게, 표현은 자유롭게-
편리한 개인화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좀 더 제대로 된 "홈페이지"의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from http://paper.cyworld.nate.com/web/1209831  박지영

박지영 부장의 글을 보구 문득 개인 홈페이지의 진화에 대한 히스토리가 머리속에 그려졌습니다.

1995년에 우리나라에서 일반 유저들이 World Wide Web에 접속할 수 있는 방법은 하이텔, 천리안과 같은 PC통신 서비스에서 TCP/IP 프로토콜 접속을 통해 가능했습니다.
56k zmodem으로 TCP/IP 프로토콜을 이용한 웹 접속은 웬만하면 한번에 성공하지 않을 정도로 지금의 환경과에서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열악한 기술과 인프라를 갖추고 있었지만, text 환경의 PC통신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무한한 멀티미디어 환경과 수없이 많은 세계의 웹페이지들을 접할 수 있다는 매리트는 비싼 전화요금이 걱정이 되면서도 계속해서 WWW에 표류하게 했지요.

그 당시 홈페이지를 직접 운영하는것은 이메일을 활용하는 사람들보다 훨씬 앞서보였으며, 홈페이지 오너들은 배너 교환을 통해 1:n의 relationship을 형성시켜갔습니다.
한번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랑하는 여인에게 프로포즈를 하는 한 남자가 기사화 되기도 했었죠.
당시로서는 무척이나 획기적인 이슈였음에 분명합니다.

그 당시 홈페이지 제작을 위해서 사용했던 툴은 전부 외산이었으며, 그중에 HotDog이라는 툴이 가장 유명세를 날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국내에서 나모 웹에디터가 출현하면서 홈페이지 대중화에 큰 몫을 하게 되었죠.
하지만 웹을 쉽게 접하지 않던 사람들에게 툴을 이용해서 홈페이지를 만든다는것은 큰 노력이 필요한 것이었습니다.

인터넷이 어느 정도 대중화되어가고 이메일이 어색하지 않을 때 닷컴기업들은 포털에 열광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 각 포털 사이트들은 너도나도 유저들에게 개인 용량을 주며 개인 홈페이지 생성 솔루션들을 속속 선보였죠.
사용자들은 보다 쉽게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었으며, 초보자용과 전문가용으로 그룹을 나누어 홈페이지 디자인 템플릿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결국 이 아이디어는 미니홈피와 카페, 블로그등의 스킨으로 적용되고, 초기 홈페이지 제작에 들이던 노력들은 몇단계의 간단한 정보입력으로 완성되는 자동화된 개인 홈페이지를 대중화시키게 됩니다.

여기까지가 '홈페이지'라는 키워드로 얼마 전까지 진행되어온 개략적인 히스토리라고 본다면,
이제부터는 진정한 인터랙티브환경을 개인화 서비스에 적용하여 지금과는 다른 차원의 자유도를 선사하는 단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른바 Semantic Web을 통해서 기존의 한정되고 비슷비슷한 개인 홈페이지 생성 환경에서 무척이나 간단하고 편리하면서도 유저 개인에게는 완벽하게 customized 된 천차만별의 플랫폼을 제공하게 되는 것입니다.

싸이월드의 박지영 부장의 "좀 더 제대로 된 "홈페이지"의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라는 표현에서 개념적으로는 1990년대 중,후반 개인 홈페이지 제작 붐이 싸이월드의 프로젝트 C2를 포함하여 모든 Semantic Web 환경에 대한 하나의 복선처럼 느껴지게 만들어 줍니다.
만약 이 모든것이 소설처럼 결말을 아는 작가에 의한 기획된 진행이라면 말이죠.
그래서 그녀의 글을 읽으면서 홈페이지 진화의 히스토리가 떠오르게 되어 이렇게 주절거리게 된 것 같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의 웹 트렌드는 "Web 2.0"이라는 상징적 트레이드마크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순한 트레이드마크와 트렌드가 아닌 필요에 의한 웹 환경 변화의 일부분이 실제로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것이지요.
이제 우리에겐 지금과는 많은부분에서 다른 환경을 접하게 될 것이고,
지난 100년동안 인류의 발전이 그러했듯.. 웹의 기술적 발전 속도 역시 지금까지 진행된 것 보다는 훨씬 가속화될 것임은 분명합니다.

이러한 환경속에서 각 분야별 웹트렌드 변화를 예측하고 발빠르게 대처하는게 절실할텐데..
개인적으로 자꾸 현실에 안주하려하는 습성이 발목을 잡을까 우려됩니다.
나름 게임환경에서의 이른바 "GameWeb 2.0"에 대한 새로운 트렌드와 이슈들도 이제는 나와줘야 할텐데..
그 시초가 지금 내가 일하는 이 곳이었으면 하는 벅찬 바램입니다.

mins.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사이트 최초의 웹 2.0?  (4) 2006.03.31
니콜키드먼 검은머리 화보  (5) 2006.03.30
개인 홈페이지의 진화와 반복  (2) 2006.03.30
Sanyo Xacti VPC HD-1  (2) 2006.03.29
눈을 뜨면 질주해야 한다.  (0) 2005.11.29
mini XXL  (0) 2004.08.20
  1. 네버렌 2006.04.05 07:33 신고

    네.네. 홈페이지 시장을 다시 한 번 심도깊게!
    고민해보고 있습니다. ^^ 잘 되어야 할텐데..

    • el. 2006.04.05 20:15 신고

      앗. 지영님이시군요^^
      고민 많이 해주시고. 멋진 서비스 만들어 주세요 ^^
      잘 되실꺼에요.

+ Recent posts